[한국경제] 뉴스 21-30 / 21,6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철수 후보 벌써 서울시장?"…서울시 인사 언급 '논란'

    ... 않았다. 김 부시장은 "MB가 감옥에 가셨으니 옥바라지라도 하시지 뭐하러 여기 저기 돌아다니시는지는 묻지 않겠다"며 이 사무총장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이 사무총장은 이명박 정부의 실세였던 고(故)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측근으로 'MB 책사'로 불렸다. 김 부시장은 전날 안 후보가 서울시 코로나19 대응 담당 부서인 시민건강국을 찾아 당선 뒤 승진을 약속한 점도 꼬집었다. 김 부시장은 "안철수 후보가 시민건강국을 ...

    한국경제 | 2021.03.11 16:00 | 박종관

  • thumbnail
    윤석열 신드롬은 진짜일까…'대선 D-1년' 1위 후보들 보니 [신현보의 딥데이터]

    ... 1주차에 리얼미터가 실시한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당시 민주당 전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은 27.1%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이어 안철수 당시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17.2%), 오세훈 전 서울시장(12.1%), 김무성 전 새누리당 의원(7.4%), 박원순 전 서울시장(5.7%), 남경필 전 새누리당 의원(3.7%) 순이었다. 18대 대선 1년 전인 2011년 12월 3주차 조사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당시 전 새누리당 대표)이 26.9%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

    한국경제 | 2021.03.08 15:17 | 신현보

  • thumbnail
    박영선 "집값 폭등 원인, 코로나 대응에 많은 돈 풀려서"

    ... 규제가 지속했던 게 시장에 주는 역할이 굉장히 컸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앞서 "집값 폭등의 주범은 국민의힘"이라고 주장했다. 김두관 의원은 "2014년 말 새누리당(현 국민의힘)이 주도해 통과시킨 부동산 3법, 이른바 '강남 특혜 3법' 통과로 강남발(發) 집값 폭등은 시작됐다"며 "말이 부동산법이지 '강남 부자 돈벼락 안기기'였다"고 ...

    한국경제 | 2021.03.04 13:40 | 김명일

  • thumbnail
    친문 핵심도 반기? 文 레임덕설 흘러나온 까닭 [정치TMI]

    ... 지지율을 유지한 대통령도 레임덕 현상을 겪었다"면서 "단임제 국가에서 레임덕은 운명이다. 가장 어리석은 권력은 레임덕이 안 온다고 믿거나 레임덕을 막으려고 애쓰는 권력"이라고 말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검찰개혁 속도조절론을 놓고 당청이 대립하는 양상이 연출된 것과 관련해 "일부 여당 인사들이 문 대통령보다 자기 안위가 먼저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문재인 ...

    한국경제 | 2021.02.27 09:30 | 김명일

  • thumbnail
    [다산 칼럼] '인사청문회 유용론' 나오려면

    ... 여당의 단독 보고서 채택, 청와대 바로 임명이 ‘정형화’됐다. 국민의힘은 인사청문회 무용론으로 반격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 시절 ‘야당이 청문회를 통해 인신공격을 하고 있다’는 입장을 취했던 새누리당을 돌이켜볼 때 설득력이 약하다. 인사청문회 제도의 기본 취지는 고위공직자 임명이 정치적 충성도, 지연, 학연에 입각해 이뤄지는 정실인사, 편중인사를 극복하는 데 있다. 그렇다면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행하는 고위공직자 임명은 ...

    한국경제 | 2021.02.15 17:53

  • thumbnail
    '北원전 건설' 놓고 주말동안 여야 총력전 [여의도 브리핑]

    ... 대변인 : 국민의힘 과 그 전신이었던 보수정당들은 선거철만 되면 우리 국민의 전쟁 트라우마를 자극하기 위해 색깔론과 북풍 공작 정치를 꺼내 들었습니다. 1997년 대선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 후보의 총풍사건, 2012년 대선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측의 남북정상회담록 유출 논란, 2020년 총선 미래통합당 후보들의 ‘남한 공산화’, ‘토착 빨갱이 정권’과 같은 용어 사용 등 선거철마다 국민 불안을 조장하여 정치적 이득을 취하고자 ...

    한국경제 | 2021.02.01 07:30 | 조준혁

  • thumbnail
    박민식 "추미애에 독립운동가상? 김어준에 언론상 준 격"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박민식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25일 광복회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독립운동가의 이름을 딴 '최재형상'을 수여하는 데 대해 "차라리 김어준에게 언론인상을 줘라"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與, 독립운동가 이름으로 정치 마케팅…역겹다" 박민식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추미애에게 독립운동가상 주는 건 진짜 비상식"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1.25 17:39 | 김수현

  • thumbnail
    박민식 "文 보유국? 북한도 '김정은 보유국'이라곤 안 해"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행보를 보이고 있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표현을 쓴 가운데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박민식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사진 )은 24일 "북한도 울고 갈 충성 릴레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박영선, 문 대통령 생일 축하하며 "우리는 文 보유국" 박민식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도 울고 ...

    한국경제 | 2021.01.24 21:51 | 조준혁

  • thumbnail
    준법감시위도 소용없었다…한숨 한번 쉬고 바닥만 본 이재용

    ...;고 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입장문을 내고 “이로써 ‘정유라 승마, 영재센터 지원 뇌물 사건’의 유무죄 판단은 뇌물 수수자인 박근혜 전 대통령, 최서원의 유죄 확정과 함께 사실상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옛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를 제외하고 ‘국정농단’ 사건으로만 징역 20년형을, 최씨는 징역 18년형을 확정받았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8 17:17 | 남정민

  • '기결수' 신분 이명박·박근혜 동반복역…각기 2036년, 2039년 석방

    ... 제한되는 등 미결수 때와 는 처우가 달라진다. 기결수는 일반 수형자들과 함께 노역도 해야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나이나 건강 등의 문제로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4일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징역 20년, 앞선 새누리당 공천개입 혐의로 징역 2년을 합해 총 22년의 형기가 확정됐다. 하지만 재판을 진행하는 동안 3년 9개월을 미결수로 보냈기 때문에 남은 형기는 18년 3개월이다. 박 전 대통령이 87세가 되는 2039년 봄 만기출소할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21.01.15 14:38 | 남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