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4,7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호영 '국회는 세월호' 발언에…"유가족 생각 안 하나"

    ... 통합당의 모습이 승객의 안전은 제쳐놓고 홀로 살고자 했던 세월호 선장의 모습과 중첩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지 않는 지금의 미래통합당은 무능한 박근혜 정부의 탄생에 기여했던 과거 새누리당의 모습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도 "국회 상황을 세월호 침몰에 빗대다니, 유가족에게 예의도 없는 것인가"라며 "주호영 원내대표는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하라"고 ...

    한국경제 | 2020.07.01 17:36 | 김명일

  • thumbnail
    민주, 청문회 비공개 추진…진중권 "야당일 땐 반대하더니"

    ... 임명하지 않았나"라며 "어차피 국민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임명할 거라면 최소한 국민의 입장에서 그 자가 얼마나 썩었는지 정도는 알아야 하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013년에는 새누리당에서 이를 도입하려 했는데 민주당 반대로 좌초했다. 이번엔 민주당에서 이를 도입하려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이 새누리당의 인사청문회 비공개 추진을 비판하며 했던 발언들을 소개했다. 당시 민주통합당 ...

    한국경제 | 2020.06.23 09:24 | 김명일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중간 선거=여당 무덤' 공식 이번엔?

    ... 파동에도 불구하고 153석을 얻었다. 이명박 정권 말에 치러진 2012년 19대 총선은 정권 심판론이 통하지 않은 예외적인 선거였다. 안풍(安風), 디도스 사건 등으로 여권이 불리한 선거였다. 야당 승리가 예견됐지만, 여당인 새누리당이 152석으로 과반을 차지했다. 그해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새누리당 유력 대선 후보인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총선을 진두지휘한 효과 때문이었다. 박근혜 정부 4년차인 2016년 실시된 20대 총선은 공천 파동에도 불구하고 여당인 ...

    한국경제 | 2020.04.08 15:09 | 홍영식

  • thumbnail
    여론조사 공표 금지 D-1…'깜깜이 기간' 중도층 표심 요동칠까

    ... 9일 이후에도 공표·인용 보도가 가능하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6일의 깜깜이 기간 표심이 요동을 치기도 했다. 2016년 당시 투표 일주일을 앞둔 4월 4~6일 한국갤럽의 정당 지지도 여론조사에선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39%)이 더불어민주당(21%)과 국민의당(14%)을 여유 있게 앞선 바 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하지만 실제 선거에선 민주당이 123석을 얻어 122석에 그친 새누리당을 누르고 원내 1당이 됐다. ...

    한국경제 | 2020.04.08 09:39 | 조준혁

  • thumbnail
    이준석 "금태섭 낙천, 황운하 공천? 새누리당 20대 공천패배 연상"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사진 )이 더불어민주당의 경선 결과와 관련, 금태섭 의원(서울 강서갑)이 낙천한 것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공천을 따낸 데 대해 새누리당(통합당 전신)의 20대 공천 패배와 비슷한 형국이라고 평했다. 이 최고위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사화관계망서비스(SNS)에 관련 소식을 전하면서 "민주당 당원의 선택과 일반 국민의 선택이 얼마나 어긋났는지 궁금하다"며 "민주당 안심번호 선거인단은 ...

    한국경제 | 2020.03.13 08:21

  • thumbnail
    신천지 "이만희 시계, 신도한테 선물받은 것…'새누리' 당명 지은적 없다"

    ... 일각에선 신천지와 특정정당의 유착 관계설을 제기했다. 이에 박 전 대통령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 시계에) 금장시계는 없다"며 '유착설'에 선을 그었다.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의 당명을 이 총회장이 직접 지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신천지는 "이 총회장은 '새누리' 당명을 지은 적이 없다"며 "('자신이 지었다')는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

    한국경제 | 2020.03.04 10:53 | 노정동

  • thumbnail
    "신천지 강제수사 해야" vs "방역도움 안돼"…공 넘겨받은 檢은 신중

    ... 있다”며 “지자체장들이 잇따라 ‘신천지 책임론’을 강조하는 배경엔 정부의 방역 대응 실패 책임을 검찰에 전가하려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미래통합당이 지난달 28일 ‘새누리당의 당명을 이만희가 작명했다’는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이만희 총회장을 고소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정진웅)에 배당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밖에 ‘마스크 사재기’ 단속을 위해 ...

    한국경제 | 2020.03.02 17:36 | 안대규/이인혁

  • thumbnail
    '신천지 강제수사' 복지부는 말리지만…전문가들 "증거 삭제하고 있을 것"

    ... 해야 할 역할”이라며 “(신천지 지도부가)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서울시는 이미 예고한 대로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 등으로 형사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미래통합당이 '새누리당의 당명을 이만희가 작명했다'는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혐의로 이만희 총회장을 고소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정진웅)에 이날 배당됐다. 신천지피해연대측의 고발 사건은 수원지검 형사 6부(부장검사 박승대)가 ...

    한국경제 | 2020.03.02 14:14 | 안대규

  • thumbnail
    이준석 "청와대 비서관이 '새누리=신천지' 프레임 전파"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새누리=신천지 프레임을 전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에 "신천지 프레임이 국정기조이냐"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Hyeonho Yeo'라는 페이스북 계정에 노컷뉴스 기사 링크가 공유된 사진을 캡처해 올렸다. 기사는 '前 신천지 간부의 고백, "새누리 당원 가입 강요 있었다"'라는 ...

    한국경제 | 2020.03.01 16:26 | 조미현

  • thumbnail
    공지영, 코로나19 현황 공유하며 "투표 잘합시다"…진중권 "드디어 미쳤군"

    ... 처음 글이 복사되면서 SNS를 타고 번지고 있다. 공씨의 페이스북에는 "시민들만 불쌍하다", "그럼에도 이번 선거에도 그 당을 찍을 것 같다"며 지지하는 댓글들이 올라와있다. 공 씨는 또 '새누리(신천지) 고문이 서청원 의원?'이라는 글과 함께 관련 기사를 공유하기도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공 씨를 거세게 비판했다. 그는 "공지영. 드디어 미쳤군"이라며 "아무리 정치에 환장을 ...

    한국경제 | 2020.02.29 1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