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4,7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19 확산 주범? 이만희 처벌 및 신천지 해체 가능성 따져보니

    ... '영원한 복음 예수 선교회'란 이름으로 지난 2011년 서울시로부터 법인 설립허가를 받은 뒤 이듬해인 2012년 '새하늘 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로 법인명을 변경했다. 이외에도 미래통합당은 새누리당 당명을 자신이 지었다고 주장한 이만희 총회장을 '명예훼손죄'로 고소했다. 통합당은 이 총회장의 신병 확보를 위해 출국금지를 요청했다. 통합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017년 대법원은 신천지가 반사회적 ...

    한국경제 | 2020.02.28 17:04 | 김명일

  • thumbnail
    미래통합당, "내가 새누리당 작명" 주장한 신천지 이만희 고소

    ... 통합당은 이 회장의 신병 확보를 위해 출국금지를 요청했다. 통합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017년 대법원은 신천지가 반사회적 반인륜적인 집단이라는 것을 인정하는 판결을 내린 바 있다"면서 "새누리당의 당명을 본인이 지어줬다는 이 회장의 거짓 발언은 그 자체로 새누리당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합당으로 신설 또는 존속하는 정당은 합당 전 정당의 권리ㆍ의무를 승계한다고 정하고 있는 정당법에 ...

    한국경제 | 2020.02.28 11:49 | 김명일

  • thumbnail
    [인터뷰] 신천지 전 신도 "새누리=신천지? 그들은 진영 안 가리고 로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다. 신천지가 코로나19 확산 원흉으로 지목되자 온라인 공간에선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과 신천지 연루설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신천지와의 연루설을 제기하는 가짜뉴스에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약 6년간 신천지 신도로 활동했던 A 씨는 27일 <한경닷컴> 과의 인터뷰에서 "신천지가 정치권과 꾸준히 관계를 맺어온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

    한국경제 | 2020.02.27 16:55 | 김명일

  • thumbnail
    한변 "文대통령, 대한의사협회의 중국인 입국 차단 경고 6차례 외면"

    ... 현실인식 능력 결여, 전문성 부족 및 국민과의 소통능력 부재 등을 지적했다. 아울러 “현 집권 여당의 대표와 유력인사들이 축사를 하고 표창장까지 수여했던 ‘신천지’종교에게, ‘신천지=새누리’ 같은 프레임을 씌우고자 정치몰이를 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신천지는 최근 '슈퍼전파자'를 통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수를 기하급수적으로 늘린 '원흉'으로 지목받고 있는 이단 종교집단이다. ...

    한국경제 | 2020.02.24 19:42 | 안대규

  • thumbnail
    이준석 "텔레그램에 '신천지=새누리' 여론조작 세력 있다"

    "신천지=새누리=자한당=미래통합당 이들의 정체를 널리 알려주세요~"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24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텔레그램 대화방의 한 부분이다. 이 최고위원은 이 텔레그램 대화방에 참가한 정부와 여당 지지자들이 신천지교회를 미래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과 엮으려는 여론 조작 시도를 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 최고위원은 "텔레그램에 '깨시민'들의 가짜뉴스 칭찬방이라는 것이 있는데 인터넷 댓글 공작의 ...

    한국경제 | 2020.02.24 13:06 | 조미현

  • thumbnail
    보수야권, 3년 만에 통합…황교안 "문재인 정권 심판하고 총선 승리"

    ... 3년여 만에 재결합하면서 ‘여권 우세’가 점쳐졌던 4·15 총선 판도에 변화가 생길 전망이다. 정치권에선 통합 구성원 간 ‘화학적 결합’과 과감한 인적 쇄신을 통해 ‘도로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이라는 틀을 깨는 게 급선무라는 지적이 나온다. 황교안 “통합당 출범은 국민 명령” 통합당은 이날 국회에서 출범식을 열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작년 11월 6일 “자유 ...

    한국경제 | 2020.02.17 17:09 | 하헌형/성상훈

  • thumbnail
    '3년 만에 다시 뭉친 보수' 미래통합당 출범식…구름 인파[라이브24]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이 통합한 '미래통합당'이 오늘(17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었다. 이날 출범식에는 황교안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대표와 새보수당, 전진당 대표급 인사들이 참석했다. 행사에는 구름 인파가 몰렸다. 의원회관 입구에서부터 불과 100여 미터 거리의 행사장 입장까지 20분이 걸렸다. 대다수 참석자들은 자리에 앉지 못하고 통로에 서서 행사를 지켜봐야...

    한국경제 | 2020.02.17 15:12 | 김명일

  • thumbnail
    [이학영 칼럼] 대통합신당? 이름은 이름다워야 한다

    ... 정당들의 ‘정체불명(正體不明) 이름 쓰기’ 전통이 시작됐다. ‘신한국당’ 간판을 ‘한나라당’으로 바꾸더니 박근혜 대표가 대통령 선거에 도전하면서는 ‘새누리당’으로 또 개명(改名)했다. 당 이름의 뜻이 불분명하다 보니 반대 진영의 놀림거리가 되기 일쑤였다. ‘한나라당’ 시절 계파 간 싸움이 요란하던 때 “(얼빠진) 당나라당 같다”는 ...

    한국경제 | 2020.02.12 18:07

  • thumbnail
    [천자 칼럼] 미국 민주당의 '자충수'

    ... 단단히 날린 분위기다. ‘트럼프 정권 심판론’이라도 펴려면 적잖은 반전 노력이 필요해졌다. 자충수나 자책골로 무너지는 것은 한국 정당에서도 흔한 현상이다. 4년 전 20대 국회의원 선거 때도 여당이었던 새누리당의 공천을 둘러싼 당내 갈등으로 인한 ‘김무성 옥새파동’이 자살골이 됐다는 평가가 많았다. 정당의 자충수는 정파적 손해로 끝나겠지만, 문제는 국가적 자충수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희한한 선거 방식이 새로 ...

    한국경제 | 2020.02.09 17:34 | 허원순

  • thumbnail
    Premium [조미현의 국회 삐뚤게 보기] 이해찬 "야당심판론 처음"이라는데 사실일까?

    ... 검색 데이터를 분석해봤습니다. 20대 총선이 있던 2016년 네이버 검색량을 살펴보니 '야당심판'은 1월부터 조금씩 검색되다가 4월 총선이 다가오자 검색량이 늘어났습니다. 당시에는 야당이 민주당이었습니다. 여당이었던 새누리당의 김무성 대표는 2016년 4월12일 경기·인천 지역을 찾아 "일자리를 만들어주겠다는데 이것을 못하게 하는 이런 나쁜 정당 이번 선거에서 본때를 보여 주시기를 간절하게 부탁드린다"며 야당심판론을 띄웠습니다. ...

    모바일한경 | 2020.01.28 10:59 | 조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