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4,7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대 5억… 대목 만난 '選파라치'

    ... 따르면 2014년 지방선거 선거범죄 신고 포상금은 107건에 약 9억원이 지급됐다. 2010년 지방선거 때의 113건 6억2000만원에 비해 신고 건수는 줄었지만 포상금은 늘었다. 지금까지 지급된 포상금 가운데 단일 최대액은 당시 새누리당의 19대 비례대표 ‘공천헌금’ 제보자에게 지급한 3억원이다. 선관위는 지난 3월에는 박준영 전 국민의당 의원의 공천헌금 신고자에게 2억6000만원을 지급했다. 아직 최고액 한도인 5억원 수령자는 없다. 공직선거 ...

    한국경제 | 2018.06.03 18:43 | 김형호

  • thumbnail
    Premium 정의화 전 의장 행사장에 '눈도장' 찍은 유승민.. 왜?

    ... 의장은 당시 김 교수와 특별한 인연이 없었지만 예정처의 연구기능 강화를 위해 ‘삼고초려’해 초빙·임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행사장에서는 19대 국회의장실에서 근무했던 관계자들도 여럿 볼 수 있었습니다.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소속이었던 정 전 의장은 국회의장 직을 무소속으로 한다는 국회법 원칙에 따라 탈당했지만 의장 퇴임 후에도 복당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여러 인터뷰를 통해 새누리당의 ‘박근혜 사당화’되고 있다고 ...

    모바일한경 | 2018.05.09 18:12 | 박종필

  • thumbnail
    [단독] 20대 국회 '결석왕' 서청원…톱20 중 17명 자유한국당

    ... 경부터 '최순실 국정농단' 규탄 촛불집회 및 태극기 집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조기 대선 등 기간 국회 본회의 대신 장외투쟁에 나선 이들이 상당수 눈에 띕니다. 자유한국당은 2017년 2월 13일 전신 새누리당에서 당명을 바꿨습니다. 같은 해 3월 31일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를 대통령 후보로 선출했고, 현 당 대표도 홍준표 입니다. 홍 대표는 소속 의원 결석률을 잘 알고 있을까요? 홍 대표는 현재 20대 국회의원 신분이 아니라서 출석 결석 ...

    뉴스래빗 | 2018.04.01 13:00 | 김민성/박진우

  • thumbnail
    한국당 "김영철 방한 육탄 저지"… 여당 "박근혜 정부 때도 김영철과 회담"

    ... 뿌린다”며 반박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4년 10월15일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 나선 북측 수석대표가 김영철이었다”며 “한국당 전신인 당시 새누리당이 대화 노력을 다해야 한다는 공식 논평을 낸 사실을 상기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한국당의 행태는 자기 나라 잔치에 재를 뿌리는 것”이라며 “올림픽 훼방 세력”이라고 ...

    한국경제 | 2018.02.23 17:48 | 유승호/배정철

  • thumbnail
    홍준표 "지방선거 출마 당 지도부, 올해 안에 사퇴해야"

    ... 이어 "나하고 아무리 가까운 인사라도 예선이나 본선의 기본요건이 안 되면 컷오프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 홍 대표는 "보수우파 정당이 망한 것은 정실 공천 때문이었다"며 "(옛 새누리당도) '진박'(진실한 친박), '친박'(친박근혜), '신박'(새로운 친박), '양박'(양아치 친박), '골박'(골수 친박), '원박'(원조 친박) 등 ...

    한국경제 | 2017.12.19 09:17 | 이유미

  • thumbnail
    조원진 "공무원 증원 합의, 원칙없는 흥정" 예산안 반대 때도 '문재인씨' 호칭

    ... 대표는 마무리 발언을 통해 "퍼주기식 예산을 미래 세대에 엄청난 부담을 준다. 안보와 경제가 무너졌으니 국민들이 눈을 뜨고 귀를 열어야 올바른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2016년 새누리당의 원내 수석 부대표 겸 국회운영위원회 간사로 활동했으며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막지 못했다는 책임감에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대한애국당을 창당했다. 이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탈당' 권유를 ...

    한국경제 | 2017.12.12 11:24 | 이미나

  • thumbnail
    조원진, '문재인씨' 막말 논란 "잘해야 대통령이지…촛불시위는 권력 쿠데타"

    ... 대표는 마무리 발언을 통해 "퍼주기식 예산을 미래 세대에 엄청난 부담을 준다. 안보와 경제가 무너졌으니 국민들이 눈을 뜨고 귀를 열어야 올바른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2016년 새누리당의 원내 수석 부대표 겸 국회운영위원회 간사로 활동했으며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막지 못했다는 책임감에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대한애국당을 창당했다. 이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탈당' 권유를 ...

    한국경제 | 2017.12.12 10:58 | 이미나

  • thumbnail
    286일 만에 끝난 바른정당 '개혁보수 실험'

    바른정당은 ‘지역주의에 기대지 않는 이념정당’, ‘중도층도 공감할 수 있는 개혁보수정당’을 표방하며 지난 1월24일 탄생했다. 지난해 12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의 국회 가결을 주도한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내 비박(비박근혜)계 의원 33명이 탈당해 만든 정당이다. 바른정당은 창당 3개월여 만인 4월28일에 이은재 의원이, 5월2일에 권성동 등 12명의 의원이 탈당해 한국당에 복당했다. 대통령선거를 ...

    한국경제 | 2017.11.06 18:45 | 박종필

  • thumbnail
    투표권 19세→18세 논란 불지핀 박원순

    ... 앞두고 불거진 바 있다. 촛불집회에 참여하는 청소년들이 부각되면서 정치권을 중심으로 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지난 1월 열린 임시국회에서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법안심사위를 통과하면서 급물살을 타는 듯 했지만 바른정당과 옛 새누리당의 반대로 전체회의 상정이 불발됐다. 정부는 선거연령 하향을 국정과제로 선정하고 이를 추진중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지난 9월 “정치적 의식수준, 권리 의식의 발전 속도로 볼 때 학생에게 투표권 주는 문제도 ...

    한국경제 | 2017.11.02 15:14 | 박상용

  • thumbnail
    "가짜 보수와 결별" 선도했던 탈당파, 이번엔 보수통합 앞장

    “친박(친박근혜)은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파트너가 아니라 정치적 노예들이다. 그들의 노예근성이 박 대통령도 죽이고 새누리당도 죽였다.”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이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소속이던 지난해 12월13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한 말이다. 김 의원은 이 기자회견에서 당시 새누리당 주류인 친박계를 강하게 비난하면서 탈당 의사를 밝혔다. 그로부터 열 달이 지난 현재 김 의원은 ‘보수 통합파’의 좌장 역할을 ...

    한국경제 | 2017.10.30 19:25 | 유승호/박종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