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71-3080 / 6,1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新·舊정부 경제정책 혼선"..국회 재경위, 公자금 추가조성 마찰 질타

    ... "대북 뒷거래 등에 대한 정확한 사실확인이 있어야 더이상 대외 신인도가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반면 민주당 강운태 의원은 "지난 93년 북핵위기 때는 한국의 국가신용도에 변화가 없었다"며 "(미국이)무디스를 통해 새정부를 길들이려는 것이란 의혹이 있다"고 맞섰다. 임종석 의원도 "S&P를 비롯한 다른 신용평가회사들은 현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며 "객관적 상황이 같은 데도 기관별로 다른 전망이 나온 만큼 정부는 적극적인 신용등급 하락 예방노력을 해야 ...

    한국경제 | 2003.02.13 00:00

  • 재경위 신용등급.북송금 논란

    ... 하향조정은 북핵문제외에 새 정부의 정치외교적 자주노선이 경제부문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와 대통령직 인수위가 기존의 정책방향을 뒤집는 정책을 내놓으면서 정책의 일관성.가측성이 떨어진 측면도 있다"며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새정부 길들이기라는 일부 시각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임태희(任太熙) 의원은 그러나 "신용등급 하향조정은 북핵문제가 원인이라기 보다는 대북비밀송금 과정에서 드러난 정부와 기업간 유착과 불투명한 거래가 가장 큰 원인"이라면서 "정부는 ...

    연합뉴스 | 2003.02.13 00:00

  • 인수위 "장.차관급은 13명"

    대통령직 인수위는 13일 `새정부의 청와대에 장차관급만 17명이 된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새정부 청와대의 장.차관급은 모두 13명인 만큼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며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정순균(鄭順均)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새정부의 청와대 장.차관급은 비서실장,정책실장, 국가안보보좌관 등 장관급 3명과 수석비서관과 보좌관 등 차관급 10명을포함해 모두 13명"이라고 말했다. 그는 "혼선이 있는 국정과제 추진위원회는 법적으로 대통령 직속 ...

    연합뉴스 | 2003.02.13 00:00

  • "한국신용 등급 낮아질 우려" .. 田부총리, 재경위서 밝혀

    ... "대북 뒷거래 등에 대한 정확한 사실확인이 있어야 더이상 대외 신인도가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반면 민주당 강운태 의원은 "지난 93년 북핵위기 때는 한국의 국가신용도에 변화가 없었다"며 "(미국이)무디스를 통해 새정부를 길들이려는 것이란 의혹이 있다"고 맞섰다. 임종석 의원도 "S&P를 비롯한 다른 신용평가회사들은 현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며 "객관적 상황이 같은데도 기관별로 다른 전망이 나온 만큼 정부는 적극적인 신용등급 하락 예방노력을 해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03.02.13 00:00

  • 국회 상임위활동 본격화

    ... 미국 무디스사의 국가신용등급 전망 하향조정, 쌀수매가 2% 인하, 건강보험 재정통합.분리 문제 등을 놓고 논란을 벌였다. 재경위에서 민주당 강운태(姜雲太) 의원은 무디스사의 결정과 관련, "정부가 무사안일하게 대처했다"면서 "새정부의 정치.외교적인 자주노선 강화 방향이 경제부문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우려도 있고, 인수위 정책의 일관성이나 가측성이 떨어진 데서 기인된 측면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임태희(任太熙) 의원은 "무디스사의 결정은 북핵문제뿐 ...

    연합뉴스 | 2003.02.13 00:00

  • 새정부 조각 취임후 발표

    새 정부 조각 명단 발표가 당초 노무현(盧武鉉)대통령 당선자측의 예정과 달리 노 당선자의 대통령 취임 이후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희상(文喜相) 청와대 비서실장 내정자는 12일 "총리 인준안이 대통령 취임일인 25일 국회를 통과해야 정식 총리로서 제청권을 행사할 수 있기 때문에 취임식전 일괄발표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문회 전이라도 당선자와 총리 후보자가 조각을 상의할 수는 있으나 정식 제청은 법적인 문제가 없어야 한다는 ...

    연합뉴스 | 2003.02.12 00:00

  • 광역지자체 '주도권 잡기' 경쟁

    새정부 출범을 앞두고 전국 광역 지자체에 '이전투구식' 분쟁과 갈등이 도미노처럼 번지고 있다. 광역 시.도들은 광역경제권 구축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지역현안을 새정부에 전달하는데 안간힘을 쏟고 있다. 해묵은 지역갈등 현안을 다시 문제삼아 감정싸움으로 치닫는 지자체도 생기고 있다. 전남도청 이전을 둘러싸고 갈등을 벌여온 광주시와 전남도는 최근 서로 세계박람회를 유치하겠다고 나서 시.도민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고 있다. 전남도는 지난해 여수엑스포 ...

    한국경제 | 2003.02.12 00:00

  • 민정수석실 비서관 내정

    새정부의 청와대 민정수석실 민정1 비서관에 이호철(李鎬喆)씨, 민정2 비서관에 박범계(朴範界.변호사) 대통령직인수위원이 각각내정된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또 법무비서관과 사정비서관에는 중앙노동위 공익위원인 황덕남(여) 변호사와지난 99년 옷로비 특별검사보를 지낸 양인석 변호사가 각각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文在寅) 민정수석 내정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양인석, 황덕남 변호사는 주요 후보군"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

    연합뉴스 | 2003.02.12 00:00

  • 민주노총 노사정위 복귀하나

    ... 경우 산별교섭을 꺼리는 경영계의 반발을 부를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새 정부가 현실적인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노동계 관계자는 "민주노총의 노사정위 복귀는 교섭체계 개선과 신뢰회복에 달려있다"며 "아울러 대통령 취임이후 손배.가압류, 구속수배자 등의 현안에 대해 새정부가 노동계를 끌어안기 위한 가시적인 조치를 내놓을 경우 복귀 논의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기자 ofcourse@yna.co.kr

    연합뉴스 | 2003.02.12 00:00

  • [특파원코너] '보이지 않는 손'

    ... 외환위기도 신용등급 하락에서 시작됐음을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최근 워싱턴 방문을 마치고 뉴욕에 들렀던 장영달 국회 국방위원장은 "대미 정책노선의 결정은 우리 경제의 힘이 어느 정도냐에 따라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친미가 좋은지 반미가 좋은지는 새정부에서 국민의 뜻을 잘 파악해 결정해야겠지만,분명한 것은 그에 앞서 우리 경제에 대한 냉철한 현실인식이 우선돼야 한다는 얘기로 들렸다. 뉴욕=육동인 특파원 dong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2.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