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981-34990 / 35,3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화제] 남자 테니스 스타 '이반 렌들', 프로골퍼 데뷔

    ... 참가한 적은 있었지만 PGA투어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평균 72타에서 79타를 친다"고 밝힌 렌들은 "오랫동안 골퍼를 동경해왔는데 이번 대회에 참가하게 돼 무척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렌들은 13일 연습라운드에서 생애 최저타수인 71타로 라운드를 마쳐 주위를 놀라게 했다. 체코 출신으로 78년 테니스에 입문한 렌들은 85년부터 88년에 걸쳐 무려 1백57주동안이나 무패기록을 이어가며 랭킹1위를 지켰다. 렌들은 85,86,87 3회연속 US오픈 ...

    한국경제 | 1996.08.14 00:00

  • [단신] 최근덕 성균관장 '한국인물유학사' 출판회

    ... 서울대교수 윤사순 고려대교수 등 2,000여명의 인사가 참석했다. 최관장의 회갑을 1년앞둔 92년 기획됐으나 원고가 늦어져 4년만에 완성을 본 "한국인물유학사"는 송석구 동국대총장 윤사순 고려대교수 조준하 동덕여대교수 등 9명이 편찬위원으로, 김충렬 고려대교수 등 70여명의 전공학자가 집필진으로 참여한 가운데 삼국시대부터 근대에 이르는 국내 유학자 103인의 생애와 사상을 시대별로 정리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14일자).

    한국경제 | 1996.08.14 00:00

  • [USPGA 현장리포트] (6.끝) '군웅할거' 요인 분석

    ... 있어도 "평준화 된 프로수준"은 의외의 우승자를 만드는 추세인 것이다. 후보는 없다 .결국 90년대의 골프는 "황제 없는 골프"이고 그 추세는 계속 될 것이다. 왓슨 이후의 "신신 황제" 타이틀은 캐리어 슬래머 (생애 통산 4개메이저 우승자)에게나 돌아갈텐데 아직 그런 후보는 보이지 않는다. 근접 후보인 팔도는 US오픈이나 USPGA에서 특히 취약한 모습. 그도 내년시즌엔 40대 골퍼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14일자).

    한국경제 | 1996.08.13 00:00

  • [USPGA 현장리포트] (5) 브룩스, 생애 첫 메이저타이틀 획득

    [[ 미 켄터키주 루이빌 발할라GC = 김흥구 ]] .골프에서 가장 흔히 인용되는 "숫자 게임"은 "버디-보기면 2타는 순식간에 뒤집힌다"이다. 11일 미켄터키주 발할라GC (파72,7,144야드)에서의 제78회 USPGA 선수권대회 최종순간이 딱 그와 같았다. 그것은 "메이저의 중압감이 어느정도인가"를 여실히 보여주며 골프 경기의 진수를 만끽케 하는 드라머였다. 첫날 선두였고 켄터키가 고향인 케니 페리 (35, 미국)는 이날 ...

    한국경제 | 1996.08.12 00:00

  • [USPGA 현장리포트] (5) 43만달러의 사나이 '브룩스'

    ... 강한 모습. 8살때 골프광인 할아버지에 이끌려 골프를 시작한 브룩스는 지난 5년동안 한번도 상금랭킹 70위권을 벗어난 적이 없는 관록이다. 그는 이번 우승으로 금년 미 투어 상금랭킹 1위 (129만 577달러)가 됐으며 생애 총상금도 459만 753달러로 늘였다. "17번홀 티에서 스코어보드를 본 것이 행운이었다. 나는 여전히 기회가 있다는 것을 알았고 잠시후 캐디가 11언더파가 선두임을 확인 시켰다. 그것은 나에게 새로운 인생을 줄 수 있음을 ...

    한국경제 | 1996.08.12 00:00

  • [USPGA 현장리포트] (2) 왓슨, 4개 메이저 석권 노린다

    [[ 미 켄터키주 발할라GC = 김흥구 ]] .그랜드 슬래머 (한해에 메이저 4개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사람)는 골프역사상 단 한명도 없다. 캐리어 슬래머 (생애를 통틀어 4개 메이저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골퍼)는 단 4명뿐이다. 진 사라센, 벤 호건 등 "과거의 골퍼"와 게리 플레이어, 잭 니클로스 등 "현대 골퍼"가 바로 그들이다. 한 시대 골프를 풍미했던 인물중 "저 유명한" 아놀드 파머와 톰 왓슨 (이상 미국)은 공히 USPGA선수권에서만 ...

    한국경제 | 1996.08.08 00:00

  • 부산국제영화제 출품작 확정 .. '아시아영화의 창' 등 171편

    ... 시네마"에는 덴마크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파도를 가르며" 등 18편이 선보인다. 또 "코리안 파노라마"에는 임권택 감독의 "축제", 이정국 감독의 "채널 식스나인" 등 13편, 회고전에는 정지영 감독의 "헐리우드키드의 생애", 이명세 감독의 "첫사랑" 16편이 소개된다. 각국의 흥행작을 소개하는 "스페셜 프로그램"에는 김태균 감독의 "박봉곤 가출사건", 중국 장이모 감독의 "상하이 트라이어드" 등 8편이 상영된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

    한국경제 | 1996.08.07 00:00

  • [인물동정] 최근덕(성균관장)/홍세기(전기안전공단이사장)

    최근덕 성균관장은 회갑기념집 "한국인물유학사"(전4권)의 출판기념회 를 13일 오후5시 서울 소피텔 앰버서더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갖는다. 이 전집에는 국내 유학의 맥을 이어온 총103명 유현들의 생애와 사상이 체계적으로 수록돼 있다. 홍세기 한국전기안전공사이사장은 5일 경기도 성남시 국군체육부대를 방문,제10회 애틀랜타장애인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 훈련중인 대표선수단을 격려하고 금일봉을 전달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6일자)

    한국경제 | 1996.08.05 00:00

  • [천자칼럼] 심훈의 달

    ... "직여성"의 원고료를 받아 집을 짓고 서재를 "필경사"라고 이름지었다. 이 서재에서 1936년 대표작 "상록수"를 써 신문현상공모에 당선한 뒤 다음해 소설의 출판을 위해 서울에 머물다가 장질부사에 걸려 심훈은 36년의 짧은 생애를 마감한다. 그의 작품에는 민족주의 사회부조리에 대한 비판정신, 저항의식 귀농의지 휴머니즘이 기본정신으로 관류하고 잇다. "상록수"를 통해 본격적인 농민문학의 장을 열었던 심훈은 행동적이고 저항적인 지성인이었다. "우리시골로 ...

    한국경제 | 1996.07.31 00:00

  • [인물동정] 김진구(한대교수)/임영길(판화가)

    김진구한양대가정대교수는 2일 캐나다 반프에서 열리는 국제가정학회에 서 "55세 이상의 한국노년기 여성의 생애만족도,의관만족도및 의복행동"논 문을 발표하기 위해 30일 출국했다. 판화가 임영길씨(39.홍익대교수)가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간 호주 멜 버른종합대학의 빅토리안 칼리지에 교환교수로 파견된다. 임교수의 파견은 홍익대가 빅토리안 칼리지와 자매결연을 맺어 시행하는 교환교수 프로그램의 첫 케이스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

    한국경제 | 1996.07.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