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6,7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용구 '공수처장 거론' 알았던 경찰…짙어진 봐주기 의혹

    ... 휴대전화 등의 포렌식을 통해 이 차관이 초대 공수처장 후보로 거론되던 사실이 이들 사이에서 공유된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초 경찰은 서초서가 이 차관을 조사할 당시 범한 변호사로만 알고 있었고, 법조단지가 위치한 서초동을 관할하는 이 경찰서에 접수되는 수많은 변호사 관련 사건 중 하나로 처리했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경찰 자체 조사 과정에서 새로운 정황이 드러나 난처한 상황에 빠졌다. 다수의 서초서 간부는 사건 발생 직후부터 기사 검색 등을 통해 ...

    한국경제 | 2021.05.26 14:35 | YONHAP

  • thumbnail
    조응천 "이성윤, 스스로 거취 결정해야"

    ... 유출' 논란에 대해선 "중앙지검장은 공인"이라며 "공적 인물에 대해서는 국민 알권리가 우선하는 경우가 많고, 프라이버시나 명예권이 일정부분 제약될 수 있다는 것이 판례"라고 언급했다. 당내 강경파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의 완전 박탈) 및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추진에 대해 "국민 인권보장과 반부패 대응능력 향상이라는 주안점은 안중에 없고, 주객이 전도된 것 같다"며 "사법형사시스템이 통째로 바뀌어 서초동에 혼란이 심하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6 10:47 | YONHAP

  • thumbnail
    '후배 수차례 성폭행 혐의' 로펌 변호사…사무실서 숨진 채 발견

    같은 로펌에서 일하던 후배 변호사를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변호사가 사망했다. 현장서 유서가 발견되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40대 변호사 A씨가 이날 오전 4시쯤 서초구 서초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 친지한테서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시신을 확인했다.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현장서 유서가 발견됐으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A씨는 지난해 ...

    한국경제 | 2021.05.26 09:13 | 류은혁

  • thumbnail
    후배 변호사 성폭행 혐의 로펌 변호사 숨진 채 발견

    같은 로펌에 근무하던 후배 변호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변호사가 사망했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40대 변호사 A씨는 26일 오전 4시 7분께 서초구 서초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의 친지로부터 112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를 발견했으나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같은 로펌에 근무한 후배 변호사를 수차례 성폭행하고 ...

    한국경제TV | 2021.05.26 08:27

  • thumbnail
    '후배 성폭행 혐의' 로펌 변호사 사무실서 숨진 채 발견(종합)

    ... 4시께 친지 112 신고로 경찰 출동…유서 남겨 같은 로펌에 근무하던 후배 변호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변호사가 사망했다. 26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40대 변호사 A씨는 이날 오전 4시 7분께 서초구 서초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의 친지로부터 112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를 발견했으나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같은 ...

    한국경제 | 2021.05.26 08:10 | YONHAP

  • thumbnail
    '후배 성폭행 혐의' 로펌 변호사 숨진 채 발견

    같은 로펌에 근무하던 후배 변호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변호사가 사망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변호사 A씨는 이날 오전 4시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112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가 발견됐으며, 타살 혐의점은 없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같은 로펌에 근무한 후배 변호사로부터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등의 혐의로 고소돼 약 5개월 간 경찰 수사를 받아 왔다. ...

    한국경제 | 2021.05.26 07:51 | YONHAP

  • thumbnail
    "내가 사는 아파트 곳곳에 숨어 있는 예쁘고 멋진 장면 카메라에 담아봐요"

    ... 접수자 본인 창작물이어야 한다. 스마트폰으로 찍어도 된다. 사진을 찍은 이유와 사진에 대한 설명을 100자 이내로 써서 아가포럼 홈페이지에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당선작은 오는 7월 5일 발표한다. 시상식은 7월14일 서울 서초동 대한건축사협회에서 열린다. 대상(국토교통부 장관상) 수상자에게 상장과 상금 300만원을 주고 최우수상(한국경제신문 사장상, 대한건축사협회장상) 두 명에겐 각각 상금 100만원을 수여한다. 우수상 10점에는 50만원, 입선 20점에는 ...

    한국경제 | 2021.05.25 15:46 | 은정진

  • thumbnail
    아베크, 이웅종 교수와 사업파트너 계약체결

    ... 교수의 코칭 및 상담 노하우와 경험을 아베크의 펫코칭 아카데미와 능동형 플랫폼 구축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천경호 아베크 대표는 "최근 펫살균드라이룸의 중국에 수출 및 한국베름, 정글북, 미래생명자원과의 업무협약에 이어, 이 교수와의 계약으로 반려동물의 건강한 생활을 위한 펫팸 비즈니스 활성화의 기반을 닦게 됐다"고 말했다. 천 대표(오른쪽)과 이 교수가 서울 서초동 아베크에서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한국경제 | 2021.05.25 10:58 | 신경훈

  • thumbnail
    경찰, 후배 변호사 성폭행 혐의 로펌 변호사 수사

    서울 서초동의 한 로펌 변호사가 후배 변호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변호사 A씨가 전 직장 상사였던 변호사 B씨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등의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지난해 12월 접수해 수사하고 있다. A씨는 B씨가 지난해 같은 로펌에 근무하면서 상사의 지위를 이용해 자신에게 성폭력을 가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건으로 자세한 내용을 말할 ...

    한국경제 | 2021.05.24 18:23 | YONHAP

  • thumbnail
    10년 전 아픈 기억에…강남역 찾은 오세훈

    오세훈 서울시장(왼쪽)이 24일 여름철 상습 침수지역인 서울지하철 2호선 강남역 일대를 찾았다. 오 시장은 이날 서초동에 있는 반포천 유역 분리터널 공사현장을 방문했다. 반포천 유역 분리터널은 강남역 일대 침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대규모 지하 배수시설이다. 집중호우 때마다 강남역으로 몰리는 빗물을 반포천 중류부로 배수하는 직경 7.1m, 연장 1162m 규모의 통수(通水) 터널이다. 2018년 2월 착공해 78%의 공정이 진행됐다. 오 시장에게 ...

    한국경제 | 2021.05.24 17:48 | 정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