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5,3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준석 '굳히기', 나·주 '추격전'…TK 선점경쟁 후끈

    ... 합동연설회를 앞두고 당권 주자들은 새벽부터 바쁘게 움직였다. 지역·당협별로 민생현장 방문에 속도를 내면서도 틈틈이 시간을 쪼개어 라디오 인터뷰로 TK 맞춤형 공약을 홍보했다. '집토끼 표심잡기'에 올인한 모양새다. 전체 당원 선거인단의 30%가량을 차지하는 TK 지역은 특히 투표 참여도가 높은 책임당원 비중이 커서 전당대회 판도를 뒤바꿔 놓을 수 있는 전략적 요충지로 통한다. 예비경선 1위의 이준석 후보는 굳히기에, 2위 나경원 후보는 뒤집기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

    한국경제 | 2021.06.03 12:37 | YONHAP

  • thumbnail
    '미국 쿠데타' 발언 논란 트럼프 전 참모 명예학위 철회 검토

    ... 행사에서 '미얀마에서 일어난 일이 왜 여기서 일어날 수 없는지 알고 싶다'는 한 청중의 질문에 "그것이 여기에서 일어나야 한다"는 식으로 답해 논란을 재점화했다. 플린은 이 자리에서 "트럼프가 이겼다. 국민 투표에서도, 선거인단 투표에서도 이겼다"는 거짓 주장을 반복했다. 그는 논란이 확산하자 언론의 왜곡 보도에 기반한 조작이라면서 자신이 그런 취지로 쿠데타 관련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로드아일랜드대 대변인에 따르면 둘리 총장은 자신의 권고를 ...

    한국경제 | 2021.06.03 01:21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PK 경제 활성화" vs 나경원 "내가 정권심판 적임"

    ... “2018년 지방선거에서도 65번의 지원 유세를 다녔다”고 했다. 이어 “다음 대선은 첫 번째도 두 번째도 정권 심판 선거가 돼야 한다”며 “정권 심판의 적임자는 나경원”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최고위원 등 전당대회 후보들은 3일 대구·경북(TK)에서 합동연설회를 한다. 영남권은 전체 당원 선거인단의 약 51%를 차지하고 있어 최대 승부처로 꼽힌다. 이동훈 기자

    한국경제 | 2021.06.02 20:05 | 이동훈

  • thumbnail
    "이준석 계파정치" vs "나경원·주호영 구태정치"

    ... “프레임 씌우기”라고 맞섰다. 이날 당대표 후보, 최고위원 등 전당대회 후보들은 지난 이틀간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에서 합동 연설회를 했다. 영남권은 전체 당원 선거인단의 약 51%를 차지하고 있어 최대 승부처로 꼽힌다. 전당대회 결선 투표의 경우 당원투표 비중이 70%까지 늘어나기 때문에 최종 경선 결과가 영남권 당심에 달렸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이 후보는 TK에 이어 PK의 당심도 가져올 ...

    한국경제 | 2021.06.02 17:29 | 이동훈

  • thumbnail
    이상동 광주체육회장 "선거 공정성 오해 휘말리지 않게 할 것"

    ... 공정성 오해에 휘말리지 않게 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광주시체육회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선거가 선거로 끝나야지, 후유증이 있으면 안 된다.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했지만, 규정 관련 법리 논쟁이 있다"며 선거인단 관련 규정 정비를 약속했다. 이어 "상대 후보는 불공정하다고 생각해 소송한 것 같다. 소송에 걸려 체육회에 빠르게 녹아내리고 파악하고 운영하는 데 제동이 걸렸다"고 털어놨다. 지난달 13일 실시된 보궐선거에서 이 회장에게 패한 ...

    한국경제 | 2021.06.02 13:43 | YONHAP

  • thumbnail
    野 당권레이스, 텃밭 영남으로…기싸움 최고조

    ... 있겠나"라며 역공했다. 이준석 바람을 '트럼피즘'을 빗댄 것에 대해서도 "프레임 씌우기"라고 반박했다. 이런 가운데 전당대회 후보들은 이날부터 이틀간 PK(부·울·경)와 TK(대구·경북)에서 합동연설회를 연다. 전체 당원 선거인단의 약 51%를 차지하는 영남권은 최대 승부처로 꼽힌다. 당원투표 비중이 70%까지 늘어나는 본경선 결과는 사실상 영남권 표심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셈이다. 예비경선 1위의 이 후보는 굳히기에, 2위 나 후보는 뒤집기의 ...

    한국경제 | 2021.06.02 12:08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초대 안보보좌관 "쿠데타 일어나야"…논란일자 "왜곡"(종합)

    ... 작년 대선 직후 트럼프에 의해 전격 사면됐다. 이후 플린은 트럼프의 사기 선거 주장에 적극적으로 동조하면서 각종 집회에서 대선 불복을 지지하는 목소리를 냈다. 플린은 이날 행사에서도 "트럼프가 이겼다. 국민 투표에서도, 선거인단 투표에서도 이겼다"는 거짓 주장을 반복했다. 이에 반(反)트럼프 선봉장으로 최근 당 지도부에서 축출된 리즈 체니 공화당 하원의원은 "미국인은 폭력적인 전복(시도)를 옹호·지지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쿠데타 발언이 논란이 되자 ...

    한국경제 | 2021.06.01 23:19 | YONHAP

  • thumbnail
    '계엄령 주장' 트럼프 초대 안보보좌관 이젠 "쿠데타 일어나야"

    ... 운동의 영웅으로 비친다"고 전했다. 플린은 2016년 대선 당시 러시아가 트럼프 선거캠프와 결탁해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기소됐다가 작년 대선 직후 트럼프에 의해 전격 사면됐다. 이후 플린은 트럼프의 사기 선거 주장에 적극적으로 동조하면서 각종 집회에서 대선 불복을 지지하는 목소리를 냈다. 플린은 이날 행사에서도 "트럼프가 이겼다. 국민 투표에서도, 선거인단 투표에서도 이겼다"는 거짓 주장을 반복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1 05:58 | YONHAP

  • thumbnail
    미 "홍콩선거제 개편, 민주제도 훼손"…중 "터무니없는 비난"(종합)

    ... 이번 개편안에 대해 "홍콩 주민이 그들 자신의 통치방식에 의미 있게 참여하고 자신의 목소리가 반영되도록 하는 것을 심각하게 제한하는 것"이라고 혹평했다. 입법회가 처리한 개편안은 당국의 공직선거 출마 후보자 자격 심사, 행정장관 선거인단에 친중 세력 확대, 입법회 선출직 축소 등을 골자로 한다. 블링컨 장관은 "홍콩 주민의 선거 대표성 축소는 장기적으로 홍콩의 정치적, 사회적 안정성을 조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선거를 지지하거나 다른 견해를 표출했다는 이유로 ...

    한국경제 | 2021.05.28 19:51 | YONHAP

  • thumbnail
    블링컨 "홍콩 선거제 개편은 민주적 제도 훼손" 맹비난

    ... 이번 개편안에 대해 "홍콩 주민이 그들 자신의 통치방식에 의미 있게 참여하고 자신의 목소리가 반영되도록 하는 것을 심각하게 제한하는 것"이라고 혹평했다. 입법회가 처리한 개편안은 당국의 공직선거 출마 후보자 자격 심사, 행정장관 선거인단에 친중 세력 확대, 입법회 선출직 축소 등을 골자로 한다. 블링컨 장관은 "홍콩 주민의 선거 대표성 축소는 장기적으로 홍콩의 정치적, 사회적 안정성을 조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선거를 지지하거나 다른 견해를 표출했다는 이유로 ...

    한국경제 | 2021.05.28 01: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