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351-5360 / 5,9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당 대선후보 전북 집중 공략

    이인제 후보의 '경선 포기설'로 잠시 주춤했던 민주당 전북도 경선 레이스가 본격화됐다. 노무현, 정동영, 이인제 후보는 28일 오전 전주MBC에서 열린 도내 방송사 합동TV토론회에 참석한 뒤 도내 선거인단(3천8명)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득표활동에 들어갔다. 노후보는 영화배우 문성근씨, 이미경 의원 등과 함께 이날부터 29일까지 완주와 익산, 군산, 김제, 고창, 부안 등 도내 10개 지구당을 순회하며 광주에서 점화돼 강원도로 번진 `노풍'을 이어갈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여 전북경선 판세와 전략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전이 본격 재개된 가운데 이인제(李仁濟) 노무현(盧武鉉) 정동영(鄭東泳) 세 후보는 오는 31일 예정된 전북 경선을 위해 TV토론과 지구당 방문, 선거인단 접촉 등 득표전에 진력했다. 특히 전북 경선에선 호남 민심에 대한 `노풍(盧風)'의 영향력, 이 후보의 경선계속참여 결정과 음모론.이념공방에 대한 평가, 정 후보의 `경선 지킴이' 노력과 지역연고 등이 득표의 주요변수다. 이 지역 판세는 `노풍'의 맹위가 광주 경선 직후보다는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與경선 득표전 재개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오는 30일과 31일의 경남,전북지역 경선을 앞두고 28일 경남과 전북지역을 돌며 선거인단을 상대로 표밭훑기에 나서는 등 득표활동을 재개했다. 이인제(李仁濟) 후보의 `거취 파동'으로 좌초위기를 맞았던 민주당의 대선후보경선은 이 후보가 전날 경선참여를 선언, 선거운동에 재돌입함에 따라 다시 본격적인 경선국면에 돌입했다. 이인제 후보는 이날 오후 경남 남해, 하동, 사천 및 진주 지역을 순회방문하며노 후보의 급진성향을 지적한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與경선 '선호투표제' 사장되나]

    ... 커졌다. 이-노 양강구도가 확고한 상태에서 정 후보의 득표력이 급상승하지 않는 한 1순위 득표에서 과반 득표가 나올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선호투표제는 과반득표자가 없을 경우 승자를 가리기 위한 결선투표를 위해 전국 7만명의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한 16개 시도별 순회경선을 다시 하기 어려운 사정을 감안, 2순위 득표수를 따져 승부를 가리도록 도입한 제도다. 특히 중도사퇴한 후보가 사퇴전에 얻은 표는 모두 무효표로 처리돼 과반득표율계산할 때는 제외됨으로써 경선을 ...

    연합뉴스 | 2002.03.26 00:00

  • 민주당 도지사 경선 목포실내체육관서

    ... 실내체육관에서 치르기로 확정했다. 또 투표방식은 일부 후보들이 주장했던 선호투표제의 경우 당헌.당규상 대선후보 경선에만 실시토록 돼 있어 결선투표제를 채택하고 합동유세는 당일 경선장에서후보당 15분씩으로 결정했다. 이밖에 경선시간은 선거인단의 교통편의와 결선투표에 소요되는 시간 등을 고려해 차후 선관위에서 결정키로 했다. 도지부 선관위는 당초 경선장소를 순천 팔마체육관으로 정했으나 일부 후보들이특정 후보의 연고지라며 변경을 요구해 논란을 빚었다. (광주=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3.26 00:00

  • 정동영씨 "3인 경선 완주해야"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한 정동영(鄭東泳)후보는 26일 이인제(李仁濟) 후보가 중도사퇴할 경우에도 경선에 끝까지 임할 것임을 거듭 피력했다. 정 후보는 이날 김현종 공보특보를 통해 "이제 겨우 전체 선거인단의 15% 가량이 투표를 했을 뿐인데 나머지 85%의 민의는 어디로 가란 것이냐"며 "이 후보가 사퇴할 경우에도 노무현(盧武鉉) 후보 추대를 위한 사퇴는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경선 과정에서 음모론 등 논쟁이 아닌 정쟁을 ...

    연합뉴스 | 2002.03.26 00:00

  • 與 경남.전북경선 순항 고비

    ... 대선후보 경선은 이인제(李仁濟) 노무현(盧武鉉) 고문이 음모론과 정계개편론 등을 둘러싸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주말인 30일과 31일 경남과 전북에서 치러지는 지역 경선이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경남지역(선거인단 4천201명)은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노 후보의 연고지인 데다 전북지역(2천974명)은 `광주 표심'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여 노 고문의 강세가 예상된다고 당 주변에서는 분석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당내에선 이 후보측이 이번주중 ...

    연합뉴스 | 2002.03.25 00:00

  • 민주당 김중권 고문, "경선 포기 밝혀" - 당 관계자

    ... "국민대통합을 위한 저의 충정이 민주당과 우리나라에 바치는 밀알이 되기를 바란다"며 "역사상 첫 국민참여 경선이 성공해 훌륭한 후보가 탄생하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남은 과정을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정후보 지지여부에 대해 그는 "선거인단이 선택할 문제"라고만 말하고 당권도전 여부에 대해선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의 사퇴로 민주당 경선은 이인제(李仁濟) 노무현(盧武鉉) 정동영(鄭東泳) 후보간 3파전으로 진행되게 됐다. 특히 대구경북 출신인 김 후보의 사퇴로 영남출신 ...

    한국경제 | 2002.03.25 00:00

  • [李-盧 방송설전]..이인제

    ... 18∼20% 지고 있는데 근접해서 무승부로 나왔다.강원도민에 감사한다. 냉정을 찾고 합리적으로 판단한 증거다. --언론사 여론조사 발표가 불편한가. ▲당내 경선은 자질과 역량, 비전이 검증된 후보가 돼야한다. 돌풍때문에 선거인단이 정신을 못차린다. 경선에 참여한 분들이 힘들어하고 있다. --여론조사를 음모론 개입으로 보는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이 있다. ▲ 정계개편은 중대한 문제다. 외부인사가 들어오는 것은 문제없지만, 지역정당구조를 허물고 정책노선에 ...

    연합뉴스 | 2002.03.25 00:00

  • 김중권씨 후보 사퇴

    ... "국민대통합을 위한 저의 충정이 민주당과 우리나라에 바치는 밀알이 되기를 바란다"며 "역사상 첫 국민참여 경선이 성공해 훌륭한 후보가 탄생하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남은 과정을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정후보 지지여부에 대해 그는 "선거인단이 선택할 문제"라고만 말하고 당권도전 여부에 대해선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의 사퇴로 민주당 경선은 이인제(李仁濟) 노무현(盧武鉉) 정동영(鄭東泳) 후보간 3파전으로 진행되게 됐다. 특히 대구경북 출신인 김 후보의 사퇴로 영남출신 ...

    연합뉴스 | 2002.03.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