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391-5400 / 5,9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중권 사퇴 배경과 파장

    ... 상회하던 김 후보의 지지표가 이, 노 두 후보에게 어떻게 분배되느냐에 따라 두 후보간 혼전양상이 심화되거나 특정후보의 과반 독주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보여, 중반전에 몰려있는 경남(30일) 대구(4월5일) 경북(4월7일) 등 영남권 선거인단의 표심이 주목된다. ◇사퇴배경 = 김 후보는 이날 사퇴의 변에서 "충청은 충청대로, 대구.경북은 대구 경북대로, 부산.경남은 부산 경남대로 각기 갈라져 몰표현상을 보인다면 저의 영남후보론은 지역감정의 또 다른 이름이 될 수밖에 ...

    연합뉴스 | 2002.03.25 00:00

  • 노무현, 강원경선 1위 .. 이인제 후보에 7표차 승리

    ...)를 얻어 2백77표(14.2%)를 얻는데 그친 노 후보를 큰 표차로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김중권 후보는 1백96표, 정동영 후보는 39표를 얻었다. 이에 따라 이 후보는 제주 울산 광주 대전을 포함, 6개 지역에서 총 선거인단의 52.6%인 3천8백34표를 확보해 1위 자리를 고수했고, 노 고문은 29.4%인 2천1백44표로 2위를 달렸다. 김 후보는 9백20표(12.6%), 정 후보는 3백93표(5.4%)로 각각 3,4위에 머물렀다. 춘천=윤기동 기자 ...

    한국경제 | 2002.03.24 19:36

  • 이인제 압승불구 얼굴표정 비장 .. 충남경선 후보반응

    ... 득표로 압승했다. 이 후보진영은 대전지역보다 6% 이상 득표율이 올라가는 등 이 지역에서 몰표를 받자 한껏 고무된 표정이었다. 그러나 이 후보 자신은 비장한 표정이 역력했다. 김영배 당 선관위원장이 개표결과를 발표하자 일부 선거인단은 '이인제 대통령''이인제 파이팅'을 연호했으나,이 후보는 경선승리에 대한 손을 들어 환호에 답한 뒤 의례적인 인사말도 생략한 채 자리를 떴다. 이 후보는 기자간담회장에 들어서서도 소감도 피력하지 않고 곧바로 음모론과 관련있는 발언을 ...

    한국경제 | 2002.03.24 18:12

  • 與경선 이인제 선두고수..5개지역서 55% 득표

    ... 1천4백32표를 얻어 2백77표(14.2%)를 얻는데 그친 노무현 후보를 큰 표차로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김중권 후보는 1백96표,정동영 후보는 39표를 얻었다. 이에 따라 이 후보는 제주 울산 광주 대전을 포함 5개지역에서 총 선거인단의 55.3%인 3천2백11표를 확보해 종합 1위를 유지했고,노 고문은 26.1%인 1천5백14표를 얻어 2위를 달렸다. 김 후보는 7백61표(13.1%),정 후보는 3백22표(5.5%)로 3,4위에 머물렀다. 한편 24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

    한국경제 | 2002.03.24 17:13

  • [한경 데스크] '음모' '측근' 그리고 '분열'..김영규 <정치부장>

    ... 대선후보경선을 시작한 여당은 초반부터 음모론과 색깔론에 빠져 들었으며,야당은 경선도 하기전 분열양상을 보이고 있어 그렇다. 사실 이번 대선전은 정치권이 국민참여경선이란 새로운 정치실험을 국민들에게 선사,기대속에 출발했다. 선거인단의 절반은 당원이지만 나머지 절반은 국민이란 점에서 당내 경선부터 관심은 상당했다. 민주당 경선 때문에 주말이 기다려지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한나라당도 조만간 국민경선제를 통해 대선후보 및 지방선거 후보를 뽑는다고 한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02.03.24 17:12

  • '충청몰표' 연고바람 신호탄될까..이번주 경남경선 관심

    ... 다시 점화되기 시작했다. 이인제 후보가 대전에서 전체 유효투표수의 67.5%를 득표한데 이어 지난 23일 충남 경선에서도 유효투표의 73.7%를 획득했다. 이 후보측은 "'노풍'으로 인해 이 후보가 경선에서 떨어질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충남 선거인단의 몰표로 연결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이같은 지역성향의 투표성향이 이 후보에게 역풍을 안겨줄지도 모른다는 분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3.24 16:47

  • 與 강원경선 노무현 1위

    ... 빚은 '음모론'을 언급하지 않아 눈길을 끌었고 전날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치러진 충남지역 경선에서 "판을 깨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해 향후 경선과정에서 후보사퇴 등 '중대결심'은 없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강원지역 투표엔 선거인단 2천220명중 1천488명이 참여, 67%의 투표율을 보였다고 당 선관위측은 밝혔다. 민주당은 오는 30일 노 후보의 기반지역인 경남에서 7번째 지역별 경선을 실시하며 이어 31일에는 전북에서 경선을 계속한다. (춘천=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3.24 00:00

  • 이인제 "돌풍은 잠들었다"

    ... 이 후보측 대변인 전용학(田容鶴) 의원은 "그동안 언론을 통해 일제히 보도된노무현 바람이 돌풍으로 끝나고 잠들기 시작했다는 것이 표심으로 나타난 것"이라며"강원도 민심은 무승부의 판정을 내렸고 노풍이 잠들기 시작했으므로 당원과 선거인단이 냉정하고 이성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또 "이 후보가 다소 진폭은 있겠지만 앞으로도 꾸준히 종합1위를 유지하며 수도권 대회전에서 안정감있고 본선경쟁력이 있는 미래지향적 본선 후보로확정될 ...

    연합뉴스 | 2002.03.24 00:00

  • 김중권 `선전' 계속

    ... 대구(4월5일) 경북(7일) 등지에서 영남권 출신의 노 후보의 득표를 잠식함으로써 `노풍(盧風)'을 일부 견제하는 효과도 가져올 것이라는 평가다. 김 후보측 한 관계자는 "김 후보의 풍부한 국정경험과 안정되고 보수적인 이미지가 선거인단에 먹혀들고 있고, 전방위 득표전략이 아닌 `선택과 집중'에 따른 효율적인 선거운동이 주효하고 있다"고 자체 분석했다. 김 후보는 이날 경선 직후 "최선을 다했다"며 담담한 표정을 지었다. (춘천=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

    연합뉴스 | 2002.03.24 00:00

  • 여 강원경선 노무현 1위

    ... 득표율로 이 후보(42%)를 누르고 승리, '노무현 돌풍'을 이어 나갔으며 3위는 159표를 얻은 김중권(金重權) 후보, 4위는 71표를 획득한 정동영(鄭東泳) 후보가 각각 차지했다. 이날 투표에는 당원과 대의원, 일반국민 선거인단 등 총 2천220명의 선거인단중 1천488명이 참여, 투표율은 67%를 기록했고 이 가운데 유효표는 1천483표, 무효표는 5표였다. 특히 이날 경선에서 노무현 후보가 이인제 후보를 누르고 1위를 차지함으로써 이른바 '노풍'(盧風)은 ...

    연합뉴스 | 2002.03.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