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711-5720 / 5,9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선거인단 호남이 영남절반

    일반국민, 당원, 대의원으로 3원화된 민주당의 대선후보 선거인단 가운데 지역인구 비례로 선출되는 당원 및 일반국민 선거인단의 수는 권역별로 경기.인천(8천715명)이 가장 많고 서울(7천490명)이 그 다음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배포된 민주당보 '평화와 도약' 특별호에 따르면 8대권역별 당원 및 일반국민 선거인단 수는 이어 ▲부산.울산.경남 5천810명 ▲대구.경북 3천955명 ▲대전.충청 3천570명 ▲광주.전남 2천520명 ▲전북은 1천435명 ...

    연합뉴스 | 2001.12.12 16:21

  • 여 쇄신연대 경선제 논의

    ... 오전전체회의를 갖고 국민경선제 도입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10만 대의원제'와 '전당원 직선제'가 팽팽히 맞서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 쇄신연대 총간사인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회의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 특대위가 제안한 `5만명 수준 선거인단'과 관련, "결국 지구당별로 250명 가량의 참여를 의미하며, 국민이 참여할 여지는 없어진다"면서 "사실상 국민경선제로 보기 어려우며, 허구에 불과하다는데 대다수 의원들이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날 논의된 '10만 대의원제'는 ...

    연합뉴스 | 2001.12.12 10:56

  • 여, 전당대회 시기 본격논의

    ... 위해서는 내년 3월께 통합 전당대회를 개최하는 방안이 채택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지난달 말 특대위 워크숍에서도 3, 4월 통합전대 방안이 다수의견이었다. 광역단체장 선출 문제는 대선후보 선출처럼 일반국민까지 참여시킨 국민선거인단 방식 채택 여부와 대선후보 권역별 예비경선 때 동시실시 여부가 쟁점이다. 특대위는 오는 13일까지 주제별 토론을 마친 뒤 종합토론과 성안작업을 거쳐 19일 당무회의에 단일안을 상정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연합뉴스 | 2001.12.12 10:02

  • 여야 '정치개혁' 논의 급속확산

    민주당이 내년 대선후보를 일반유권자도참여하는 국민선거인단을 통해 선출하는 `국민경선제'를 실시키로 한 데 이어 한나라당에서 박근혜(朴槿惠) 부총재가 11일 예비선거제 도입을 주장하는 등 여야 모두 정치개혁 논의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민주당 총재직을 사퇴, 정치에서 손을 떼고 초당적인 입장에서 남은 임기중 국정에만 전념하겠다고 밝힌 이후 탄력을 받고 있는 민주당의 쇄신운동이 정치권 전반으로 번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 2001.12.11 11:10

  • 여 광역단체장 후보선출 논의

    ... 후보 선출, 원내.정책정당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특대위가 지난 1일 대선후보와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은 국민참여의 폭을 넓히는 방향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힌 만큼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 때 대선후보 선출처럼 일반국민이 참여하는 '국민선거인단제'를 채택할지, 또 대선후보와 광역단체장 후보를 동시에 뽑을지 여부가 논의의 초점이 될 전망이다. 현재 특대위에서는 효율성을 감안해 각 시.도의 대선후보 국민선거인단이 대선후보를 선출할 때 광역단체장 후보도 같이 뽑되, 지방선거에 ...

    연합뉴스 | 2001.12.11 09:40

  • 여 "국민 경선참여 선거법 개정"

    민주당은 내년 대선후보 선출을 위해 도입키로한 국민예비경선제와 관련, 당원이 아닌 일반유권자도 선거인단 등록만으로도 정당의 경선에 참여할 수 있도록 선거법을 개정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당발전.쇄신특별대책위 간사인 김민석(金民錫) 의원은 11일 오전 MBC 라디오에출연, "현행 선거법상 당원만 정당투표에 참여할 수 있는 만큼 여야합의로 미국처럼당원이 아닌, 선거인단 등록만으로도 정당투표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방향으로 선거법을 개정하는 방안을 ...

    연합뉴스 | 2001.12.11 08:56

  • 여, 대선후보 결선투표제 도입

    ... 결선투표제를 도입키로 잠정 결정했다. 특대위는 이날 가장 첨예한 쟁점인 전당대회 시기에 관해서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대위 간사인 김민석(金民錫) 의원은 회의후 브리핑에서 결선투표제에 대해 "5만명의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권역별 재투표를 하기 어렵기 때문에 처음부터 호주식'선호투표(Alternative Voting)' 제도를 채택키로 했다"고 밝혔다. 호주 하원의원 선거에 적용되고 있는 선호투표는 투표자가 입후보자 전원에게선호순서를 매겨 ...

    연합뉴스 | 2001.12.10 20:04

  • 쇄신연대 '독자안' 마련

    ... 이탈토록 했다. 쇄신연대는 국고보조금의 50% 이상을 의무적으로 지구당 등 지방조직에 할애토록 하고 재정투명화를 위해 예산회계제도와 감사위원회를 도입토록 했다. 경선방안과 관련, 쇄신연대는 `전당원 직선제'와 `10만명 내외의 선거인단 구성'안의 장단점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오는 12일 전체회의를 열어 확정키로 했다. 쇄신연대 총간사인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선진.미래정치를 실현하기 위해 국회중심 정치 및 상향식 정치질서를 창출토록 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1.12.10 11:52

  • 여 '전당대회' 대립 심화

    ... `당발전과 쇄신을 위한 특별대책위원회(위원장 조세형.趙世衡)'가 10일 최대 쟁점인 전당대회 개최 시기와 방식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했으나, 대선주자간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맞서 진통이 예상된다. 특대위는 이날 대선후보 선거인단 5만여명 가운데 2만명 정도를 차지할 당원 선거인단의 구성방법과 인터넷 투표의 도입 가능성 등을 최종 결론짓고, 오는 11일 전대시기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낸뒤 1-2차례의 종합토론을 거쳐 금주내 조문 성안작업을 마친다는 계획을 ...

    연합뉴스 | 2001.12.10 10:27

  • 與, 전대시기 논의 진통

    ... 쇄신의제에 관해선 당론을 따른다는 입장이면서도 전대 시기에 대해선 양보불가 입장을 거듭 확인하고 있어 앞으로최종 당론선택까지 양측간 충돌 양상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특대위는 이날 또 광역단체장 후보선출과 일반국민 및 당원 선거인단 구성방식,원내.정책정당화 방안 등 남은 쟁점들에 대해서도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한편 조 위원장은 한화갑 고문측이 지난 9일 국민대토론회 개최를 특대위에 제안한 데 대해 "우리의 임무는 당무회의에 보고하는 것으로 끝난다"고 사실상 ...

    연합뉴스 | 2001.12.10 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