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60,9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 11년 차에 첫 승' LG 김대유 "팀 승리만 신경 썼습니다"

    ... 생활을 시작한 김대유는 2013년 2차 드래프트에서 SK 와이번스의 지명을 받았다. SK에서는 1군 경기에 간혹 등판하긴 했지만, 2군에 머문 시간이 더 길었다. 2018년 SK에서 방출된 김대유는 kt wiz에 입단하며 선수 생활을 이어갔다. 김대유는 2019년 kt에서 21경기에 등판해 27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2.33으로 활약했다. LG는 2019년 11월 2차 드래프트에서 김대유를 지명했다. 김대유는 2020년 개막 엔트리에 승선했지만, 3경기 ...

    한국경제 | 2021.05.14 22:15 | YONHAP

  • thumbnail
    수베로 감독 '선수들과 하이파이브'[포토]

    [엑스포츠뉴스 고척, 박지영 기자] 1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신 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한화가 6:1의 스코어로 승리를 거두며 3연패를 탈출했다. 경기 종료 후 한화 수베로 감독이 선수들과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5.14 22:14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한화 '키움 꺾고 연패 탈출'[포토]

    [엑스포츠뉴스 고척, 박지영 기자] 1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신 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한화가 6:1의 스코어로 승리를 거두며 3연패를 탈출했다. 경기 종료 후 한화 선수들이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5.14 22:12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한화 '3연패 탈출'[포토]

    [엑스포츠뉴스 고척, 박지영 기자] 1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신 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한화가 6:1의 스코어로 승리를 거두며 3연패를 탈출했다. 경기 종료 후 한화 선수들이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5.14 22:11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이게 주전의 플레이' 정주현이 날았다

    ... 넘지 못했다. 2루수 정주현이 몸을 날려 구자욱의 타구를 몸을 날려 구자욱의 타구를 낚아챘다. 빠졌다면 흐름은 어떻게 바뀌었을 지 몰랐다. 투수 정찬헌이 엄지를 치켜들 수밖에 없는, 그리고 류지현 감독을 포함한 더그아웃의 모든 선수단이 박수를 보낼 수밖에 없는 '슈퍼캐치'였다. 안타를 빼앗긴 구자욱은 허무한 표정을 지었다. 수비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정주현은 타격에서도 결정적인 타구를 날렸다. 정주현은 3-3으로 맞서있던 7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

    한국경제 | 2021.05.14 21:17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조성재, 평영 100m서 한국선수 최초 1분벽 돌파…도쿄행도 확정

    도쿄올림픽 대표선발전서 59초65로 이틀 연속 한국 기록 경신 여중생 이은지, 배영 200m A기록 통과하고 생애 첫 올림픽 출전 조성재(20·제주시청)가 남자 평영 100m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1분 벽을 깨뜨리고 생애 첫 올림픽 출전도 확정했다. 조성재는 14일 제주종합경기장 내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1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이틀째 남자 평영 100m 결승에서 59초65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1위를 차지했다. 평영 100m에서 1분 ...

    한국경제 | 2021.05.14 19:30 | YONHAP

  • thumbnail
    이름 바꾼 김세은, 첫날 6언더 '돌풍'

    그의 이름 뒤에는 늘 숫자가 붙어 있었다. ‘김현지3’.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 같은 이름의 선수가 이미 둘이나 활동 중이어서다. 14일 경기 용인의 수원CC 뉴코스(파72)에서 개막한 KLPGA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그는 숫자를 떼고 ‘김세은’이라는 새 이름으로 도전장을 냈다. 새 이름 덕이었을까. 김세은(21)은 6언더파 66타를 쳐 KLPGA 톱랭커들을 크게 앞질렀다. 1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21.05.14 18:40 | 조수영

  • thumbnail
    고향에 돌아오자 또 '펄펄'…스피스, 시즌 2승 기회 잡았다

    ... 12번홀(파5)과 13번홀(파4)에서 나온 연속 버디를 앞세워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선 2온에 성공한 뒤 약 17m의 이글 퍼트를 집어넣어 고향 팬들의 뜨거운 박수를 이끌어냈다. 아직 PGA투어 우승이 없는 무명 선수 스폰은 버디만 9개를 잡아내며 스피스와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스폰의 이날 평균 드라이브 비거리는 287.8야드로 스피스(296.8야드)보다 10야드가량 짧았으나 83.3%의 그린 적중률을 앞세워 버디 사냥을 했다. 이경훈(30)은 ...

    한국경제 | 2021.05.14 18:29 | 조희찬

  • thumbnail
    [고침] 스포츠(임희정, KLPGA 투어서 스코어 잘못 적어내…)

    임희정, KLPGA 투어서 스코어 잘못 적어내 '실격'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 1R 9번홀 파를 버디로 '오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의 스타 선수 임희정(21)이 스코어를 잘못 적어냈다가 실격됐다. 임희정은 14일 경기도 용인시 수원 컨트리클럽 뉴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1라운드 9번 홀(파4)에서 파를 했지만, 버디로 적어낸 사실을 밝혀졌다. 잘못된 스코어 카드에 사인해서 제출했기에 ...

    한국경제 | 2021.05.14 18:14 | YONHAP

  • thumbnail
    KLPGA '명품 아이언' 이정민 부활하나…1R 공동선두

    ... 채비를 갖췄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KLPGA투어 사상 최초로 통산 상금 50억원을 돌파하는 장하나(29)는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며 불씨를 살렸다. 박현경(21)은 2언더파 70타를 제출해 무난한 첫날을 보냈다.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한 최혜진(22)은 샷 난조를 보이며 2오버파 74타를 쳐 컷 통과가 급한 처지가 됐다. 초청 선수로 출전한 인기 스타 유현주(27)는 5오버파 77타로 하위권으로 밀려 팬들을 실망시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4 18: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