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3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령탑 이름값은 '1부급'…K리그2 내달 29일 개막

    ... 라운드에서는 2월 29일 안양-전남, 서울이랜드-안산, 대전-경남 3경기, 3월 1일 아산-부천, 제주-수원FC 2경기가 치러지며 일제히 오후 3시에 킥오프한다. 이름값 면에서 K리그1(1부리그) 감독들에 뒤지지 않는 남기일(제주), 설기현(경남), 정정용(서울이랜드), 황선홍(대전) 감독이 새로 K리그2 팀 지휘봉을 잡으면서 올 시즌 어느 때보다 치열한 지략대결이 펼쳐질 전망이다. 하나금융그룹을 모기업으로 재출범하는 대전하나시티즌과 시민구단으로 재탄생한 충남아산이 ...

    한국경제 | 2020.01.23 17:34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경남 '설기현호 첫 주장'에 하성민 선임

    설기현 감독 체제로 새롭게 출발하는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경남FC가 2020시즌 주장에 하성민(33), 부주장에 공격수 이광선(31)을 임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설기현 감독은 "하성민은 훈련뿐만 아니라 생활 태도에서도 모범을 보이는 선수다. 리더십도 갖췄고 가교 구실을 잘 수행할 것으로 보여 주장으로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팀이 K리그2로 강등된 데다 설 감독 체제에서 첫 주장의 중책을 맡은 하성민은 "감독님이 채워주신 완장의 의미를 ...

    한국경제 | 2020.01.21 16:30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경남 '2018년 준우승 주역' 네게바 재영입

    ... 예상되면서 경남과 합의해 계약을 해지했다, 경남은 네게바의 대체 선수로 오스만을 영입했다. 하지만 오스만 또한 지난해 9월 FC서울과의 원정 경기에서 십자인대를 다쳐 교체를 검토해왔다. 이후 올 시즌을 앞두고 새로 부임한 설기현 감독이 K리그에서 검증된 외국인 선수의 영입을 요청함에 따라 네게바의 재영입을 추진했다. 네게바는 2018년 36경기에 출전해 5골 7도움을 기록하며 경남의 준우승에 큰 힘을 보태고 K리그1 미드필더 부문 베스트 11에도 뽑혔다. 지난해에는 ...

    한국경제 | 2020.01.14 10:29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경남, 수원FC서 뛴 FA 백성동 영입

    ... 시즌에는 주장 완장을 차고 35경기에 나서서 7골 7도움을 올렸다. 처진 스트라이커와 왼쪽 날개에서 주로 뛰는 그는 스피드와 돌파력은 물론 골 결정력까지 갖춰 경남 외에도 여러 팀의 관심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 구단은 "설기현 감독이 구단과의 첫 미팅에서 백성동의 영입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밝혔다. 백성동은 "설기현 감독님이 저를 원하셔서 경남으로 올 결심을 했다"면서 "올 시즌 경남이 K리그2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K리그1로 복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

    한국경제 | 2020.01.07 17:08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경남 '설기현 감독 제자' 김호수·김영한 영입

    프로축구 K2리그(2부리그)로 강등된 경남FC가 지난해 성균관대의 춘계대학연맹전 사상 첫 우승 주역인 공격수 김호수(22)와 수비수 김영한(22)을 자유 계약으로 영입했다고 7일 밝혔다. 김호수와 김영한은 설기현 경남 신임 감독이 성균관대를 지휘할 때 제자들로, 프로 선수 생활도 설 감독과 시작하게 됐다. 김호수는 최전방을 포함한 공격 진영은 물론 측면 및 중앙 미드필더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자원이다. 키 181㎝, 몸무게 77㎏의 다부진 ...

    한국경제 | 2020.01.07 10:55 | YONHAP

  • thumbnail
    K리그2 경남, 2020시즌 캐치프레이즈 '투혼경남'

    프로축구 K리그2 경남FC가 2020시즌 캐치프레이즈를 1부리그 복귀의 염원을 담아 '투혼경남(鬪魂慶南)'으로 결정했다. 경남은 6일 "'투혼경남'은 경남FC가 하나 돼 끝까지 투쟁해 승리를 쟁취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라며 "설기현 감독을 선임해 K리그1 승격을 목표로 발 빠르게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남은 3일부터 선수단을 소집해 훈련을 시작했고, 15일 태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06 14:04 | YONHAP

  • thumbnail
    '기업구단' 대전 맡는 황선홍 감독 "1부 진입이 우선 목표"

    ... 유나이티드, 경남 FC 등 모든 팀이 승격을 위해 전력 보강에 열을 올리고 준비를 잘하고 있어서 1부보다 더 치열할 것 같다"면서 "힘들고 어려운 여정이 되겠지만 살아남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경남 지휘봉을 잡은 설기현 감독 등 '2002 월드컵 세대' 사령탑과의 맞대결에 대한 기대감도 숨기지 않았다. 황 감독은 "저도 긴장을 많이 하고 있다. 그 친구들이 어떤 축구를 보여줄지 궁금하다"면서 "경쟁을 통해 발전한다고 생각하고, 저도 초심으로 돌아가 ...

    한국경제 | 2020.01.04 15:07 | YONHAP

  • thumbnail
    '설기현 체제' 경남FC, 코치진 구성 완료…배효성 코치 등 합류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로 강등된 경남FC가 2020시즌 설기현 신임 감독을 보좌할 코치진 구성을 마무리했다. 경남은 2일 "김종영 수석코치를 비롯해 양지원 골키퍼 코치와 홍준형, 배효성 코치를 새로 선임하고 기존 하파엘 피지컬 코치와는 새 시즌에도 함께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남은 "프로 및 유소년 선수를 발굴할 김영근 스카우트도 선임했다"고 덧붙였다. 김종영 수석코치는 실업축구 현대미포조선 코치를 거쳐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K리그2(2부리그) ...

    한국경제 | 2020.01.02 17:31 | YONHAP

  • thumbnail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주역들, K리그 사령탑 '대세'로

    최용수·유상철에 김남일·설기현 가세…최용수 "신선한 바람 기대" 황선홍 감독, 대전 사령탑 유력…스타 감독들의 화끈한 지략 대결 2020년 프로축구 K리그에서는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 주역들이 사령탑의 대세를 이루며 스타 감독들의 지략 대결이 뜨거울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019시즌 팀을 맡았던 최용수 FC서울 감독과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에 이어 내년에는 성남FC의 김남일 감독이 K리그1(1부리그)에 가세한다. 또 K리그2(2부리그)에선 ...

    한국경제 | 2019.12.28 06:45 | YONHAP

  • thumbnail
    경남FC 지휘봉 잡은 설기현 "1부리그 승격이 당면 목표"

    "구체적 축구 스타일은 영업비밀…한일월드컵 주역들과 지도자 경쟁은 부담" 도민프로축구단 경남FC에서 지휘봉을 잡은 설기현(40) 신임 감독은 "제가 생각하는 축구를 잘 반영해 경남FC뿐만 아니라 유소년도 성장할 수 있도록 팀을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설 감독은 27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선수 시절 유럽리그와 국내 무대에서 맹활약한 설 감독은 "그동안 여러 곳에서 제안이 있었지만, 경남FC의 제안을 선택하게 ...

    한국경제 | 2019.12.27 15: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