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3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뭉쳐야 찬다' 창단 8개월 만에 첫 1승

    ... 성장하는 모습이 재미와 감동을 자아냈다는 평이다. 8개월 만에 첫 승을 거둔 후 안정환 감독도 "오늘 우리가 잘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기에 오는 8일 방송에서는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황선홍, 설기현이 특급 코치로 출연을 예고해 기대감을 더 끌어 올리고 있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뭉쳐야 찬다'의 시청률은 유료방송가구 기준 4.90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23일 방송 시청률보다 ...

    연예 | 2020.03.02 10:32 | 김소연

  • thumbnail
    '월드컵 4강 신화' 황선홍X설기현, '뭉쳐야 찬다' 일일 코치로 출격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가 재연된다. JTBC ‘뭉쳐야 찬다’에서다. 축구 국가대표 출신 황선홍과 설기현이 ‘어쩌다FC’ 1승 프로젝트를 위해 일일 코치로 출격한다. 황선홍은 2002년 한일 월드컵 폴란드전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승리의 포문을 열었고, 설기현도 16강 이탈리아전에서 천금 같은 동점 골을 통해 8강 진출에 기여했다. 현재 두 사람은 각각 대전 하나 시티즌과 경남FC의 감독으로 활약하고 ...

    텐아시아 | 2020.03.01 09:54 | 박창기

  • thumbnail
    경남FC 새 대표이사에 박진관씨…"행복한 명문 도민구단 만들터"

    ... 느낀다"며 "구단주인 도지사가 지향하는 도민에게 희망과 자긍심을 줄 수 있는 행복한 명문 도민구단, 도민과 함께하는 구단으로 거듭나도록 구단 임직원들과 하나가 돼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K리그 1부리그 복귀를 목표로 설기현 감독을 지원하고, 축구 팬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구단을 운영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부산 출신인 박 신임 대표이사는 부산 거성중, 브니엘고, 동아대를 거쳐 LG전자의 모태인 금성사 창원공장에 1987년 입사해 LG전자 본사와 중국본부 ...

    한국경제 | 2020.01.29 15:46 | YONHAP

  • thumbnail
    사령탑 이름값은 '1부급'…K리그2 내달 29일 개막

    ... 라운드에서는 2월 29일 안양-전남, 서울이랜드-안산, 대전-경남 3경기, 3월 1일 아산-부천, 제주-수원FC 2경기가 치러지며 일제히 오후 3시에 킥오프한다. 이름값 면에서 K리그1(1부리그) 감독들에 뒤지지 않는 남기일(제주), 설기현(경남), 정정용(서울이랜드), 황선홍(대전) 감독이 새로 K리그2 팀 지휘봉을 잡으면서 올 시즌 어느 때보다 치열한 지략대결이 펼쳐질 전망이다. 하나금융그룹을 모기업으로 재출범하는 대전하나시티즌과 시민구단으로 재탄생한 충남아산이 ...

    한국경제 | 2020.01.23 17:34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경남 '설기현호 첫 주장'에 하성민 선임

    설기현 감독 체제로 새롭게 출발하는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경남FC가 2020시즌 주장에 하성민(33), 부주장에 공격수 이광선(31)을 임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설기현 감독은 "하성민은 훈련뿐만 아니라 생활 태도에서도 모범을 보이는 선수다. 리더십도 갖췄고 가교 구실을 잘 수행할 것으로 보여 주장으로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팀이 K리그2로 강등된 데다 설 감독 체제에서 첫 주장의 중책을 맡은 하성민은 "감독님이 채워주신 완장의 의미를 ...

    한국경제 | 2020.01.21 16:30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경남 '2018년 준우승 주역' 네게바 재영입

    ... 예상되면서 경남과 합의해 계약을 해지했다, 경남은 네게바의 대체 선수로 오스만을 영입했다. 하지만 오스만 또한 지난해 9월 FC서울과의 원정 경기에서 십자인대를 다쳐 교체를 검토해왔다. 이후 올 시즌을 앞두고 새로 부임한 설기현 감독이 K리그에서 검증된 외국인 선수의 영입을 요청함에 따라 네게바의 재영입을 추진했다. 네게바는 2018년 36경기에 출전해 5골 7도움을 기록하며 경남의 준우승에 큰 힘을 보태고 K리그1 미드필더 부문 베스트 11에도 뽑혔다. 지난해에는 ...

    한국경제 | 2020.01.14 10:29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경남, 수원FC서 뛴 FA 백성동 영입

    ... 시즌에는 주장 완장을 차고 35경기에 나서서 7골 7도움을 올렸다. 처진 스트라이커와 왼쪽 날개에서 주로 뛰는 그는 스피드와 돌파력은 물론 골 결정력까지 갖춰 경남 외에도 여러 팀의 관심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 구단은 "설기현 감독이 구단과의 첫 미팅에서 백성동의 영입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밝혔다. 백성동은 "설기현 감독님이 저를 원하셔서 경남으로 올 결심을 했다"면서 "올 시즌 경남이 K리그2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K리그1로 복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

    한국경제 | 2020.01.07 17:08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경남 '설기현 감독 제자' 김호수·김영한 영입

    프로축구 K2리그(2부리그)로 강등된 경남FC가 지난해 성균관대의 춘계대학연맹전 사상 첫 우승 주역인 공격수 김호수(22)와 수비수 김영한(22)을 자유 계약으로 영입했다고 7일 밝혔다. 김호수와 김영한은 설기현 경남 신임 감독이 성균관대를 지휘할 때 제자들로, 프로 선수 생활도 설 감독과 시작하게 됐다. 김호수는 최전방을 포함한 공격 진영은 물론 측면 및 중앙 미드필더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자원이다. 키 181㎝, 몸무게 77㎏의 다부진 ...

    한국경제 | 2020.01.07 10:55 | YONHAP

  • thumbnail
    K리그2 경남, 2020시즌 캐치프레이즈 '투혼경남'

    프로축구 K리그2 경남FC가 2020시즌 캐치프레이즈를 1부리그 복귀의 염원을 담아 '투혼경남(鬪魂慶南)'으로 결정했다. 경남은 6일 "'투혼경남'은 경남FC가 하나 돼 끝까지 투쟁해 승리를 쟁취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라며 "설기현 감독을 선임해 K리그1 승격을 목표로 발 빠르게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남은 3일부터 선수단을 소집해 훈련을 시작했고, 15일 태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06 14:04 | YONHAP

  • thumbnail
    '기업구단' 대전 맡는 황선홍 감독 "1부 진입이 우선 목표"

    ... 유나이티드, 경남 FC 등 모든 팀이 승격을 위해 전력 보강에 열을 올리고 준비를 잘하고 있어서 1부보다 더 치열할 것 같다"면서 "힘들고 어려운 여정이 되겠지만 살아남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경남 지휘봉을 잡은 설기현 감독 등 '2002 월드컵 세대' 사령탑과의 맞대결에 대한 기대감도 숨기지 않았다. 황 감독은 "저도 긴장을 많이 하고 있다. 그 친구들이 어떤 축구를 보여줄지 궁금하다"면서 "경쟁을 통해 발전한다고 생각하고, 저도 초심으로 돌아가 ...

    한국경제 | 2020.01.04 15: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