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3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설기현 체제' 경남FC, 코치진 구성 완료…배효성 코치 등 합류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로 강등된 경남FC가 2020시즌 설기현 신임 감독을 보좌할 코치진 구성을 마무리했다. 경남은 2일 "김종영 수석코치를 비롯해 양지원 골키퍼 코치와 홍준형, 배효성 코치를 새로 선임하고 기존 하파엘 피지컬 코치와는 새 시즌에도 함께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남은 "프로 및 유소년 선수를 발굴할 김영근 스카우트도 선임했다"고 덧붙였다. 김종영 수석코치는 실업축구 현대미포조선 코치를 거쳐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K리그2(2부리그) ...

    한국경제 | 2020.01.02 17:31 | YONHAP

  • thumbnail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주역들, K리그 사령탑 '대세'로

    최용수·유상철에 김남일·설기현 가세…최용수 "신선한 바람 기대" 황선홍 감독, 대전 사령탑 유력…스타 감독들의 화끈한 지략 대결 2020년 프로축구 K리그에서는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 주역들이 사령탑의 대세를 이루며 스타 감독들의 지략 대결이 뜨거울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019시즌 팀을 맡았던 최용수 FC서울 감독과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에 이어 내년에는 성남FC의 김남일 감독이 K리그1(1부리그)에 가세한다. 또 K리그2(2부리그)에선 ...

    한국경제 | 2019.12.28 06:45 | YONHAP

  • thumbnail
    경남FC 지휘봉 잡은 설기현 "1부리그 승격이 당면 목표"

    "구체적 축구 스타일은 영업비밀…한일월드컵 주역들과 지도자 경쟁은 부담" 도민프로축구단 경남FC에서 지휘봉을 잡은 설기현(40) 신임 감독은 "제가 생각하는 축구를 잘 반영해 경남FC뿐만 아니라 유소년도 성장할 수 있도록 팀을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설 감독은 27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선수 시절 유럽리그와 국내 무대에서 맹활약한 설 감독은 "그동안 여러 곳에서 제안이 있었지만, 경남FC의 제안을 선택하게 ...

    한국경제 | 2019.12.27 15:35 | YONHAP

  • thumbnail
    김남일 사령탑 데뷔…K리그에 2002년 전설들의 시대가 도래했다

    ... 그로부터 꼭 17년이 지난 지금, K리그에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성남FC는 23일 2002년 월드컵 주전 미드필더 김남일(42)을 새 감독으로 영입했다. 그 외에도 26일에는 K리그2로 강등된 경남 FC가 설기현(40) 성남FC전력강화실장을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 이로써 K리그 1부리그에는 FC서울의 최용수 감독(46),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상철 감독(49), 성남의 김남일 감독 등 총 3명의 2002 영웅들이 각자의 팀을 이끌고 맞대결을 ...

    한국경제 | 2019.12.26 16:38 | 배성수

  • thumbnail
    사령탑 데뷔하는 김남일 "빠따 아닌 버터 같은 감독 될래요"

    ... 때 몸담았던 수원 삼성, 전북 현대, 인천 유나이티드와 만난다면 기분이 어떨 것 같나. ▲ 애정은 남아있지만, 승부의 세계는 냉정하다. 세 팀 다 꺾어보고 싶다. 내 능력을 보여주고 싶다. -- 성남에서 전력강화실장 맡던 설기현이 경남FC 사령탑이 됐다. ▲ 굉장히 아쉽다. 성남에 남아서 내년에 같이 일해보자고 말했는데, 다른 팀으로 갈 수 있다는 뉘앙스로 설기현이 말했다. 설기현 감독의 선택을 존중한다. 좋은 모습 기대한다. -- 감독으로서 롤 ...

    한국경제 | 2019.12.26 15:17 | YONHAP

  • thumbnail
    경남FC 신임감독에 한일월드컵 주역 설기현 선임

    경남도는 도민프로축구단 경남FC를 이끌 신임감독으로 설기현 성남FC 전력강화부장을 선임한다고 26일 밝혔다. 도는 올해 2부리그로 추락한 경남FC가 1부로 재도약하기 위한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축구계를 비롯한 체육계의 다양한 여론을 듣고 신임감독을 추천받은 결과 선수들과 소통할 수 있는 젊은 지도자를 영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경남FC가 지난해 1부리그 준우승에 이어 올해 사상 처음으로 아시아챔피언스리고(ACL)에 도전하는 과정에서 2부리그로 ...

    한국경제 | 2019.12.26 13:11 | YONHAP

  • thumbnail
    메시, 통산 6번째 발롱도르…호날두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종합)

    ...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선수상을 받은 데 이어 발롱도르에서 역대 아시아 선수로는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기존 아시아 선수 최고 순위는 2007년 이라크의 유니스 마흐무드(2점)가 기록한 29위였다. 한국 선수로는 설기현(2002년)과 박지성(2005년)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후보에 오른 손흥민은 한국, 그리스, 핀란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기자로부터 5순위 투표로 1표씩을 받아 4점을 따냈다. 설기현과 박지성은 실제 투표에서 표를 받지 못했지만 손흥민은 ...

    한국경제 | 2019.12.03 15:51 | YONHAP

  • thumbnail
    메시, 호날두 제치고 역대 최다 `발롱도르`...손흥민 22위

    ... 올렸다. 손흥민은 전날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선수상을 받은 데 이어 역대 아시아 선수로는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기존 아시아 선수 최고 순위는 2007년 이라크의 유니스 마흐무드가 기록한 29위였다. 한국 선수로는 설기현과 박지성에 이어 역대 세 번째 수상이다. 수비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선수로 뽑혔던 판데이크는 메시의 벽을 넘지 못했다. 또 3위에 그친 호날두는 지난 9월 `더 베스트 FIFA 풋볼 ...

    한국경제TV | 2019.12.03 09:26

  • thumbnail
    메시, 통산 6번째 발롱도르…호날두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

    ... 선수로 뽑혔던 판데이크는 메시의 벽을 넘지 못한 가운데 호날두는 3위에 그쳤다. 지난 9월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19'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호날두는 올해 발롱도르에도 불참했다. 한국 선수로는 설기현과 박지성에 이어 세 번째로 발롱도르 30인 후보에 포함된 손흥민은 22위를 차지하면서 역대 아시아 선수로는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기존 아시아 선수 최고 순위는 2007년 이라크의 유니스 마흐무드가 기록한 29위였다. ...

    한국경제 | 2019.12.03 08:14 | YONHAP

  • thumbnail
    '52초'…백상훈, 한국축구 FIFA대회 최단시간 골로 16강행 활짝

    ... 백상훈의 전반 52초 골은 우리나라 남녀 각급 대표팀이 FIFA 주관 대회에서 터트린 골 중 가장 이른 시간에 기록된 골이다. 종전에는 1999년 나이지리아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말리전(4-2 승)에서 설기현의 전반 3분에 기록한 골이 최단 시간 득점이었다. 한국 남녀 대표팀의 모든 경기를 통틀어 최단 시간 득점은 2018년 1월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말레이시아전에서 조재완(강원FC)이 경기 ...

    한국경제 | 2019.11.03 11: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