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3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축구개막] ④ 홍감독·박위원·이대표…월드컵 전사들의 '장외 경쟁'

    ... 강원의 목표는 보통 4위 팀까지 주어지는 다음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따내는 것이다. 방송 해설위원 시절 "월드컵은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라 증명하는 자리"라는 명언을 남겼던 이 대표이사가 세금으로 운영되는 도민구단 대표이사로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해낼지 팬들은 주목하고 있다. 이들 외에도 이운재 전북 골키퍼 코치와 김남일 성남FC 감독, 설기현 경남FC 감독 등이 각자의 자리에서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4 06:01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개막] ② '평균 47.7세' 젊지만 화려해진 사령탑 대결

    ... 김남일 감독은 지난해 승격과 1부 잔류를 일궈냈고, 마찬가지로 1977년생인 FC서울 박진섭 감독은 K리그1 광주 FC에서 첫 상위 스플릿 진출을 달성한 뒤 서울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2부리그 최연소인 1979년생 경남FC 설기현,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은 지난해에도 현재의 팀을 이끌었다. 프로팀 사령탑으로 첫발을 내딛는 지도자로는 K리그1 전북 현대의 김상식 감독,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의 이민성 감독이 있다. 프로팀 감독만 처음 맡을 뿐 이미 잔뼈가 ...

    한국경제 | 2021.02.24 06:01 | YONHAP

  • thumbnail
    K리그2 사령탑들의 기싸움…"초짜지만 우승", "쉽지 않은 무대"

    ... 맡으신 분들도 계신 데 K2리그가 쉽지 않은 무대라는 것을 경험하게 해드리고 싶다"고. 박 감독은 K리그2 지도자로 우승도, 꼴찌도 모두 경험해봤다. 경남FC를 이끌고 K리그 사령탑으로 데뷔한 지난해 아쉽게 승격 문턱에서 주저앉은 설기현 감독도 먼저 "지난 시즌 1부 승격이 얼마나 힘든지 잘 느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그는 "올 시즌 또한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동계훈련을 통해 잘 준비했으니 팬 여러분이 원하는 승격을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

    한국경제 | 2021.02.23 13:29 | YONHAP

  • thumbnail
    '가자 1부리그로'…경남FC, 22일 팬들과 소통 온라인 출정식

    경남도는 프로축구 도민구단인 경남FC의 2021년 시즌 힘찬 출발과 승리를 다짐하는 온라인 출정식이 오는 22일 오후 6시 30분에 열린다고 21일 밝혔다. 출정식에는 구단주인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경남FC 박진관 대표이사와 설기현 감독, 황일수 주장 등 선수들이 참여한다. 출정식은 1부와 2부 행사로 나눠 진행된다. 아프리카TV@경남FC와 유튜브@갱남피셜을 통해 생중계된다. '가자 1부 리그로! 투혼경남!'이라는 슬로건 아래 토크콘서트 방식으로 진행되는 ...

    한국경제 | 2021.02.21 09:15 | YONHAP

  • thumbnail
    '안다행' 황선홍X안정환, 좌충우돌 고군분투 요리 도전기 `최고의 1분` 등극

    ... 매료시키기 충분했다는 평가다. 여기에 `월드컵 레전드`들의 만남답게, 비하인드 스토리도 빼놓을 수 없었다. 황선홍과 안정환이 직접 털어놓는 2002년 국민들을 열광케 했던 명장면 이면의 이야기들, 그리고 `빽토커`로 나선 김병지와 설기현의 감칠맛 나는 추임새는 `안다행` 만이 선사할 수 있는 선물이었다는 반응이다. 한편 황선홍과 안정환의 이야기가 막을 내린 가운데, 또 다른 주인공에 대한 기대감도 커져만 가고 있는 상황. `안다행` 최초 여성 절친의 케미스트리를 ...

    한국경제TV | 2021.02.09 09:01

  • thumbnail
    황선홍, 안정환 첫 인상 "얘는 안 되겠구나 생각"(안다행)

    전 축구 국가대표 황선홍이 안정환의 첫인상을 추억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황선홍, 안정환의 자급자족 생활이 전파를 탔다. 전 축구선수 김병지, 설기현이 '빽토커'로 함께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추억에 젖어 대화를 나누던 안정환은 "내위에 두 명이 황선홍, 최용수였으니 내가 뛸 거라 생각 못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황선홍은 처음 국가대표선수로 ...

    한국경제 | 2021.02.08 22:21 | 김정호

  • thumbnail
    '안다행' 황선홍 “안정환 반짝하고 사라질 줄” 대놓고 디스…왜?

    ... 또한 이날 `안다행`에서는 선배 황선홍과 최용수를 향한 후배 안정환의 거침없는 평가, 한순간의 선택 때문에 박지성과 축구 인생의 경로가 뒤바뀐 사연 등 월드컵 레전드들의 특별한 이야기가 기다리고 있다. 여기에 빽토커 김병지와 설기현의 스튜디오를 뒤집어 놓은 입담도 놓치지 않아야 할 `안다행`만의 감상 포인트라는 귀띔이다. 한편 지난 방송 내내 허당미를 뽐냈던 황선홍이 과연 구겨진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 그리고 안정환의 깐족 매력이 또 어떤 상황을 만들어낼지 ...

    한국경제TV | 2021.02.08 07:31

  • thumbnail
    황선홍, 안정환 향한 원망 "너한테 밀려서 못 뛸 줄은…"

    ... 20년 만에 털어놓은 황선홍의 진심에 안정환은 당황을 금치 못했다는 귀띔이다. 하지만 이내 특유의 재치로 이를 맞받아치며 오히려 황선홍에게 역공을 펼쳤고, 아슬아슬한 두 사람의 토크는 '빽토커'로 나선 김병지와 설기현도 긴장하게 했다는 후문. 또한 선배 황선홍과 최용수를 향한 후배 안정환의 거침없는 평가 등 '안다행'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이야기들이 전해질 예정이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2.07 11:21 | 김수영

  • thumbnail
    '안다행' 황선홍, "너한테 밀려서 못 뛸 줄은…" 안정환 향한 20년 만의 `원망`

    ... 지켜봐야만 했다. 20년 만에 털어놓은 황선홍의 진심에 안정환은 당황을 금치 못했다는 귀띔이다. 하지만 이내 특유의 재치로 이를 맞받아치며 오히려 황선홍에게 역공을 펼쳤고, 아슬아슬한 두 사람의 토크는 `빽토커`로 나선 김병지와 설기현도 긴장하게 했다는 후문. 또한 `선배` 황선홍과 최용수를 향한 `후배` 안정환의 거침없는 평가 등 `안다행`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메가톤급 썰(?)들이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처럼 황선홍과 안정환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가 함께하는 ...

    한국경제TV | 2021.02.05 07:31

  • thumbnail
    '안다행' 황선홍X안정환, 월드컵 레전드의 못 말리는 먹방…'최고의 1분' 등극

    ... 이 과정에서 연신 실수를 연발하는 황선홍의 `허당 매력`, 그리고 황선홍의 쉼 없는 잔소리에 한마디씩 받아치는 안정환의 `깐족 매력`이 선사하는 케미스트리가 특별한 힘을 발휘했다는 분석. 더욱이 `빽토커`로 나선 김병지와 설기현이 맛깔나는 해설로 `안다행`만이 매력을 끌어올렸다. 여기에 월드컵 비하인드 스토리도 빼놓을 수 없었다. 특히 황선홍은 안정환의 이탈리아전 골든골의 시작점이 자신이었다는 사실과 함께 "넌 나 아니었으면 이민 가야한다"면서 `지분(?)`을 ...

    한국경제TV | 2021.02.02 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