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2,3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다행' 황선홍, 2002 월드컵 8강行 비하인드 대방출 "내 덕분"

    ... 알려져 흥미를 더한다. 바로 이탈리아와의 16강 경기에서 안정환이 터뜨린 연장 골든골의 숨은 주인공이 황선홍이라는 것. 이탈리아 전에서의 페널티킥 실패 후 '국민역적'으로 몰릴 뻔 했던 안정환. 경기 종료 직전 설기현의 극적인 동점골을 통해 경기는 연장으로 이어졌고, 안정환의 월드컵 역사상 마지막 골든골로 마침표를 찍으며 대한민국이 8강에 진출한 바 있다. 영화를 연상케 하는 이 이야기 속 황선홍의 '맹활약'이 숨어있었다고. 심지어 ...

    텐아시아 | 2021.01.22 09:47 | 김지원

  • thumbnail
    '안다행' 황선홍, "안정환이 내 골든골 빼앗아"…이탈리아戰 골든골의 숨겨진 진실은?

    ...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흥미를 더한다. 바로 이탈리아와의 16강 경기에서 안정환이 터뜨린 연장 골든골의 숨은 주인공이 황선홍이라는 것. 이탈리아 전에서의 페널티킥 실패 후 `국민역적`으로 몰릴 뻔 했던 안정환. 경기 종료 직전 설기현의 극적인 동점골을 통해 경기는 연장으로 이어졌고, 안정환의 월드컵 역사상 마지막 골든골로 마침표를 찍으며 대한민국이 8강에 진출한 바 있다. 영화를 연상케 하는 이 이야기 속 황선홍의 `맹활약`이 숨어있었다고. 심지어 황선홍은 안정환을 ...

    한국경제TV | 2021.01.22 07:51

  • thumbnail
    2021시즌 K리그2, 내달 27일 경남-안양 대결로 개막

    ... 지난해 K리그2 정규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27라운드로 축소 개최됐으나 이번 시즌에는 36라운드로 돌아온다. 첫 경기는 2월 27일 오후 1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리는 경남과 안양의 대결이다. 설기현 감독 체제 첫해인 지난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며 강한 인상을 남긴 경남은 공격수 이정협 등을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했고, 안양은 초대 사령탑 이우형 감독에게 다시 지휘봉을 맡겨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두 팀의 경기에 이어 2월 27일 ...

    한국경제 | 2021.01.21 15:1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시대' 프로축구 2월 27일 개막…K리그1 38라운드 복귀

    ... 흥미로는 더비는 '2002년 월드컵 4강 전사' 사령탑 맞대결이다. K리그1에서는 울산 현대 사령탑으로 선임된 홍명보 감독과 성남FC의 김남일 감독이 자존심 대결을 펼치고, K리그2에서는 대전하나시티즌의 이민성 감독과 경남FC의 설기현 감독이 지략 대결을 펼친다. 또 강원FC 단장을 맡은 이영표는 비록 지도자는 아니지만 2002년 월드컵 4강 전사들과 장외 대결을 준비한다. 이 밖에 광주FC의 사령탑을 맡았던 박진섭 감독은 FC서울로 이동하면서 '친정팀 맞대결'을 ...

    한국경제 | 2021.01.20 16:28 | YONHAP

  • thumbnail
    '안다행', 박중훈X허재 이어 황선홍X안정환 온다…제작진 “국대급 케미 기대해 달라”

    ... 우여곡절을 겪는다. `후배` 안정환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 해달라"라고 예고했다. 또 그들의 빽토커로는 2002 월드컵의 영광을 함께 나눈 대한민국 대표 골 넣는 골키퍼 `꽁지머리` 김병지와 이탈리아전 황금 동점 골의 주인공인 설기현이 출연해 두 사람의 실체를 낱낱이 파헤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박중훈과 허재의 역대급 황토 화덕구이 먹방이 이날의 백미로 최고의 1분에 선정됐다. 또 박중훈과 허재의 이름이 나란히 주요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 검색어에 ...

    한국경제TV | 2021.01.19 11:00

  • thumbnail
    황선홍X안정환, '안다행' 출격…"국가대표급 케미 기대"

    ... '후배' 안정환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 해달라"고 말했다. 또 2002 월드컵의 영광을 함께 나눈 대한민국 대표 골 넣는 골키퍼 '꽁지머리' 김병지와 이탈리아전 황금 동점 골의 주인공인 설기현이 스튜디오에 등장해 두 사람의 실체를 낱낱이 파헤칠 예정이다. 앞서 14회에서는 배우 박중훈과 농구대통령 허재의 황토 화덕구이 식사가 최고의 1분에 선정됐다. 또 두 사람의 이름이 나란히 주요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 검색어에 ...

    텐아시아 | 2021.01.19 09:53 | 정태건

  • thumbnail
    데뷔 첫해 3위 설기현 경남FC 감독 "올해는 반드시 승격"

    프로축구 사령탑으로 데뷔하자마자 경남FC를 K리그2(2부) 3위로 이끈 설기현(42) 감독이 새해에는 반드시 1부 승격이라는 목표를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설 감독은 12일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한 영상 인터뷰에서 "우리가 지난 시즌 목표를 못 이뤘기 때문에 올해는 반드시 승격을 이룰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겠다"고 2021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드러냈다. 경남은 설 감독의 프로 사령탑 데뷔 시즌이었던 지난해 정규리그에서 초반에는 시행착오를 겪으며 7위까지 ...

    한국경제 | 2021.01.12 16:53 | YONHAP

  • thumbnail
    '설기현 사단' 경남FC 코치진 구성 완료…이광석 GK 코치 합류

    부임 2년 차를 맞는 설기현 감독과 함께 2021시즌 프로축구 경남FC를 이끌 코치진 구성이 마무리됐다. 7일 K리그2(2부리그) 경남 구단에 따르면 새 시즌에도 기존 김종영 수석코치와 홍준형, 배효성 코치는 설 감독과 함께한다. 선수들의 재활 및 체력 관리를 맡은 하파엘 카베나기(브라질) 피지컬 코치도 잔류했다. K리그1(1부리그) 울산 현대로 옮긴 양지원 골키퍼 코치, 중국 갑급리그(2부) 청두 싱청으로 떠난 곽태휘 플레잉코치의 자리는 새 ...

    한국경제 | 2021.01.07 12:08 | YONHAP

  • thumbnail
    경남FC 배기종 은퇴·코치로 새 출발…곽태휘는 청두로

    ... 서정원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중국 프로축구 갑급리그(2부) 청두 싱청 코치로 합류한다. 경남 구단은 29일 "배기종이 2020시즌을 끝으로 정든 그라운드를 떠나 경남FC에서 지도자로서 생활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구단은 "설기현 감독이 곽태휘 코치의 빈자리를 대신할 지도자를 내부에서 찾으려 했다"면서 "설 감독이 선수단과 팬 모두에게 신임을 얻은 배기종에게 코치직을 제안했고, 배기종이 고심 끝에 이를 수락했다"고 설명했다. 배기종은 '연습생 신화'의 주인공이다. ...

    한국경제 | 2020.12.29 10:29 | YONHAP

  • thumbnail
    공격축구로 승격 거머쥔 수원FC 김도균 "안병준·마사 고맙다"

    ... "페널티킥이 들어가고 여러 감정이 교차하는 와중에 김호곤 단장님이 내려오셔서 포옹해주자 감정이 올라왔다"면서 "시즌 초반까지 우리가 주목받지 못하던 팀이기 때문에 더 그랬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데뷔 시즌 승격에 실패한 설기현 경남 감독은 "수원과 우리 사이에 승점 차이가 15점이나 난 이유를 여실히 느꼈다"면서 "더 좋은 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남은 경기 막판 김형원의 푸싱 파울로 페널티킥이 선언돼 안병준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이 ...

    한국경제 | 2020.11.29 18: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