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10,7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투자은행들 "美 소비력 과소평가 말라…증시 더 뛸 것" [조재길의 지금 뉴욕에선]

    ... 과소평가하고 있다”며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기간 중 기업들이 비용 절감을 많이 해놓은 상태여서 실적 개선세가 훨씬 가파를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미국이 6.4%에 달하는 높은 1분기 성장률을 발표하면서 경기 회복 기대가 더 커진 가운데, 뉴욕증시는 이날 일제히 상승했습니다. 아래는 오늘 아침 한국경제TV ‘굿모닝 투자의 아침’과의 인터뷰 내용입니다. ▶먼저 마감한 미국 증시의 주요 특징을 짚어 ...

    한국경제 | 2021.04.30 07:05 | 조재길

  • thumbnail
    [모닝브리핑] 오늘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S&P500 사상 최고

    ... 밝히면서 투자 심리도 개선됐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초기 진앙지였던 곳이 1년여 만에 완전히 재개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도 대체로 긍정적이었습니다. 올해 1분기 미국의 경제 성장률(속보치)은 연율로 6.4%를 기록, 지난해 4분기 증가율(4.3%)보다 높아졌습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6.5% 증가)를 살짝 밑돌았지만, 1분기 경제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줬습니다. ...

    한국경제 | 2021.04.30 06:56 | 고은빛

  • thumbnail
    뉴욕증시, 실적 호조·지표 강세로 상승…S&P500지수 최고 마감

    ...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초기 진앙지였던 뉴욕이 1여 년 만에 완전히 재개하게 되는 셈이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가 대체로 긍정적으로 나온 점도 투자 심리를 떠받쳤다. 올해 1분기(1~3월) 미국의 경제 성장률(속보치)은 소비 회복에 힘입어 연율로 6.4%를 기록해 지난해 4분기 증가율 4.3%보다는 높아졌다. 이날 수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6.5% 증가보다 소폭 낮았지만, 미국의 1분기 경제가 탄탄한 성장세를 ...

    한국경제 | 2021.04.30 06:36 | YONHAP

  • thumbnail
    [속보] 뉴욕증시, 상승 마감…S&P 500 '사상 최고가'

    ... 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초기 진앙지였던 뉴욕이 1년여 만에 완전히 재개하는 것이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도 대체로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투자 심리를 개선했다. 올해 1분기 미국의 경제 성장률(속보치)은 연율로 6.4%를 기록, 지난해 4분기 증가율(4.3%)보다 높아졌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6.5% 증가)를 살짝 밑돌았지만, 1분기 경제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 재확인됐다. ...

    한국경제 | 2021.04.30 06:06 | 고은빛

  • thumbnail
    "'삼성어천가' 토 나와" 與 부대변인…野 "'文비어천가'는?" [여의도 브리핑]

    ...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된 것은, 다른 고소득 국가와 비교했을 때 한국이 코로나19에 따른 경제피해가 적었고, 앞으로도 경제가 상대적으로 큰 폭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았기 때문입니다. 전기대비 1.6%에 이르는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을 통해서도 확인되었듯이, 우리 경제가 강한 회복세를 보이는 점이 한국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가능케 한 것입니다. 국민의힘 "삼성 비판 말고 '文비어천가' 멈추라" 국민의힘 은 총 6건의 논평을 ...

    한국경제 | 2021.04.30 06:00 | 조준혁

  • thumbnail
    美 1분기 성장률 6.4%…억눌렸던 소비, 백신 맞고 폭발했다

    ... 역성장해 2차 세계대전 직후였던 1946년(-11.6%) 이후 74년 만에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작년 4분기에 이미 4.3% 성장하는 데 성공해 정상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올 1분기에 기록한 6.4% 성장률은 미국의 잠재 성장률(1.5~2.0%)보다 훨씬 큰 폭이다. 기저 효과 덕을 봤던 작년 3분기(33.4%)를 제외하면 2003년 3분기 이후 최고치다. 작년 4분기에 2.3% 늘었던 소비가 올 1분기엔 10.7% 급증했던 게 결정적인 ...

    한국경제 | 2021.04.29 23:36 | 조재길

  • 뉴욕증시, 주요 기업 실적 호조에 상승 출발

    ...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초기 진앙지였던 뉴욕이 1여 년 만에 완전히 재개하게 되는 셈이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가 대체로 긍정적으로 나온 점도 투자 심리를 떠받쳤다. 올해 1분기(1~3월) 미국의 경제 성장률(속보치)은 소비 회복에 힘입어 전기 대비 연율로 6.4%를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6.5% 증가보다 소폭 낮았으나 지난해 4분기 증가율 4.3%보다는 높아졌다. 지난 24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수당 ...

    한국경제 | 2021.04.29 23:02 | YONHAP

  • thumbnail
    백신·추가부양에 반등하는 미 경제…1분기 성장률 6.4%(종합)

    ... 증가율이 연율 6.4%로 집계됐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코로나19 초기 대유행 직후 기저효과 때문에 급반등한 지난해 3분기(33.4%↑)를 제외하면 2003년 3분기 이후 최대폭 성장이라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지난 1분기 성장률은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6.5%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기도 하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작년 1·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미국 경제는 이후 3개 분기 연속 상당한 폭의 플러스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

    한국경제 | 2021.04.29 22:22 | YONHAP

  • thumbnail
    [2보] 미국 1분기 성장률 6.4%…백신·추가부양 '효과'

    ... 비슷한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작년 1·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미국 경제는 이후 3개 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1분기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1조9천억달러 규모 추가부양 패키지 집행과 코로나19 백신의 광범위한 보급이 경제 성장에 도움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미 성장률은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된다. 이날 발표는 속보치로 향후 수정될 수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9 21:40 | YONHAP

  • [1보] 미국 1분기 성장률 6.4%…전망치와 거의 일치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9 21: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