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561-6565 / 6,5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데스크칼럼] 고광직 부구장대우 .. 연산군과 언관

    ... 실제로 "연산군일기"를 읽어 내려가다 보면 이 기간동안 개인의 상소는 전혀 보이지 않고 짜증이 날 정도로 "왕이 전교하기를."하고 시작되는 글줄만이 눈을 어지럽힌다. 임금에게 밉보이면 목숨마저 위태로운 때였지만 언관출신의 우의정 성준,좌의정 한치형등 의정부 노대신들이 언로를 열라고 극간하는 상소를 올렸다. 언로가 넓지 못한데서 오는 폐단을 "스스로 옳다는것"(자시) "편협한 마음"(유협) "의심하는것"(회의)이라고 규정한 이들은 조목조목 따져가며 임금의 잘못을 ...

    한국경제 | 1993.04.26 00:00

  • [프로야구] 상하위간 전력차 뚜렷 .. 개막초반 "1강5중2약"

    ... 방어율도 5.56으로 역시 최하위에 랭크되는 부진을 면치못하고있다. 태평양역시 최창호 정명원등 부상당한 투수진들이 아직 제기량을 되찾지 못하고있고 타격마저 부진한 상태. 선두와 하위팀간의 극명한 대조와는 달리 삼성 LG OB등 나머지 5개팀은 백중지세의 양상을 보이고있다. 삼성은 에이스 김상엽과 성준이 각각 2승씩을 올리고있고 부상에서 회복한 김성래가 3할6푼7리의 고타율로 팀타선을 주도하는데 힘입어 5승3패로 2위를 마크하고 있다.

    한국경제 | 1993.04.20 00:00

  • [프로야구] 쌍방울 '홈런 2방', 해태제압 .. 광주연패탈출

    ... "해태에 당한 7연패와 광부원정경기 13연패"의 불명예를 말끔히 씻어냈다. 또 OB는 대전경기에서 김태형의 x타수 x안타 x타점등을 비롯 x개의 소나기안타로 빙그레를 x-x로 제압,승률을 5할로 끌어올렸다. 부산경기에서는 성준이 역투한 삼성이 공필성이 솔로홈런을 날린 롯데를 x-x로 꺾고 전날패배를 설욕했다. 18일전적 잠실 태평양(2승5패) 000 020 000-2 101 000 001-3 LG(4승4패) 부산 삼성(5승3패) 003 000 100-4 ...

    한국경제 | 1993.04.19 00:00

  • < 오늘의 프로야구 전적 > 삼성, 빙그레 무패행진 이어가

    삼성 0 0 0 0 2 0 0 0 1 3 O B 0 0 0 1 0 0 0 0 0 1 승리투수 성준 세이브:오봉옥, 패전투수:김상진 해태 2 1 0 0 0 0 0 4 0 7 태평양 2 3 0 0 0 1 0 0 0 6 승리투수:이대진 세이브:선동열, 패전투수:김홍집 빙그레 1 0 0 0 0 0 0 0 2 3 롯 데 0 0 0 0 0 0 0 0 0 0 승리투수 장정순 세이브:송진우, 패전투수:윤형배 L G 0 4 0 0 0 0 1 0 2 ...

    한국경제 | 1993.04.13 00:00

  • 롯데,준플레이오프 1승 먼저 올려...삼성에 3-0 완봉승

    ... 8회말 박계원의 3루타 와 김선일의 2루타가 연속 터지면서 2점을 보태 삼성을 3-0으로 제압했 다. 92프로야구 신인왕인 염종석은 이날 삼성타자를 상대로 무사사구를 기록하며 완봉을 따내는 뛰어난 피칭을 함으로써 팀의 승리에 결정적인 수훈을 세웠다. 삼성은 롯데에 강한 면모를 보여온 성준이 완투했다. 이로써 롯데는 3전2선승제로 벌어지는 준플레이오프전에서 앞으로 1 승만 추가하면 플레이오프전에 진출할수 있는 유리한 고지에 서게 됐다.

    한국경제 | 1992.09.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