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661-28670 / 29,7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어부 현장검증…'묵묵히' 범행재연

    4시간동안 진행..주민 100여명 지켜봐 전남 보 앞바다에서 70대 어부가 여행객 4명을 살해한 사건에 대한 현장검증이 2일 오전 보성군 회천면 선착장을 비롯한 범행현장 일대에서 진행됐다. 이날 현장검증은 피의자 오모(70) ... 피해자 역할을 맡았으며 물에 빠지는 장면에서는 인근 해수욕장 구조대원이 대역으로 나섰다. 오씨는 피해자들에게 성추행을 시도하다 물에 빠뜨리고 어구를 휘두르는 등 범행 당시의 행동을 태연히 재연했으며 이 과정에서 경찰관들로부터 조용히 ...

    연합뉴스 | 2007.10.02 00:00

  • 70대 어부, 대학생 2명도 살해

    2명 살해사건과 범행동기.과정도 같아 불법어선 범행이용..경찰 초동수사 미흡 전남 보 앞바다에서 20대 여 2명을 살해한 70대 어부가 지난 8월말 실종된 대학생 2명도 살해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어부는 여대생을 성추행하기 위해 남자친구를 살해했으며 성추행에 실패하자 여대생을 물에 빠뜨려 숨지게 하는 등 20대 여 2명 살인사건과 범행 동기나 과정도 동일한 것으로 경찰조사 결과 드러났다. 특히 불법어로 작업으로 수차례 적발됐으면서도 ...

    연합뉴스 | 2007.10.01 00:00

  • "보 여행객 4명 모두 어부가 살해"

    여성들 성추행하려다 반항하자 모두 죽여 전남 보성에서 살해된 여행객 4명은 모두 어부 오모(70)씨가 피해자들을 성추행을 하려다 실패에 그치자 혼자 살해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 보성경찰서는 1일 경찰서 대회의실에서 이 같은 ... 숨지게 한 것으로 경찰의 추가수사 결과 밝혀졌다. 20대 여 피해자 2명의 경우 지난 25일 오후 3시께 보 율포 앞바다 해상에서 오씨가 자신의 배에 태운 여 중 1명을 성추행하려다 이들이 반항하는 과정에서 함께 바다에 ...

    연합뉴스 | 2007.10.01 00:00

  • 여행객 4명 살해 70대 어부는 누구?

    불법어로 6차례 적발불구 배 몰수 안당해 전남 보 인근 바다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남녀 여행객 4명의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어부 오모(70.전남 보) 씨는 불법어로 행위로 여러 차례 적발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1일 전남 보성경찰서 ...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마을에 사는 한 주민은 "오씨가 평소에 자기 가게에 오는 여자 손님들에게 적인 농담을 하거나 성추행을 시도해 `오씨 가게에 여자 혼자 가면 안된다'는 소문이 나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

    연합뉴스 | 2007.10.01 00:00

  • 경찰이 출근길 지하철서 성추행

    반대방향 지하철 타고 범행, 현장서 검거 현직 경찰관이 출근길과 반대방향의 지하철을 타고 성추행하다 현장에서 검거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경기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 따르면 장 경사는 지난 11일 오전 8시40-45분, 지하철 2호선 방배-서초-교대역 구간에서 A(24.여)씨를 성추행한 혐의다. 장 경사는 러시아워 성추행.소매치기범 검거를 위해 국철 1호선 근무를 마치고 분당선으로 이동하기 위해 ...

    연합뉴스 | 2007.09.28 00:00

  • 충격 또 충격, 경찰관이 연쇄강도.강간

    ... 강력범죄까지..시민 '경악'.경찰 '허탈' 경찰 임용 관리시스템 "구멍뚫렸다" 철저 점검 지적 경기도 고양시 대화역 주차장에서 부녀자를 수차례 납치.폭행하고 돈을 빼앗은 범인이 지구대에서 근무하는 19년 경력의 현직 경찰관으로 드러나 커다란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사건은 경찰관이 뇌물수수, 성추행 등 일상적인 비위와 품위손상 차원을 넘어 이제 강력범죄까지 서슴치 않았다는 점에서 경찰 내부에선 "얼굴을 들 수 없게 됐다"는 자탄의 목소리가 터져 ...

    연합뉴스 | 2007.09.20 00:00

  • 에스원, 직원 강도짓 사죄..급등세로 마감

    ... 대회의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저희 직원의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분들과 고객들께 심려를 끼친 데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직원들의 윤리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교육과 직원 교육에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에스원은 최근 자사의 경비직원이 고객 주택에 침입해 현금을 빼앗고 성추행한 혐의로 체포되자 '퇴사한 직원'이라고 거짓 해명을 해 비난을 샀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9.13 00:00 | ramus

  • 이웃집 여 성추행 사법연수원생 구속

    경기도 일산경찰서는 이웃 집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폭력 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사법연수원생 A(30)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달 27일 오전1-3시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옆 호실에 사는 20대 여 B씨의 방에 열려 있는 창문을 통해 들어 가 잠자고 있던 B씨를 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B씨가 잠에서 깨어나자 곧바로 도망쳤으며 ...

    연합뉴스 | 2007.09.03 00:00

  • '화장실 추문' 크레이그, 상원의원직 사퇴

    ... 62세인 크레이그 의원은 지난 6월 11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공항 화장실에서 옆칸을 사용 중인 남자를 뚫어지게 쳐다보고 칸막이 아래로 발을 갖다대는 등 '구애'로 비칠 만한 이상한 행동을 하다 사복 경찰관이었던 옆칸 남자에게 성추행 혐의로 체포됐다. 크레이그 의원은 두 달 만인 지난 1일 혐의를 인정하고 575달러의 벌금과 1년간의 보호관찰 처분을 받았고 이후 '화장실 음란행위'가 외부에 알려지면서 공화당 동료의원들은 물론 29일엔 백악관까지 실망감을 표시, ...

    연합뉴스 | 2007.09.02 00:00

  • "'화장실 스캔들' 크레이그, 상원의원직 곧 사퇴"

    ... 62세인 크레이그 의원은 지난 6월 11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공항 화장실에서 옆칸을 사용 중인 남자를 뚫어지게 쳐다보고 칸막이 아래로 발을 갖다대는 등 '구애'로 비칠 만한 이상한 행동을 하다 사복 경찰관이었던 옆칸 남자에게 성추행 혐의로 체포됐다. 크레이그 의원은 두 달 만인 지난 1일 혐의를 인정하고 575달러의 벌금과 1년간의 보호관찰 처분을 받았고 이후 '화장실 음란행위'가 외부에 알려지면서 공화당 동료의원들은 물론 29일엔 백악관까지 실망감을 표시, ...

    연합뉴스 | 2007.09.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