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781-28790 / 29,6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 김병준 '불가', 한명숙 '글쎄'

    ... 중에서 선택을 해야 한다면 김 실장보다는 한 의원에게 상대적으로 좋은 점수를 주는 분위기다. 김 실장은 능력과 중립 어느모로봐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반응이 다수인 반면, 한 의원에 대해서는 원칙적 반대속에서도 당적 등 일정조건만 ... 의원이 좀더 수월하지 않겠느냐는 급한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한 의원이 후임 총리에 내정될 경우 첫 여 총리 탄생이라는 상징적 의미가 큰 데다 최연희(崔鉛熙) 의원의 성추행 파문 전력이 있는 한나라당으로서는 여성표를 ...

    연합뉴스 | 2006.03.21 00:00

  • thumbnail
    "폭행범은 거세해야"

    자신의 아들이 성추행범의 폭력에희생당한 지방 출신의 한 중년 남성이 20일 낮 서울 광화문 정부중앙청사 후문에서 `폭행범 거세 합법화, 전자팔찌 부착' 등의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6.03.20 15:14

  • thumbnail
    고개숙인 시장과 의원

    여기자 성추행과 관련 잠적했던 전 한나라당 사무총장 최연희 의원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피해자와 국민들에게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 왼쪽) 또한 이른바 `공짜 테니스' 논란과 관련해 이명박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라고 말 한 뒤 회견장을 나서며 인사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6.03.20 14:00

  • 與 "모든 방법 동원 최연희 사퇴시킬 것"

    열린우리당은 20일 최연희(崔鉛熙) 의원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최 의원을 사퇴시키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브리핑을 통해 "우리당은 국회 차원에서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실제 사퇴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성추행 사건에 대해 (한나라당이) 할 만큼 했다면서 사퇴권고 결의안만 내는 것은 꼬리자르기식"이라고 ...

    연합뉴스 | 2006.03.20 00:00

  • 열린우리당 "최연희 회견 국민 우롱"

    열린우리당은 20일 성추행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최연희(崔鉛熙)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대국민 공개사과를 하면서도 의원직은 유지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우리당은 특히 최 의원이 사퇴를 ...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의원직을 사퇴시키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현미(金賢美) 성추행.폭력 추방 대책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범법을 저지른 만큼 당연히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며 "최 의원이 ...

    연합뉴스 | 2006.03.20 00:00

  • 최연희 오전 11시 입장발표

    성추행 파문으로 의원직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최연희(崔鉛熙) 의원이 20일 오전 11시 국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입장을 공식 발표한다. 최 의원의 한 측근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최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성추행 ...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까지 21일동안 잠행해 온 최 의원은 동아일보의 검찰고발과 야4당의 의원직 사퇴촉구 결의안 공동제출로 전방위 압박을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 기자 sims@yna.co.kr

    연합뉴스 | 2006.03.20 00:00

  • 한나라당 '千법무 사퇴.당비납부' 대여공세

    한나라당은 20일 재소자 성추행 사망 사건의 책임을 물어 천정배(千正培) 법무 장관에 대한 사퇴를 촉구하는 등 대여 공세를 계속했다. 허태열(許泰烈)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권위주의 시절도 구치소에서 사고가 나면 장관이 사표를 냈다"면서 "최연희(崔鉛熙) 의원 문제는 그렇게 엄격하게 다루면서 구치소 폭력에 대해 그렇게 관대할 수 있는 지 이해가 안된다"고 여권을 비판했다. 허 총장은 "성추행 피해 재소자 사망 문제는 천 장관이 사퇴할 ...

    연합뉴스 | 2006.03.20 00:00

  • thumbnail
    최연희 "할 말이 없다"

    여기자 성추행 사건으로 한나라당을 탈당한 최연희(崔鉛熙)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24일 성추행 사건이 불거진 이후 아무런 입장 표명 없이 잠적해온 지 24일만에 처음 얼굴을 드러내고 ... 최연희 사퇴하라"고 외쳤고, 취재진들간 격심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하면서 회견장 인근은 아수라장이 됐다. 민노당 여 당직자들은 "성추행범 최연희, 가슴이나 주무르고 X팔리지도 않느냐"며 반말로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최 의원은 ...

    연합뉴스 | 2006.03.20 00:00

  • 최연희 "법의 판단 따르겠다"

    최연희(崔鉛熙) 의원은 20일 자신이 성추행 사건과 관련, "법의 판단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최 의원은 `사죄드립니다'라는 공개사과문을 통해 "지난 ... 허락해 준다면 정중히 다시 사죄토록 하겠다"면서 "음식점 주인 운운으로 본의 아니게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모든 분들께 `그것은 결코 나의 진심이 아니며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 기자

    연합뉴스 | 2006.03.20 00:00

  • thumbnail
    사과는 했지만… 최연희 의원직 사퇴 거부

    성추행 파문으로 의원직 사퇴압박을 받고 있는 최연희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개 사과했다. 그러나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는 "법적 판단에 따르겠다"고 말해 의원직을 사퇴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에 따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권의 공방이 한층 가열될 전망이다. 잠적 22일 만에 모습을 드러낸 최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무엇보다 당사자인 여기자에 대해서는 저의 큰 ...

    한국경제 | 2006.03.20 00:00 | 양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