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791-28800 / 29,6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 "한명숙 보다 김병준"..선호입장 U턴

    ... 일각에서는 한나라당이 총리 인선을 놓고 여권내 혼선을 유도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최연희(崔鉛熙) 의원의 성추행 파문으로 난처한 입장에 빠진 한나라당이 여 총리가 나올 경우 지방선거에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 ... 있다. 특히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한 의원보다는 김 실장에 대한 공세 소재가 더 많은 만큼 전략적 차원에서 김 실장 선호 쪽으로 입장을 선회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 기자 sims@yna.co.kr

    연합뉴스 | 2006.03.22 00:00

  • 강재섭 "관리형대표 경선 출마않겠다"

    ... 것"이라고 `지도자론'을 밝힌뒤 "요즘은 젊은 세대가 당락을 결정하는 만큼 양적, 질적으로 새로운 경향에 맞춰가는 모습으로 이념보다는 실용적 지도자상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최연희(崔鉛熙) 의원 성추행 파문 등과 관련, 원내대표 시절 나비효과를 강조한 바 있음을 상기시킨뒤 "국민에게 늘 겸손하고 잘 나갈 때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고, 최근 당 운영과 관련해선 "속도감이 떨어지는 것이 단점"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강 의원은 향후 ...

    연합뉴스 | 2006.03.22 00:00

  • [새 영화] 이방인들의 충돌과 화해 '크래쉬'

    ... 타고 가던 차량이 강탈 차량과 같은 차종이라는 이유로 수색하게 된다. 수색 과정에서 라이언은 크리스틴의 몸을 성추행하듯 만진다. 그렇지만 남편 캐머런은 이 사건이 흑인이라는 핸디캡을 가진 자신에게 위협이 될까 두려워 아무런 저항도 ...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다. 흑인 형사 그레이엄(돈 치돌)은 살인사건 현장에서 동생의 시체를 본다. 백인사회에서 공하기 위해 가족으로부터 스스로 소외를 선택한 그는 어머니로부터 "동생을 죽인 살인자는 너"라는 비난을 듣는다. ...

    연합뉴스 | 2006.03.22 00:00

  • 국방부 '동성애자 관리규정' 만들기로

    ...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 권고안을 전향적으로 수용할 것임을 시사했다. 인권위는 지난 1월9일 군내 적 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없애려면 군형법 및 군 인사법 시행규칙을 폐지 또는 개정해야 한다는 권고안을 내놨다. ... 것으로, 인권위 권고안을 전향적으로 수용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군형법 제92조는 계간(鷄姦) 등 추행을 한 자에 대해 1년 이하의 징역을, 군 인사법시행규칙 제52조는 변태적 벽자를 현역복무 부적합 처리할 수 있도록 ...

    연합뉴스 | 2006.03.22 00:00

  • 한나라 "이러다간 지방선거 낭패"… 3大 악재로 골머리

    한나라당이 최근 악재가 한꺼번에 터져 나오며 골머리를 앓고 있다. 성추행 사건을 일으킨 최연희 의원이 의원직 사퇴를 거부한 데다 당 소속 이명박 서울시장의 '황제 테니스' 파문이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지방선거 공천 잡음도 ... 따라 당내에서 자성론이 일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골프 자제를 주장했고,고진화 의원은 "도덕적 보수주의는 사망선고를 받았다. 여당과의 도덕 경쟁에서 완패했다"고 자평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3.21 00:00 | 홍영식

  • 한, 김병준 '불가', 한명숙 '글쎄'

    ... 중에서 선택을 해야 한다면 김 실장보다는 한 의원에게 상대적으로 좋은 점수를 주는 분위기다. 김 실장은 능력과 중립 어느모로봐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반응이 다수인 반면, 한 의원에 대해서는 원칙적 반대속에서도 당적 등 일정조건만 ... 의원이 좀더 수월하지 않겠느냐는 급한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한 의원이 후임 총리에 내정될 경우 첫 여 총리 탄생이라는 상징적 의미가 큰 데다 최연희(崔鉛熙) 의원의 성추행 파문 전력이 있는 한나라당으로서는 여성표를 ...

    연합뉴스 | 2006.03.21 00:00

  • thumbnail
    "폭행범은 거세해야"

    자신의 아들이 성추행범의 폭력에희생당한 지방 출신의 한 중년 남성이 20일 낮 서울 광화문 정부중앙청사 후문에서 `폭행범 거세 합법화, 전자팔찌 부착' 등의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6.03.20 15:14

  • thumbnail
    고개숙인 시장과 의원

    여기자 성추행과 관련 잠적했던 전 한나라당 사무총장 최연희 의원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피해자와 국민들에게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 왼쪽) 또한 이른바 `공짜 테니스' 논란과 관련해 이명박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라고 말 한 뒤 회견장을 나서며 인사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6.03.20 14:00

  • 최연희 "법의 판단 따르겠다"

    최연희(崔鉛熙) 의원은 20일 자신이 성추행 사건과 관련, "법의 판단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최 의원은 `사죄드립니다'라는 공개사과문을 통해 "지난 ... 허락해 준다면 정중히 다시 사죄토록 하겠다"면서 "음식점 주인 운운으로 본의 아니게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모든 분들께 `그것은 결코 나의 진심이 아니며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 기자

    연합뉴스 | 2006.03.20 00:00

  • thumbnail
    최연희 "할 말이 없다"

    여기자 성추행 사건으로 한나라당을 탈당한 최연희(崔鉛熙)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24일 성추행 사건이 불거진 이후 아무런 입장 표명 없이 잠적해온 지 24일만에 처음 얼굴을 드러내고 ... 최연희 사퇴하라"고 외쳤고, 취재진들간 격심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하면서 회견장 인근은 아수라장이 됐다. 민노당 여 당직자들은 "성추행범 최연희, 가슴이나 주무르고 X팔리지도 않느냐"며 반말로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최 의원은 ...

    연합뉴스 | 2006.03.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