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3,1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FNC, 사고 친 연예인만 몇 명…이홍기 "이젠 정신 차린 듯"

    ... 특례입학 의혹이 있었고 같은 멤버 이종현은 '정준영 단톡방'에서 여성을 물건 취급하는 발언을 한 것이 알려지며 전국민으로부터 공분을 사 팀에서 탈퇴했다. FT아일랜드를 탈퇴한 최종훈이 정준영과 함께 만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또 AOA를 탈퇴한 권민아가 걸그룹 활동 당시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해 수차례 극단적 시도를 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입대 전 '...

    텐아시아 | 2021.05.06 10:47 | 우빈

  • thumbnail
    국민의힘 초선들 10일 광주行…"광주 정신 계승해 화합해야"

    ...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3월 5·18 추모탑 앞에 무릎을 꿇고 사과를 했던 행보의 연장선이기도 하다. 현재까지 광주를 방문하겠다고 한 초선 의원들은 김미애 김형동 박형수 유상범 윤주경 이영 이종성 조수진 조태용 의원 등 10명가량이다.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자진 탈당했다가 무혐의 결정을 받아 복당을 신청한 김병욱 의원도 동행한다. 김재섭 비상대책위원과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 당협위원장인 천하람 변호사도 함께할 예정이다. 이들은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옛 전남도청에 ...

    한국경제 | 2021.05.05 15:33 | YONHAP

  • thumbnail
    2년 전 모텔에서 성폭행 당한 것, 지금 고소 가능할까요?

    법률사무소AL에서 과거 모텔에서 성폭행 당한 사건의 고발의 가능 여부에 대한 유튜브 영상을 공개했다. 법률사무소AL에 상담을 신청한 피해자는 2년 전에 지인으로부터의 성폭행 당한 것의 고소 가능 여부를 문의했다. 피해자는 본인과 가해자가 같이 술자리를 가진 후, 가해자가 술에 취한 본인을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을 했다고 증언했다. 피해자는 가해자가 본인의 사진을 촬영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전했다. 피해자는 사건 발생 직후에 가해자에게 사진을 지워달라고 ...

    한국경제 | 2021.05.04 15:34 | 배경민

  • thumbnail
    독일 경찰, 세계최대 아동포르노플랫폼 폐쇄…운영진등 3명 체포

    회원수 40만명 넘어…남아 성폭행 사진·동영상 교환 통로 독일 경찰이 회원수가 40만명이 넘는 세계 최대 아동포르노 플랫폼을 폐쇄하고, 독일 국적 운영진 2명 등 3명을 체포했다. 독일 연방치안청(BKA)과 인터넷·컴퓨터범죄퇴치본부(ZIT)는 3일 세계 최대 아동포르노 교환 다크넷 플랫폼인 '보이스타운'을 폐쇄하고 운영진 2명과 회원 1명 등 3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파라과이에 있는 또 다른 운영진 1명은 독일로 압송 중이다. 독일 국적의 ...

    한국경제 | 2021.05.04 00:36 | YONHAP

  • thumbnail
    법원행정처장에 김상환 대법관 내정

    ... 대법관은 김 대법원장이 제청해 2018년 12월 대법관에 임명됐다. 국제인권법연구회 출신이다. ‘땅콩 회항’ 사건에서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게 실형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집행유예로 석방하기도 했다.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상고심에서는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지었다. 김 대법관은 2018년 청문회 당시 ‘사법농단’ 사건에 대해 “전대미문의 몹시 부끄러운 사태”라면서도 ...

    한국경제 | 2021.05.03 17:23 | 남정민

  • thumbnail
    친누나 살인범의 거짓말에 속은 경찰…CCTV 부실 수사(종합)

    말 바뀐 피해자 가출시점 확인 안 해…경찰 "결과적으로 속았다" '인천 중학생 집단 성폭행' 사건 때도 CCTV 영상 제대로 확보안해 3명 징계 친누나를 살해한 뒤 인천 강화도 농수로에 시신을 유기했다가 4개월 만에 붙잡힌 20대 남동생은 올해 2월 부모의 가출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 수사관들을 거짓말로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경찰이 수사를 철저하게 했다면 이 남성을 더 빨리 검거할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3일 경찰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1.05.03 16:51 | YONHAP

  • thumbnail
    경찰, 조두순 주거지 인근 초교 통학환경 개선 캠페인

    경찰이 초등학생 납치·성폭행범 조두순 주거지 인근에 위치한 초등학교에 대해 지자체와의 합동 순찰 및 통학환경 개선 사업에 나선다. 3일 오후 3시께 경기 안산단원경찰서 소속 경찰관, 지역주민, 교사, 안산시 관계자 등 15명은 안산시 단원구 와동 소재 한 초등학교 근처에서 '함께해요! 안전순찰'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들은 학교 주변 1㎞가량을 도보로 순찰하며 등하굣길에 대한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또 현재 추진 중인 통학환경 개선사업 ...

    한국경제 | 2021.05.03 15:38 | YONHAP

  • thumbnail
    진중권·이준석 정면충돌…'여자 수학 못하는 건 사회 탓?'

    ... 대표에게 성추행을 당한 것)이 구체적 사례"라면서 "30세 이하 강간 피해자의 경우 여성이 남성의 175배"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최고위원이 "강간 통계를 들고 오면 당연히 그건 성폭행이라는 범죄의 특성상 남녀차이가 나올 수 있다"고 하자, 장 의원은 "그 발언이야말로 남성을 잠재적 가해자로 몰아가는 발언"이라며 발언 정정을 요구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

    한국경제 | 2021.05.03 09:35 | 김명일

  • thumbnail
    이준석 "與, 젠더 때문에 졌다"…진중권 "그건 개인생각"

    ... 이어 "일반적이고 보편적 합의에서 벗어난 이준석 씨 개인 이데올로기"라며 "당내 입지 때문에 70%가 넘는 지지율을 얻은 게 본인 공이라고 얘기하고 싶은 거 같다"고 비꼬았다. 이 전 최고위원은 또 "강간 통계 들고 오면 당연히 성폭행이란 범죄 특성상 남녀 차이가 나올 수 있다"면서도 "최근 살인사건에 있어서 젠더 갈등을 부추기려고 했던 것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진 전 교수는 "정치적으로 올바르지 못한 발언으로 정정해달라"며 "살인사건 범인의 ...

    한국경제 | 2021.05.03 00:02 | YONHAP

  • thumbnail
    `에펨코리아` 집단 성폭행 게시글에 경찰 내사 착수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 올라온 복수의 성폭행 암시 익명 게시글이 파장을 키우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웹사이트에는 자신의 20대 여자친구에게 강제로 여러 남성과 성관계를 하도록 했다는 내용의 글이 지난 2∼3월에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게시글들에는 피해 여성이 거부하는데도 여러 남성과 성관계하도록 했다거나 그로 인해 피해자에게 출혈 등이 있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성폭력 게시글을 ...

    한국경제TV | 2021.05.02 2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