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5,9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연금저축·IRP 납입액, 사실상 이중과세…가입장려효과 미흡"

    보험硏 보고서…"중산층 이상, 납입액 일부만 비과세 효과" 연금저축과 개인형 퇴직연금(IRP) 납입액에 대한 세금제도가 사실상 '이중과세'로 작용해 가입 유인효과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9일 보험연구원 이태열 선임연구위원과 정원석 연구위원은 'KIRI 리포트'에 실린 '세제적격 개인연금 세제의 실효성과 개선과제'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개인연금 세액공제는 일부 납입액에 대해 이중으로 과세하는 문제가 있다고 진단했다. 세제적격 개인연금이란 ...

    한국경제 | 2021.05.09 12:00 | YONHAP

  • thumbnail
    "행복국가 만들 것" 박용진 대선 출마선언…민주당 최초 [전문]

    ... 아닌 적극주의로 전환하고 모든 행정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통합한 '복지행정통합플랫폼'을 구축하겠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모든 국민이 행복한 배당의 주인이 될 수 있는 '온국민행복배당시대'을 열겠습니다. 세금 거둬 나눠주는 선심행정, 국민과 기업에 수십 조 증세 부담을 가중하는 재정남용 정책이 아니라 4차 산업혁명시대의 원유인 국민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이를 국민에게 고루 배당하는 새로운 국민 배당 시스템을 열겠습니다. ...

    한국경제 | 2021.05.09 11:53 | 이보배

  • thumbnail
    부담 커도 줄이긴 어려운 상속세…연부연납기간 연장이 대안으로

    세금 취지·경영환경 고려할때 한국에선 인하·폐지 어려워 전경련 "납부기간 5년→10년 제안 검토중" 12조 원에 달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유족의 상속세를 계기로 세제를 개편해야 한다는 논의에 불이 붙고 있다. 다만 부의 대물림을 막는다는 상속세의 취지와 다른 나라에 비해 편법상속이 많은 한국의 경영환경을 고려하면 상속세 인하나 폐지는 사실상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이에 현금 유동성이 제약된 상속인의 납세 부담을 줄이기 위해 여러 해에 걸쳐 ...

    한국경제 | 2021.05.09 10:40 | YONHAP

  • thumbnail
    "한국외대, 송도캠퍼스 조성 지연"…연수구, 9억원대 세금 징수

    외대 "건축 승인 절차에 시간 소요"…행정심판 청구 등 반발 한국외국어대학교가 추진 중인 인천 송도캠퍼스 조성 사업이 지연되면서 관할 지방자치단체가 9억원대의 세금을 징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시 연수구는 한국외대(학교법인 동원육영회)를 상대로 9억7천만원 상당의 과세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연수구에 따르면 한국외대는 2017년 초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197-1 일대 4만3천㎡ 규모의 학교용 부지를 취득한 뒤 이듬해까지 ...

    한국경제 | 2021.05.09 09:00 | YONHAP

  • thumbnail
    삼성전자 稅부담 '세계 최고 수준'…日 도요타와 비교해보니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삼성전자가 세계 주요 기업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의 세금을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세금 부담률은 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등 일명 'GAFA'의 두배에 달했고, 일본 도요타, 독일 지멘스, 스위스 네슬라 등 주요국 대표기업보다 높았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018에서 2020년까지 3년간 세계 5만7000여곳의 기업이 부담한 법인세를 법인세 차감 전 이익으로 나눈 세부담률을 9일 발표했다. 삼성전자의 세부담률은 ...

    한국경제 | 2021.05.09 08:50 | 정영효

  • thumbnail
    인천공항·항만 낀 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재신청 가닥

    ... 신청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중구는 인천시 산하 노사민정협의회와 협의를 거쳐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다시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 일자리 사업 우선 지원, 지방세 등 세금 납부 기한 연장, 고용유지지원금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앞서 구가 지역 내 고용 위기 현황을 분석한 용역에 따르면 구에서는 운수업 종사자가 2만6천764명(27.37%)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그다음이 숙박·음식점업 ...

    한국경제 | 2021.05.09 08:00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특별구는 싫다…51번째 주가 되겠다는 워싱턴DC

    ... 몰표를 주는 지역 특성상 민주당 좋은 일만 되는 것이라 공화당이 강력하게 저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동네 주민에게 워싱턴DC가 주가 되기를 바라는지 물었습니다. 당연한 걸 왜 묻느냐는 표정으로 그렇다고 하기에 이유를 물었더니 "연방세금을 내는데 연방의원이 없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반문했습니다. 공화당에서 무작정 반대만 할 수 없는 이유입니다. 미국에서는 각 주에 상원의원이 2명씩이고 하원의원은 주별 인구비례로 배정되는데 워싱턴DC는 주가 아니어서 주민들이 ...

    한국경제 | 2021.05.09 07:07 | YONHAP

  • [뉴욕증시 주간전망] 물가 지표 무시할 수 있을까

    ... 발표 때도 계속 언급했던 주제라 얼마나 올랐을지 주목할 필요가 있으며 소매판매는 3월에 현금부양책에 크게 오른 바 있어 전달보다는 완화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마지막으로 오는 17일 예정된 연방 소득세 신고일을 앞두고 투자자들이 세금 납부를 위해 일부 기술주를 매도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더구나 바이든 행정부가 연 소득 100만 달러 이상의 고소득자에 대해 자본소득세를 현행 20%에서 39.6%로 인상하겠다고 한 조치도 시장에 하락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1.05.09 07:00 | YONHAP

  • thumbnail
    '코인 취급업자' 국내 약 230개 추정…통신판매·SW업 등록

    ... 정확한 것은 아니다. 한편, 기재위 조세소위원회 위원장인 고 의원은 가상자산 과세 계획이 다른 자산과 '형평'에 문제가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2022년 귀속분(2023년 신고·납부)부터 250만원이 넘는 가상자산 차익에 세금이 부과된다. 고 의원은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주식은 거래를 할 때마다 증권거래세를 매기고 있는데(중략), 현재 가상자산에는 어떠한 세금도 부과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미국이나 일본, 독일, 호주 등 해외에서는 이미 ...

    한국경제 | 2021.05.09 06:29 | YONHAP

  • thumbnail
    '반도체+α' 핵심기술 R&D 중소기업에 40% 넘는 세액공제 추진

    ... 속하는 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에 현행 제도보다 더 큰 세제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행 조세특례제한법에 따르면 정부는 기업의 연구·인력 개발비 또는 사업시설 투자 비용에 일정 비율(공제율)을 곱한 금액을 세금에서 감면해준다. 특히 디지털·그린 뉴딜 등 새로운 산업의 기반이 되는 신성장 원천기술 관련 투자에 대해서는 일반 투자보다 높은 기본 공제율을 적용한다. 예컨대 일반 R&D 투자라면 대기업 기준 공제율이 2%에 그치지만, ...

    한국경제 | 2021.05.09 06: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