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2,4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양도세·취득세 완화 논의도 점화…합의까지는 험로

    ... 송영길 대표도 재산세와 함께 양도소득세를 조정이 시급한 과제로 언급한 바 있다. 첫 번째 과제는 단기 보유자와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중과 문제다. 6개월간의 유예기간이 종료되는 6월1일부터 1년 미만 단기보유자는 주택 양도세율이 기존 40%에서 70%로 올라간다. 조정대상 지역의 양도세 최고세율(3주택 이상)은 기존 65%에서 75%까지 오른다. 양도세 중과를 완화·유예하자는 논의는 2·4 대책 등 정부의 공급대책으로 실제 물량이 나올 때까지 기존 ...

    한국경제 | 2021.05.16 06:03 | YONHAP

  • thumbnail
    "집 팔아 10억 벌어놓고 세금 8억 낼 바엔 차라리…"

    ...squo;을 내놓으며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이 한 말이다. 2018년 4월 매매한 주택까지는 적용을 유예할 테니 다주택자는 집을 내놓으라는 말이었다. 지난해 ‘7·10대책’에서는 다주택자 양도세 최고세율을 75%까지 올리며 다음달 1일 전까지 집을 팔라고 압박했다. 하지만 정부의 기대대로 다주택자가 매물을 대거 시장에 던지는 일은 없었다. 이달 서울지역 아파트 매물 건수는 지난달 대비 오히려 감소했고, 집값 상승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5.14 17:46 | 이유정

  • thumbnail
    "시장에 매물 나오게 하려면 장기보유자 양도세 줄여줘야"

    ... 말했다. 장기보유 유인을 높이기 위해 양도차액을 산출하는 과정에서 물가 인상분을 제거해야 한다는 뜻이다. 이른바 ‘n분의 n승’ 방식으로 양도세를 산출해야 한다고도 했다. 가령 매각 시점에 양도차액을 산출하면 높은 누진세율을 적용받는다. 누진세율을 낮춰주기 위해 연평균 과세표준(양도차액)을 산출한 직후 보유 기간을 곱하는 방식으로 산출해야 한다는 뜻이다. 이 경우 낮은 누진세율을 적용받는 만큼 양도세 부담이 작아진다. 2003년 1억원에 사들인 부동산을 ...

    한국경제 | 2021.05.14 17:37 | 김익환

  • thumbnail
    "종부세, 중산층세로 변질…국민 눈높이 맞는 조세개혁 절실"

    ... 시급합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사진)은 14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양도세 중과, 신규 임대주택 공급만으론 현재 과열된 부동산 시장을 안정화시킬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고세율 75%에 이르는 양도세 중과는 주택 ‘공급 절벽’을 심화시키고 있다”며 “다주택자가 매물을 내놓을 수 있도록 길을 터줘야 거래가 활성화될 것”이라고 했다. 주택 거래가 활성화되면 공급 확대로 ...

    한국경제 | 2021.05.14 17:37 | 정지은

  • thumbnail
    김오수, 소득세 축소 반박…"4천100만원 추가납부 예정"

    ... 앞서 한 언론은 김 후보자가 고문료를 받으면서 사업소득자로 신고해 세금을 근로소득자의 약 10분 1 수준인 매달 60만원, 90만원만 납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근로소득자는 국세청 원천징수표에 따라 매달 월급에서 세금을 먼저 뗀 뒤 다음 해 연말정산을 통해 세금을 정산한다. 반면 개인사업자는 일괄적으로 소득의 3%만 원천징수하고 다음 해 5월 종합소득세를 신고하면서 세금을 정산하게 된다.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의 세율은 같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4 17:14 | YONHAP

  • thumbnail
    비규제지역 아파트, 절세효과 누린다…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 분양

    ... 올해 6월부터 부동산관련 세금을 대폭 인상키로 하면서 규제지역(조정대상지역) 내 부동산시장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하지만, 규제의 칼날에서 빗겨간 지역의 부동산시장은 오히려 호황이다. 정부는 지난해 8월부터 다주택자의 취득세율을 손보기 시작했다. 본래, 최대 4%에 불과했던 취득세율을 최대 12%까지 끌어 올렸다. 다만, 1주택자와 조정지역 외 2주택자에 한해서는 여전히 (1%~3%)을 적용하고 있다. 올해 6월부턴 보유?처분 단계의 부동산 세금도 천정부지로 ...

    한국경제TV | 2021.05.14 15:00

  • thumbnail
    6월부터 양도세 최고 82.5%…이번엔 '완화론' [집코노미TV]

    * 5월 13일 오후 4시 집코노미TV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로 진행된 영상입니다. 6월 1일부터 양도소득세 중과세율이 종전보다 10%포인트 인상됩니다. 3주택자의 경우 최고 75%의 세율이 부과되는데 여기에 지방소득세를 합치면 실효세율은 82.5%에 달하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는 민심을 수습할 방안으로 이 양도세 중과세율 완화론을 꺼냈는데요. 다주택자의 매물 출회를 유도해야 부동산시장을 안정화시킬 수 있다는 거죠. 그동안 계속 나왔던 얘기인데 ...

    한국경제 | 2021.05.14 05:00 | 전형진

  • thumbnail
    반포서만 4000가구 재건축 이삿짐…'전세 불안' 강북으로 번지나

    ... 안정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은 3만824가구로, 지난해 4만9197가구 대비 약 37.3% 급감한다. 내년에는 2만423가구가 예정돼 있어 올해보다 더 줄어든다. 다음달부터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세율이 높아져 세금 부담이 커지면 전세가 더 귀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세금이 늘어나는 만큼 유동성 확보를 위해 집주인들이 전세 대신 반전세나 월세를 선호할 것이란 설명이다. 지난해 7월 31일 전월세상한제 등 임대차법 시행 이후 월세 ...

    한국경제 | 2021.05.13 18:04 | 신연수

  • [사설] 부동산 세제 손보겠다는 與, '징벌과세'부터 속히 바로잡아야

    ... 대강의 틀을 내놨다. 중과세와 규제로 일관하다 집값 폭등을 부른 ‘오기 정책’을 뒤늦게나마 손보겠다니 다행이다. 현 정부 들어 부동산세 부담은 ‘징벌적 과세’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다. 세율 인상은 물론 보유세 산정 기준인 공시가격이 급등하는 바람에 웬만한 중산층에까지 ‘부동산 세금폭탄’을 안기고 있다. 당장 양도세는 내달부터 집을 산 뒤 1년 내 팔 경우 세율이 40%에서 70%로 오르고, 다주택자는 ...

    한국경제 | 2021.05.13 17:40

  • thumbnail
    "세종시 공시가 6억∼9억 1주택자, 보유세 30%↑…문턱효과 커"

    ... 상승, 세종시 주택의 보유세 부담은?' 보고서에 따르면 세종시 공동주택 1천100호의 보유세 부담을 분석한 결과 6억·9억원 구간에서 보유세 부담이 급격하게 증가하는 '문턱효과'가 발생했다. 공시가 6억원 이하 1주택자는 재산세 세율특례 영향으로 모든 구간에서 보유세 부담이 감소했다. 이에 비해 재산세 세율특례를 적용받지 못하는 6억∼9억원 구간 1주택자의 보유세는 지난해 대비 보유세가 3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부동산세가 부과되는 9억원 초과 1주택자의 ...

    한국경제 | 2021.05.13 16: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