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2,4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특파원 칼럼] 진영논리 대신 원칙 택한 美 의원

    ... 2명, 하원의원 1명을 늘릴 수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법안 통과를 지지한다. 그런데도 맨친은 ‘내 편’을 드는 대신 원칙을 내세운 것이다. 맨친은 연방 최저임금 2배 인상(7.5%→15.0%), 법인세율 28%로 인상(현재 21%), 2조3000억달러 인프라 투자계획 등 ‘바이드노믹스’에도 다른 소신을 밝혔다. 최저임금을 갑자기 2배나 올리면 자신의 선거구(웨스트버지니아주)처럼 낙후한 지역은 감당할 수 없고, ...

    한국경제 | 2021.05.03 13:41 | 주용석

  • thumbnail
    "땅투기 싹을 자르자"…'토지초과이득세' 23년 만에 부활?

    ... 부과하는 것이 골자다. 그는 "토지초과이득세의 과세표준은 과세기간 3년을 기준으로 시작일과 종료일 사이의 토지가격이 정상지가보다 많이 오른 초과 이득이라면서 1000만원 까지는 30%, 1000만원이 넘는 이득에 대해서는 50%의 세율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대상은 개인과 법인이 본래 목적과 관련없이 보유한 유휴토지다. 개인이 투기성 목적으로 지닌 토지, 대기업이 고유사업과 무관하게 대규모로 보유한 토지 등이 과세 대상이라는 설명이다. 심 의원은 아울러 "토지초과이득세를 ...

    조세일보 | 2021.05.03 10:35

  • thumbnail
    양도세 중과·종부세 인상 한달 앞으로…"수정·보완 없다"(종합)

    다주택자 양도세 최고세율 75%…종부세율도 0.6~2.8%p 인상 송영길 "종부세 액수(부과기준) 조정 신중…공제 확대할 수도" 지난해 개정된 소득세법(양도소득세)과 종합부동산세법 시행 시점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여당과 정부가 기존 부동산 정책에 대한 수정·보완을 검토하고 있지만 이 부분은 대상에서 배제돼 있어 그대로 시행될 가능성이 크다. ◇ 1년 미만 양도세율 70%…다주택 최고세율 75% 2년 미만 보유주택과 조정대상지역 내 다주택자에 ...

    한국경제 | 2021.05.03 09:21 | YONHAP

  • thumbnail
    美 바이든 4000조 지출안에 옐런 "인플레이션 우려 없다"

    ... 상태다. 관련 자금 조달을 위해 법인세 인상과 상위 1% 미만의 부자를 대상으로 한 '부자 증세'를 들고 나섰지만 공화당의 반발에 직면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구상에 따르면 연봉 40만달러를 초과하는 상위 1%에 대해선 세율이 39.6%로 다시 오르게 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39.6%에서 37%로 낮춘걸 원위치시킨다는 방침이다. 또한 현재 주식, 채권, 부동산 등을 1년 이상 보유한 뒤 매각했을 때 투자수익에 최고 20%가 부과되는 자본이득세를 ...

    한국경제 | 2021.05.03 08:21 | 오정민

  • thumbnail
    양도세 중과·종부세 인상 한달 앞으로…"수정·보완 없다"

    다주택자 양도세 최고세율 75%…종부세율도 0.6~2.8%p 인상 지난해 개정된 소득세법(양도소득세)과 종합부동산세법 시행 시점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여당과 정부가 기존 부동산 정책에 대한 수정·보완을 검토하고 있지만 이 부분은 대상에서 배제돼 있어 그대로 시행될 가능성이 크다. ◇ 1년 미만 양도세율 70%…다주택 최고세율 75% 2년 미만 보유주택과 조정대상지역 내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율이 내달 1일을 기해 인상된다. 이는 ...

    한국경제 | 2021.05.03 06:05 | YONHAP

  • thumbnail
    버핏 "부양책 덕에 美 경제 초고속 질주…애플 팔아버린 건 실수"

    ... 요구하는 현대통화이론가들은 너무 자신감에 넘친다”며 “무제한으로 그렇게 하면 참사로 막을 내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행정부의 증세 정책에 대해 묻자 멍거 부회장은 “캘리포니아가 세율을 높여 부자들을 쫓아내는 건 멍청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젊은 층은 이전 세대보다 부자가 되는 게 훨씬 힘들어질 것”이라고 했다. 이어 “비트코인은 그 자체로 혐오스럽고 문명의 ...

    한국경제 | 2021.05.02 18:25 | 조재길

  • "韓기업 상속세율, OECD 1위"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기업 상속 시 상속세율이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대 주주 주식 할증평가를 감안하면 명목 상속세율이 60%까지 올라가 일본을 제치고 OECD 1위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1억유로(약 1350억원) 규모의 기업을 자녀에게 물려줄 때 공제 후 실제 부담하는 상속세액도 분석 대상 54개국 중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2일 KPMG 등의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를 ...

    한국경제 | 2021.05.02 18:13 | 도병욱

  • thumbnail
    [천자 칼럼] 기본소득 vs 안심소득

    ... 발간한 《경제정책 어젠다 2022》에서 좌파 진영의 ‘기본소득’을 대신할 복지 체계로 프리드먼식 ‘음의 소득세’ 도입을 주장해 눈길을 끈다. 최소 생계수준을 연소득 1200만원으로 보고 마이너스 소득세율을 50%로 정할 경우, 소득이 전혀 없는 사람에게 국가가 600만원(-1200만원×50%=-600만원)을 돌려주는 식이다. 근로 의욕을 꺾지 않으면서 빈곤층을 구제하는 현실적 대안으로 평가된다. 노동경제학자인 박기성 성신여대 ...

    한국경제 | 2021.05.02 17:29 | 박성완

  • thumbnail
    노형욱 "무주택자 대출규제, 주택시장 영향 등 면밀 검토할 것"(종합)

    ... "대출규제 완화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거시건전성 유지와 개별 차주의 건전한 대출을 위해 향후 주택경기가 침체했을 때 차주의 상환능력 등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 후보자는 투기 근절을 위해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실효세율을 올려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선 "최근 제기된 다양한 견해들에 대해서는 투기수요 차단, 실수요자 보호, 무주택 서민 주거복지 확충이라는 정책 목표 아래에서 그 취지를 살펴보고 제도개선을 통해 정책목표 달성에 기여할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겠다"라고 ...

    한국경제 | 2021.05.02 17:22 | YONHAP

  • thumbnail
    노형욱 "공시가격 로드맵, 안정적으로 추진할 것"(종합)

    ... 급등했다는 주장에 대해 노 후보자는 "작년 시세 변동폭이 크다 보니 공시가격도 크게 상승했고 이에 따라 재산세가 급등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으나 재산세 부담 완화방안이 마련돼 전체 주택의 92.1%에 해당하는 공시가격 6억원 이하 1주택자에게는 인하된 세율이 적용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세율 인하 효과가 공시가격 상승으로 인한 재산세 증가 효과보다 커지게 돼 대다수의 경우 전년대비 재산세 부담액이 감소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2 16: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