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2,9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하이빔]사라지는 車 배기량과 세금 혼란

    -배터리 기준 세제 개편 불가피 지방세특례제한법에 따라 장애인이 승용차를 구입할 때 자치단체에 내야 하는 취득세 및 자동차세 감면 조건은 크게 두 가지다. 배기량이 2,000㏄ 이하이거나 탑승 가능한 인원이 7~10명일 때다. ... 배기량이 없으니 승차정원이 7명 이상일 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런데 이를 적용할 경우 10인승 이하의 승합차도 혜택 대상에 포함된다. 하지만 일부 자치단체는 세제 혜택 기준이 애초 승용차에 맞추어져 있다는 점에서 자체 해석을 적용하기도 ...

    오토타임즈 | 2021.04.29 10:32

  • thumbnail
    콜롬비아서 '증세 반대' 시위…"중산층 주머니만 턴다" 반발

    정부 세제 개편안에 항의…수도 보고타 등 전국서 동시다발 콜롬비아에서 정부의 세제 개편안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28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블루라디오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수도 보고타를 비롯해 메데인, ... 정부는 총 60억달러(약 6조7천억원)의 세수를 추가로 거두기 위해 개인과 법인에 대한 세금을 늘리고 각종 면세 혜택을 축소하거나 폐지하는 내용의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소득세 징수 기준을 낮춰 더 많은 이들이 세금을 내도록 ...

    한국경제 | 2021.04.29 06:51 | YONHAP

  • thumbnail
    학계 "반도체 주도권 뺏기지 않으려면 전방위 지원해야"

    ... 등 규제를 지목했다. 이같은 환경에서 반도체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반도체 특별법을 제정해 행정적 지원과 세제혜택을 제공해야 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박 회장은 "건설 환경 안전 분야에 대한 패스트 트랙을 마련해 관련 ... 30% △차량용 반도체에는 50% △AP(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 등 파운드리에 40% △소재 부품 장비에 40%의 세제 혜택을 제안했다. 현재 세계적으로 품귀를 빚고 있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을 늘리기 위해서는 전문 파운드리 공장이 ...

    한국경제 | 2021.04.28 18:48 | 이수빈

  • thumbnail
    "투자한도 높여주면 뭐하나, 영업 못 하는데"…등록 승인 못받아 속타는 P2P 업계

    ... 당장 적용되는 업체는 없다. 가령 개인투자자는 현재 업체별 1000만원(일반상품 기준)까지 투자할 수 있지만 앞으론 업권별 3000만원까지 가능해진다. P2P 업계 관계자는 “심사가 빨리 이뤄졌다면 이용자들도 일찌감치 세제 혜택을 볼 수 있었을 것”이라며 “투자 한도를 늘릴 기회도 늦춰지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등록이 지연되면서 P2P 업체들은 사실상 ‘개점휴업’ 중이다. 2019년 말 2조4000억원에 ...

    한국경제 | 2021.04.28 17:30 | 정소람/이인혁

  • thumbnail
    한도 올려주면 뭐하나…늦어지는 P2P 심사에 투자자 혼란

    ... 없다. 가령 일반 개인투자자의 경우 현재는 업체별 1000만원(일반상품 기준) 투자가 가능하지만, 앞으론 업권별 3000만원까지 가능해 진다. 한 P2P업계 관계자는 “업체 심사가 빨리 진행됐다면 이용자들도 일찌감치 세제 혜택을 볼 수 있었을 것”이라며 “1000만원(업체별)에서 최대 3000만원으로 투자 한도를 늘릴 수 있는 기회도 늦춰지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등록이 지연되면서 P2P 업체들은 사실상 ‘개점 ...

    한국경제 | 2021.04.28 16:25 | 정소람/이인혁

  • thumbnail
    삼성家 통 큰 기부, 예술품 기증 활성화 계기 될까

    척박한 문화예술품 기증 풍토에 변화 기대…세제 혜택·물납제 도입 주목 삼성그룹 일가의 '이건희 컬렉션' 2만3천여 점 기증은 한국 문화예술사에 한 획을 긋는 일대 '사건'으로 평가된다. 단숨에 주요 박물관과 미술관 소장품을 ...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기증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 그동안 세금 공제 등의 혜택 부족이 기증 문화 확산을 막는 이유로 꼽혀왔다. 최근 논의가 이뤄지는 상속세 물납제 도입도 같은 맥락이다. 미국은 ...

    한국경제 | 2021.04.28 11:58 | YONHAP

  • thumbnail
    아시아개발은행,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3.5%로 상향

    ... 성장률은 평균 7.4%로 전망했다. 한편, ADB는 지속가능한 녹색·포용 성장과 이를 위한 대규모 자금 마련을 강조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이후 경제 회복 방안을 제언했다. ADB는 아시아 역내 정부는 세제 혜택과 보조금 제공 등 정책을 통해 녹색금융을 비롯한 민간자금을 동원하고, 민간자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할 합의된 표준 마련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 정부의 그린 뉴딜에 대해서는 지속가능한 경제 회복을 위한 ...

    한국경제 | 2021.04.28 08:00 | YONHAP

  • thumbnail
    아시아개발은행 "한국 경제성장률 3.3→3.5%로 상향"

    ...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 등이 높은 성장률의 이유로 꼽혔다. ADB는 지속 가능한 녹색·포용 성장과 이를 위한 대규모 자금 마련을 강조하고 향후 코로나19로부터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ADB는 세제 혜택·보조금 제공 등 여러 정책 옵션을 통해 녹색금융 등 민간자금을 동원하고, 녹색금융 등 민간자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할 합의된 표준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 간 협력해야한다고 조언했다. 강진규 기자

    한국경제 | 2021.04.28 08:00 | 강진규

  • thumbnail
    '미군 주둔 피해 보상' 혜택에도 '경계 몰라' 적용 한계

    ... 포함 여부 문의에 국방부 "정확한 답변 어렵다" 미군 주둔으로 피해를 본 지역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개발 때 세제 혜택을 주는 법 개정이 이뤄졌으나 정작 정확한 경계를 몰라 행정에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28일 경기 양주시에 ... 개발부담금 감면 조항이 반영됐으나 회천1∼4동이 반환공여구역에 포함된 사실을 몰라 2017년까지 3년간 개발부담금 감면 혜택을 주지 못했다. 공여구역법과 개발이익환수법에는 공여구역 또는 반환공여구역이 소재한 읍·면·동 지역에서 이뤄지는 ...

    한국경제 | 2021.04.28 06:31 | YONHAP

  • thumbnail
    MS 또 '깜짝 실적'…나델라 "디지털 전환 시작일 뿐"

    ... 전문가 예상치(410억4000만달러)를 상회했다. 이런 매출 성장세는 2018년 이후 가장 큰 폭이다. 같은 분기의 주당순이익(EPS)은 1.95달러였다. 역시 시장 예상(1.78달러)을 여유있게 뛰어넘었다. 순이익은 154억6000만달러(세제 혜택 적용 이전 기준)로, 사상 처음으로 150억달러를 넘어섰다. MS가 역점을 두고 있는 클라우드 사업이 큰 폭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시장에 진입한 MS의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Azure)에서만 ...

    한국경제 | 2021.04.28 06:25 | 조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