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23,1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與, 4년전 장려한 등록임대 폐지키로…무주택자 LTV는 상향

    ... 있다. 등록임대사업자 제도는 지난 1994년 도입된 제도다. 임대료 인상을 제한하고 임대 의무기간을 두는 등 공적 의무를 부과하는 대신 임대인에게는 세제 혜택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지난 2017년 8·2 대책에서 정부는 전·월세 시장의 안정을 이유로 등록임대사업자 등록을 장려하며 각종 세제 혜택을 높인 바 있다. 하지만 세제혜택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이어져왔고, 2018년 9·13 대책을 통해 등록임대사업자의 세제혜택을 조정했고, 지난해에는 아파트의 ...

    한국경제TV | 2021.05.28 07:31

  • thumbnail
    與, 종부세 '상위 2%' 부과 추진…LTV 우대폭 10→20%p(종합2보)

    6~9억 구간 재산세 완화…전국 44만 가구, 평균 감면액 18만원 청년·신혼부부 주택 1만호 공급…임대사업자 의무기간 종료시 세제혜택 중단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공시가격 6억~9억원 구간에 해당하는 주택에 재산세율을 0.05%포인트 감면해 주는 내용의 재산세 완화안을 당론으로 확정했다. 당내 찬반 의견이 갈렸던 종합부동산세 완화 문제는 매듭짓지 못했다. 다만 과세대상을 상위 2%로 한정하는 부동산특위안을 중심으로 6월 중 대안을 마련키로 ...

    한국경제 | 2021.05.27 19:53 | YONHAP

  • thumbnail
    임대등록사업 폐지 추진에 임대사업자 반발…"정책 번복"

    ... 중단하는 등 사실상 등록임대 제도 폐지를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임대사업자들의 반발이 거세다. 임대사업자들은 정부가 한때 각종 혜택을 주며 권장했던 정책을 스스로 뒤집었다고 비판하고, 그 피해가 임차인들에게도 돌아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는 이날 발표한 '주택시장안정을 위한 공급·금융·세제 개선안'에 임대등록사업 제도 개선 방안을 함께 담았다. 골자는 등록임대는 건설임대만 유지하고 매입임대는 신규 등록을 받지 않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21.05.27 19:29 | YONHAP

  • thumbnail
    종부세·양도세 결론 미룬 채…재산세만 평균 18만원 '찔끔' 감면

    ... 대출 규제를 완화, 내집 마련을 지원하는 방안들도 포함됐다. 하지만 주택임대사업자 제도를 전면 폐지하면서 기존 세제 혜택까지 대폭 축소한 것은 개인의 재산권을 과도하게 제한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입법 과정에서도 적지 않은 논란이 ... 폐지 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가 이날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공급·금융·세제 개선안’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정책은 일반주택의 매입 임대사업자 신규 등록을 금지하기로 한 내용이다....

    한국경제 | 2021.05.27 18:04 | 오형주/하헌형/강진규/정소람

  • thumbnail
    전문가들 "주택 세제·대출 완화는 실수요자에게 긍정적"

    ... "금리인상, 수요엔 마이너스 영향 분명하지만 다른 변수도 봐야" 여당이 주택 실수요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등 세제를 완화하고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우대폭을 확대하는 한편 등록임대사업자의 매물을 유도하는 방안을 내놓아 규제에 ... 재산세 감면 대상 주택의 공시가격을 6억원에서 9억원으로 상향한 데 대해선 예상된 내용이라는 반응과 함께 새롭게 세제 혜택을 받게 된 아파트의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박원갑 위원은 "공시가격 6억~9억원인 구간, ...

    한국경제 | 2021.05.27 17:58 | YONHAP

  • thumbnail
    與 "종부세, 공시가 상위 2% 부과로 조정"

    ... 김진표 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장은 27일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공급·금융·세제 개선안’ 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종부세 부과 대상을 공시가 9억원 초과에서 공시가 상위 2%로 ... 유형의 신규 등록을 폐지하기로 했다. 시장에 매물을 유도하기 위해 기존 사업자에 대해서도 현행 양도세 중과 배제 혜택을 등록 말소 후 6개월까지만 인정하고 그 이후엔 정상 과세한다. 정부 "종부세 상위 2% 과세, 세계 ...

    한국경제 | 2021.05.27 17:42 | 고은이/오형주/강진규

  • thumbnail
    실수요·1주택자 달래기…與, 대출규제·재산세 미세조정

    ... 임대사업 전면개편…추가공급대책도 제시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가 27일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대책은 공급과 금융, 세제를 아우른다. 특위는 무엇보다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집마련 기회를 높이고, 1주택자의 보유세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는 ... 추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정부와 함께 최종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 '매물잠김 원흉' 임대사업제도 개선 과도한 세제 혜택으로 인해 '매물 잠김 현상'을 불러일으켰다는 비판을 받은 주택임대사업자 제도도 대대적으로 개선된다. 민주당은 ...

    한국경제 | 2021.05.27 17:42 | YONHAP

  • [사설] 오락가락하다 용두사미 된 與 부동산대책, 이대로 갈 건가

    ...o;이다. 왜 그런지는 현실만 제대로 봐도 알 수 있다. 작년 7·10 대책 이후 임대 공급 물량은 2만6000가구가량 감소한 것으로 추정(국토연구원)된다. 전셋값은 잡히기는커녕 100주 연속 올랐다. 임대등록 말소로 세제 혜택이 사라져 세금 폭탄을 맞게 된 집주인들이 월세를 올리면서 서민들만 골탕먹고 있는 형편이다. 이 정부의 부동산정책은 뭔가를 내놓을 때마다 집값을 잡기는커녕 국민 주거 고통만 가중시켜왔다. 일부 극성 지지층 눈치를 보느라 &lsq...

    한국경제 | 2021.05.27 17:33

  • thumbnail
    고요한 한라산 숲 속, 공존과 공감의 場 펼쳐지다

    제주에는 100개 넘는 미술관과 박물관이 있다. 하지만 대부분은 공간과 전시품이 조악하다. 세제 혜택을 받거나 관광객 대상의 한 철 장사를 위해 지은 ‘이름만 미술관’이 많아서다. 2014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특집 기사로 “제주도에 박물관이 왜 이렇게 많은가”라는 비판 기사를 냈을 정도다. 이 때문에 제주에서 문화생활을 즐기고 싶은 도민이나 관광객이 가볼 만한 미술관은 극히 드물었다. 이런 갈증을 ...

    한국경제 | 2021.05.27 17:13 | 성수영

  • thumbnail
    수도권 유흥주점 속앓이 깊어져…장사 못한지 오래, 지원은 배제

    ... 건물주로부터 더는 임대료 인하가 어려울 것 같다는 연락을 받았다. 정부 정책에 따라 건물 임대료를 내리면 세금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지만, A씨 가게는 유흥시설이라 해당하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 이유는 없다"면서 "결국 유흥업 업주들은 벼랑 끝에 내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세제 지원 시 한정된 재원을 가장 효과적으로 집행하는 방법을 논의해야 한다"면서 "이때 유흥업이나 사행성 업종들은 다른 ...

    한국경제 | 2021.05.27 07: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