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23,0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中企협동조합 정책에도 ESG경영 담아야"

    ... 김한수 경기대 경영학과 교수는 “협동조합에 대한 원활한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협동조합법상 근거가 있음에도 공동사업지원자금 조성을 놓치고 있다”며 “자금 조성을 위해 대기업, 금융회사 출연금에 대한 세제 혜택 등 법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동윤 동아대 경제학과 교수는 “제조, 도소매 등 업종별 협동조합을 연구개발, 디자인, 마케팅 등 업무별 협동조합 중심으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5.10 17:12 | 안대규

  • thumbnail
    국가 반도체 전략 D-3...관련주 일제히 강세

    정부가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이른바 `K-반도체 벨트 전략`을 오는 13일 발표한다. 반도체 산업을 비롯한 국가핵심기술에 대한 세제 혜택을 대폭 확대하고 인력 양성 등을 아우르는 지원책이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어 K-반도체 전략 관련 주요 내용과 쟁점을 점검했다. 정부는 이번 논의 결과를 반영해 오는 13일 K-반도체 벨트 ...

    한국경제TV | 2021.05.10 16:13

  • thumbnail
    'K-반도체 전략' 13일 발표…R&D 세액공제 '30%+α'로 확대

    ... 위한 이른바 'K-반도체 벨트 전략'을 오는 13일 발표한다. 업계에서 그동안 강력하게 요구해온 세제 지원 확대와 인력 양성 등을 아우르는 종합적인 지원책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10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 대상 세액공제 중 국가핵심기술(가칭) 트랙을 신설, 여기에 속하는 반도체 등 기업의 투자에 현행 제도보다 더 큰 세제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 경우 R&D 투자 기준으로 대기업은 투자비의 30%, 중소기업은 ...

    한국경제 | 2021.05.10 15:45 | YONHAP

  • thumbnail
    "中企도 ESG경영 대응하려면 협동조합 정책 대전환 필요"

    ... 토론자로 나선 김한수 경기대 교수는 “협동조합에 대한 원활한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협동조합법상 근거가 있음에도 공동사업지원자금 조성을 놓치고 있다”며 “자금 조성을 위해 대기업, 금융기관 출연금에 대한 세제혜택 등 법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동윤 동아대 교수는 “제조, 도소매 등 업종별 협동조합을 연구·개발, 디자인, 마케팅 등 업무별 협동조합 중심으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동주 ...

    한국경제 | 2021.05.10 15:40 | 안대규

  • thumbnail
    돈 너무 풀었나…'껑충' 오른 물가에 미국인 허리띠 졸라매

    ... 전했다. 신선 식품 대신 상대적으로 저렴한 냉동식품으로 대체하거나 저가 상품을 구매하는 식이다. 휘발유 할인 혜택을 받기 위해 페이백 프로그램에 가입하는 경우도 눈에 띈다고 한다. 덴버에서 프로그램 매니저로 일하는 케이틀린 빈슨은 ... 음식을 희생하기 시작했다"고 토로했다. 네슈빌에 거주하는 작곡가 케니스 플릿우드는 "가장 저렴한 제품을 사기 위해 세제 등은 이름없는 저가 제품을 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멕시칸 음식점인 치폴레가 4월부터 배달 음식 가격을 4% ...

    한국경제 | 2021.05.10 11:21 | YONHAP

  • thumbnail
    미 지방채 '인기'…투자금 유입 2008년 이후 최고

    ... 기준 지방채의 평균 수익률은 지난 7일 현재 0.82%로, 미 재무부 채권의 거의 절반 수준이다. 채권 수익률은 채권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저널은 지방채가 수익률과 안전성 등 금융 상품으로서 기본적인 매력을 갖춘데다 여러 세제 혜택 등의 영향도 있어 인기를 끄는 것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당분간 미국 지방채의 인기는 지속될 전망이라고 저널은 전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최근 보고서에서 "지방채가 새로운 10년의 황금기에 진입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

    한국경제 | 2021.05.10 10:06 | YONHAP

  • thumbnail
    '셀레나이민' 글로벌 시대 똑똑한 투자로 영주권까지 가능

    ... 투자이민은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문의가 있다. 5년 후 상환이 가능한 안전한 프로젝트 선정으로 영주권자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자격 요건없이 90만불 투자로 영주권 취득 바이든 행정부 고급 기술인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 노동허가가 ... 말부터 변경되는 키프로스 영주권은 약 4억 상당의 부동산 투자로 영주권 취득이 가능하다. 비즈니스 인프라와 여러 세제 혜택으로 고액 자산가들이 선호하는 키프로스는 유럽에서 가장 낮은 법인세, 상속, 증여세가 없는 매력적인 곳이다. ...

    한국경제 | 2021.05.10 08:30

  • thumbnail
    구글 절반이던 삼성 稅부담률…3년 만에 오히려 두배로 높아져

    ... 인하했다. 세계 각국은 법인세 인하 경쟁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지난해 발간한 ‘OECD 회원국의 세제개편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법인세를 인하한 국가는 프랑스, 네덜란드, 벨기에 등 8개국이었다. ... 일본과 독일의 세율이 한국보다 높은데도 도요타와 지멘스 등 대표 기업의 세금부담률이 삼성전자보다 낮은 것은 이런 혜택 덕분으로 분석된다. 각국이 법인세 인하 경쟁을 벌인 결과 국내총생산(GDP)에서 법인세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

    한국경제 | 2021.05.09 17:36 | 정영효

  • thumbnail
    부동산 稅폭탄 째깍째깍

    ... 평균 19.9% 상향 조정됐는데 노원구(34.6%) 성북구(28.0%) 동대문구(26.8%) 도봉구(26.1%) 등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의 인상률은 서울 평균을 크게 웃돌았다. 공시가 6억원을 넘는 주택은 재산세 감면 혜택을 못 받아 재산세가 30% 높아진다. 세종시에선 공동주택의 공시가가 평균 70% 올랐으며 일부 아파트는 100% 넘게 인상되기도 했다. 울산과 충북, 전남에는 처음으로 종부세가 부과된다. 주택분 재산세 총액도 지난해 대비 5000억원 ...

    한국경제 | 2021.05.09 17:31 | 노경목

  • thumbnail
    "연금저축·IRP 납입액, 사실상 이중과세…가입장려효과 미흡"

    ... 개선과제'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개인연금 세액공제는 일부 납입액에 대해 이중으로 과세하는 문제가 있다고 진단했다. 세제적격 개인연금이란 개인의 자발적 노후 준비를 독려하기 위해 세제혜택이 주어지는 개인연금을 말하며, 연금저축과 IRP가 ... 4천600만원 이하 납세자다. 과세표준이 4천600만원 초과 8천800만원 이하인 계층은 납입액의 50∼63%만 세제 혜택을 받게 되고 과세표준이 8천800만원이 넘으면 납입액의 34%에 대해서만 비과세 효과가 나타난다. 보고서는 ...

    한국경제 | 2021.05.09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