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6851-136860 / 148,6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추노 그분' 박기웅 "원 없이 악랄해지려고 노력했다”

    인기리에 막을 내린 KBS 특별기획 드라마 '추노'의 소름끼치는 반전의 주인공 '그분' 박기웅이 아쉬운 종영소감을 전했다. '추노'를 통해 데뷔 이래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한 박기웅은 “첫 사극이라 어렵기도 했지만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남자 배우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액션에 대한 로망을 원 없이 풀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대역도 거의 쓰지 않았고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과 동료, 선배 배우들께서 내가 돋보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고, ...

    한국경제 | 2010.03.26 00:00 | sin

  • thumbnail
    민경훈, 싱글 'It's Alright'로 후속곡 활동 스타트!

    ... 있다. 민경훈은 “이번 후속곡 'It's Alright'은 지친 현대인에게 바치는 저의 응원가라고 보시면 된다” 며 “저의 음악을 들으시는 분들이 한 분이라도 힘을 얻으시면 정말 행복할 것 같다. 'It's Alright'의 라이브 무대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민경훈은 오는 4월 17일 오후 7시 서울 올림픽 공원 올림픽홀에서 단독 콘서트 '재회(再會)'를 연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3.26 00:00 | sin

  • thumbnail
    박용만 회장과의 '420만원' 저녁식사, 낙찰자는 누구?

    ... 함께하고 싶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박 회장은 행사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아이폰으로 경매 낙찰 여부를 확인한 뒤 "좋은 뜻에 동참하시고 기부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따뜻한 마음과 아름다운 뜻이 빛나도록 저도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는 소감을 트위터에 남겼다. 박 회장은 낙찰 직후 이번 자선 경매 운영진에게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낙찰가 420만원을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경매 낙찰금은 가난한 나라의 아이들에게 교육을 제공하는 사업을 하는 자선단체 '컨선 ...

    한국경제 | 2010.03.26 00:00 | 조귀동

  • thumbnail
    배두나 “누드 신이 어떻게 쑥스럽지 않겠나”

    ... 아이가 말을 배우고 사람을 흉내 내고 만나고 사랑하고 갈등하는 일련의 과정을 축약시킨 캐릭터라고 하셨다. 그래서 인형이라기보다는 갓 태어난 인간에 중점을 두고 몸과 마음을 비우려고 노력했다. 일본에서 여우주연상 삼관왕이 됐는데 소감을 말해 달라. 배두나: 세 개의 상을 탔는데 사실 하나가 또 있다. (웃음) 뉴스로 나오진 않았는데 일본 관객들이 뽑은 여우주연상에도 올랐다고 하더라. 관객이 주는 상이니까 더 뜻 깊었다. 사실 수상 소식을 들었을 때 많이 놀랐다. ...

    텐아시아 | 2010.03.25 19:10 | 편집국

  • thumbnail
    손예진 “이민호가 동안이 아니라 다행이다”

    ... 가야겠다는 생각이라 부담은 없다. 사실 에서도 내가 담당한 시청률은 3% 정도였다. 손예진 10%, 이민호 10%, 나 3%, 거기에 다른 배우들 몫까지 더해서 잘 나왔으면 좋겠다. 군대에 가기 전 마지막 작품인데. 작품에 임하는 소감은 어떤가? 김지석: 유작이다. (웃음) 정말 마지막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연기에 임하고 있다. 미필자로서의 마지막 작품이자 30대의 첫 작품이기도 하다. 추노는 20대에서 30대로 넘어가는 과정에 있었던 작품이고. 시간이 많지 않다는 ...

    텐아시아 | 2010.03.25 18:09 | 편집국

  • thumbnail
    길학미, 데뷔 앨범 발표…"할머니가 살아계셨더라면" 눈물 소감

    ... 감정이 복받쳤던 것. 길학미는 “2년 전 할머니가 돌아가셨는데 지금 살아계셨으면 누구보다 기뻐하셨을 것이다”며 “길학미라는 이름도 할머니께서 지어주신 이름으로 앞으로 좋은 활동을 통해 이름을 널리 알리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이번 앨범은 힙합 사운드와 일렉트로니카 팝 계열의 음악이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작곡가 박근태, 롤러코스터의 지누, 드라마 '꽃보다 남자' 음악 감독으로 유명한 오준성을 비롯 국내 최고의 히트곡 메이커들이 작품자로 참여해 기대를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sin

  • thumbnail
    길학미, 데뷔 7개월만에 음반 발매에 눈물 펑펑

    ... 전 할머니가 돌아가셨는데 지금 살아계셨으면 누구보다 기뻐하셨을 것이다"며 할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그녀는 "길학미라는 이름도 할머니께서 지어주신 이름이다. 앞으로 좋은 활동을 통해 이름을 널리 알리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길학미의 앨범은 힙합 사운드와 일렉트로니카 팝 계열의 음악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작곡가 박근태, 롤러코스터의 지누, 드라마 '꽃보다 남자' 음악 감독으로 유명한 오준성을 비롯 국내 최고의 히트곡 메이커들이 작품자로 참여했다.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aile02

  • thumbnail
    데니안 “'추노' 출연 기회는 나에게 영광”

    연기자로 변신한 데니안이 드라마 '추노'에 출연한 것과 관련해 “무한한 영광”이라며 각별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진행된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서 데니안은 “데뷔 이래 이런 자리가 처음이다”라면서 “놀러온 기분으로 즐기고 싶다”라고 설레는 심경을 밝혔다. 데니안은 “사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로서 보다 얼굴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던 것 같다”면서 “명품 사극으로서 인기를 모은 이번 드라마에 출연했다는 것 자체가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sin

  • 김연아, 기분좋은 조추첨 "원하던 대로"

    ... 마지막 조 2번째 순서로 연기를 펼치게 되자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김연아는 25일(한국시간) 저녁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벨라 빙상장 기자회견장에서 치러진 조 추첨식을 마치고 "앞에서 연기하기를 바랐는데 원하던 대로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연아는 "어느 그룹인지는 상관없이 앞 순서를 원했는데, 첫 번째는 아니지만 두 번째도 잘 뽑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20.일본) 등 12명의 세계랭킹 상위권 선수들은 9~10조에 일찌감치 배정돼 ...

    연합뉴스 | 2010.03.25 00:00

  • thumbnail
    김지석 “입대 전 유작…장혁 형의 조언으로 이미 상병달았어요”

    ... 예정이다. 25일 서울 한남동 하얏트호텔에서 진행된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김지석은 “외모, 집안, 학벌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캐릭터다”라면서 “짐승남들과 뒹굴다가 아리따운 분들과 연기하니 하루하루가 행복하다”라고 각별한 소감을 밝혔다. 김지석은 “내가 맡은 역할 중에 가장 럭셔리한 캐릭터로, 그동안 백수, 막내, 경찰 등 남자들과 주로 연기했는데 이번에는 너무 좋다”면서 “하지만 누더기 의상 입으면서 현대극 했으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막상 촬영을 하니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s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