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6871-136880 / 139,3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盧후보 14일 대국민성명

    13일 방송사의 출구조사 결과 민주당이 참패한 것으로 보도되자 노무현 후보는 무거운 표정으로 후보실을 나섰다. 노 후보는 부산시장선거 참패에 대한 소감을 묻자 "천천히 얘기해도 된다"며 직답을 피했다. 그는 "선거는 질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서둘러 당사를 떠났다. 노 후보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당사 상황실에서 한화갑 대표 등 지도부와 출구조사 보도를 시청하려 했다. 그러나 부산·경남지역은 물론 선거전 막판 공을 들였던 수도권 지역에서도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이후보 "국민통합 정치"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대통령 후보는 13일 "이번 지방선거를 계기로 우리 당은 국민대혁신과 국민통합의 정치를 펼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밤 여의도 당사에서 지방선거 승리에 대한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선거 결과에 대해 우리 당은 두렵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어려운 시기에 국정혼란을 심판하고 더욱 더 국가운영을 제대로 못하면 국민 마음이 떠난다는 것을 매섭게 보여준 선거였다"고 평가했다. 이 후보는 이어 "겸허한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김민석후보 "겸허히 받아들여"

    ... 여러분의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제는 국회의원도 아니고 지구당 위원장도 아닌 민주당의 당원으로,서울시의 보통시민으로 돌아가 새로운 출발을 하겠다"며 "한국정치의 발전과 지방자치의 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낙선소감을 피력했다. 김 후보는 "앞으로 부족한 부분은 더욱 노력해서 메꾸어 갈 것"이라며 "민주당 역시 사랑받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는 "마지막에 웃는 자가 진정한 승리자인 만큼 시민 여러분의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파울레타, "한국은 미국보다 위험"

    0...폴란드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포르투갈의 대승을 일군 스트라이커 파울레타가 미국보다 한국이 더 경계해야 할 팀이라고밝혔다. 11일 육사구장에서 있은 훈련이 끝난 뒤 인터뷰에 응한 파울레타는 한국 경기를본 소감을 묻자 "한국은 스피드와 공수에 있어 조직력도 좋은 것 같다"라고 표현했다. 그는 또 한국과 미국의 전력을 비교해 달라는 질문에 "지난 경기에서 한국은 스피드 넘치는 플레이로 볼 점유율도 높았던 만큼 미국보다 더 경계해야 할 팀"이라며"우리가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9월부터 강력한 영업드라이브" .. 다산경영상 받은 김정태 국민銀행장

    ...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김 행장의 리더십은 미국과 호주의 경영대학원 교과서에 실릴 정도로 인정받고 있다. 이런 그가 '합병은행의 위력…'을 운운하고 있으니 다른 은행들이 긴장할 수 밖에 없다. 다음은 김 행장과의 일문일답. -수상소감은. "더욱 열심히 하라는 채찍으로 생각한다. 통합작업을 원만히 마무리해 세계적인 은행으로 도약시키라는 의미로 받아들인다." -통합작업에 대한 평가는. "합병후 고객이 1백16만명가량 늘었다. 외국은행들이 합병후 10%가량 ...

    한국경제 | 2002.06.11 00:00

  • [월드컵] 선수들과 함께 뛴 '12번째 태극전사'

    ... 그칠 줄 모르는 박수를 보냈고 그 함성은 경기가 끝나고 30분이 지나도록 계속됐다. 종료 휘슬이 울리고 응원 도구를 챙기면서 주변에 떨어진 쓰레기를 주워 나오는것은 이미 `붉은 악마'에게는 기본이었다. 서울에서 경기를 보기 위해 내려왔다는 김성진(32)씨는 "목이 터져라 응원했다.우리가 질 것이라고는 절대 생각하지 않았다"며 약간은 쉰 목소리로 흥분이 고스란히 남은 소감을 밝혔다. (대구=연합뉴스) 특별취재단= transil@yna.co.kr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82세 시인이 등단 후 첫 시집

    ... 활동을 중단한 그는 회갑의 나이에 문학 공부를 다시 시작, 1990년 70세가 되던 해 광주일보 신춘문예에 '열자에 아홉 자의 단칸방'이란 시로 등단,최근 같은 제목으로 등단 후 첫 시집을 냈다. 최병우 시인은 "살만큼 다 살았다고 생각했는데 시집을 내고 나니 새로운 용기가 난다"며 "앞으로도 제3, 제4의 시집을 계속 펴낼 수 있도록 용기를 불어넣어 주는 주위 분들에게 감사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규술 기자 kyusu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16강 진출위한 시작일 뿐" .. 거스 히딩크 한국 감독

    거스 히딩크(56) 한국대표팀 감독은 이날 경기 직후 "오늘 승리는 한국 축구사에 길이 남을 '역사적인 사건'"이라고 말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를 이긴 소감은. "기쁘다. 선수들이 매우 자랑스럽고 팬들의 성원에 감사한다. 이번 승리는 16강 진출을 위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오늘 경기를 평한다면. "우리는 두 골을 넣을만큼 경기를 지배했다. 폴란드가 강한 팀이란 걸 잘 알고 있었지만 우리 수비수가 침착하게 잘 막아줘 좋은 ...

    한국경제 | 2002.06.05 00:00

  • thumbnail
    우디 앨런 감독 스페인 최고 예술상 수상

    ... 후보 가운데 앨런 감독이 수상자로 선정됐다면서 "그의 전형적인 독립성과 날카로운 비판감각은 그를 뉴욕에 거주하는 세계 시민으로 만들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앨런은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매우 영광스럽고 기쁘다"고 소감을 밝히면서 "왕족을 결코 만난 적은 없지만 매우 기대된다"고 특유의 너스레를 떨었다. 소프라노 바버라 헨드릭스에 이어 미국인으로는 두번째 수상자인 앨런 감독은 오는 10월 스페인 오비에도에서 거행되는 시상식에서 펠리페 왕세자로부터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한국 조직.공격력에 눌려" .. 예지 엥겔 폴란드 감독

    폴란드 예지 엥겔 감독(50)은 경기가 끝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팀을 이기는게 얼마나 힘든 것인지를 깨달았다"며 완벽한 패배를 시인했다. -경기 소감은. "매우 힘든 경기였다. 한국팀은 조직력이 뛰어나고 매우 공격적인 팀이다. 한국에서 한국팀을 이기는게 얼마나 힘든 것인지를 깨달았다. 우리 선수는 많은 경기 경험을 통해 수준높은 경기력을 갖고 있지만 16년만에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것이라 심적인 부담을 느꼈던 것 같다" -앞으로 ...

    한국경제 | 2002.06.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