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6961-136970 / 148,5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연아 "마음속이 홀가분해요"

    ... 금메달을 목에 걸고 시상대에서 눈물을 흘린 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은 김연아는 27일(한국시간) 오전부터 밴쿠버 시내 코리아하우스에서 캐나다 CTV를 비롯해 각종 해외 방송사 및 내외신 기자단과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올림픽 챔피언'의 소감을 전하는 데 분주한 시간을 보내야 했다. 올림픽을 끝낸 김연아의 첫 느낌은 '홀가분함'이다. 김연아는 "어릴 때부터 올림픽을 향해 달려왔다. 그 목표가 어제 끝나서 속이 시원하다"라며 "선수 생활을 하면서 최고의 연기를 올림픽에서 ...

    연합뉴스 | 2010.02.27 00:00

  • "아쉽지만 잘했다" 메달밭 노골드에도 격려 일색

    ... 추월해' 등의 추임새를 넣으며 선수들의 역주를 열렬히 응원했다. 최수혁(27.회사원)씨는 "결과가 좋으면 좋은 대로 아쉬우면 아쉬운 대로 눈물이 났다. 메달을 따든 못 따든 선수들이 열심히 뛰는 자체가 감동이었다"고 관람 소감을 말했다. 남자 500m 경기에서 성시백이 넘어지고서 3위로 들어오자 시민들은 `저걸 어째', `아이코'하며 탄식했지만, 나중에 오노의 실격으로 은메달을 따내자 `다행이다'며 일제히 박수갈채를 보냈다. 대학생 정재혁(19)군은 "금메달을 ...

    연합뉴스 | 2010.02.27 00:00

  • thumbnail
    영화 <행복한 울릉인>│함께 살아 다행이다

    ... 하다. 영화 내내 더불어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진짜 행복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떠올리게 되는 것은 그 때문이다. 체육대회에서 백 미터 달리기 시범을 보인 뒤 “둘이 해도 일등, 셋이 해도 일등, 혼자 해도 일등”이라며 의기양양한 소감을 들려주고 콜라 한 캔을 사든 채 성묘를 가서는 “조심해서 잘 살아서 하늘나라 가야 되겠습니다”며 진지하게 다짐하는 상호 할아버지의 모습은 긴 인터뷰나 설명 없이도 천상병 시인의 시 '귀천'의 한 구절인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

    텐아시아 | 2010.02.26 18:21 | 편집국

  • [생글기자 코너] NHDC 총회에서 인권과 소통의 자세를 배우다!

    ... 계기가 되었으며 청소년으로서 인권을 지키기 위한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도 생각해 보게 되었다.원탁 토론을 통해서 나의 의견만을 주장할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의견을 수용하면서 합의점을 도출해내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세영 양(화곡고 3년)은 “김민아 강사님 강연을 통해 '인권이란 정말 우리 주변에 있구나' 라는 생각이 번쩍 들었다.특히 마지막 분임토론 시간과 조별토론(발표)은 재밌고 알찬시간이었지만 공통된 주제로 분임토론을 하고 조별 ...

    한국경제 | 2010.02.26 12:57 | 박정호

  • thumbnail
    [동영상] '금메달' 김연아 "어느때보다 자신있었다"

    "이런 날이 내게 왔다는게 기쁘고 행복하다". 한국 피겨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따낸 김연아가 연기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김연아는 26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 78.30점에 예술점수 71.76점을 얻어 총점 150.06점을 기록했다. 24일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 44.70점에 예술점수 33.80점을 얻어 총점 78.50점을 확보한 김연아는 ...

    한국경제 | 2010.02.26 00:00 | show

  • [동영상] 네티즌, 김연아 보고 또 보고 "원 없이 울었다"

    ... 동영상을 보고 또 보며 기쁨을 함게 나누고 있다. 디시인사이드 김연아 갤러리의 네티즌들은 "연아 때문에 오늘 원없이 울었다", "경기 생방으로 보는데 가슴이 터질뻔 했다", "피겨가 이렇게 감동의 드라마일 줄이야" 등 경기를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또한 "연아여신 금메달 축하한다"며 축하와 격려도 아끼지 않았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슬라이드 ...

    한국경제 | 2010.02.26 00:00 | show

  • thumbnail
    [올림픽] 아사다 "실수해서 슬프지만 메달에 만족"

    ... 기록했지만 두 차례 점프 실수로 23.06점 차로 김연아(228.56점)에게 금메달을 내준 아사다 마오(일본)가 '동갑내기 라이벌 대결'에서 패하고 나서 "오늘 실수가 있어서 슬프다.하지만 은메달을 딴 것은 기쁘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아사다는 26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대회를 마치고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4분여의 시간이 너무 빨리 흘렀다. 연기를 앞두고 너무 많은 생각이 머릿속에 차있었다"라며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10.02.26 00:00

  • thumbnail
    [인터뷰 전문] 연아 "왜 울었는지 모르겠어요…"

    ... 경기 후 처음으로 '눈물'을 흘려 주목받았다. 김 선수는 금메달이 확정된 후 SBS와 인터뷰를 통해 "저도 왜 울었는지 모르겠는데 '모든 게 다 끝났다'는 (느낌이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다음은 인터뷰 전문. -우승한 소감은. "아직도 제가 한 일에 대해 믿기지가 않는다. 지금까지 저는 경기 뒤에 눈물을 흘리는 선수를 보면서 '어떤 생각으로 눈물을 흘릴까' 했었는데 이번에 저도 울었다. 저도 왜 울었는지 모르겠는데 '모든 게 다 끝났다'는 (느낌이었다)" ...

    한국경제 | 2010.02.26 00:00 | leesm

  • thumbnail
    '5월의 신부' 박선영, 외교관과 웨딩마치

    ... 모습이 가장 매력적인 남자"라고 전했다. 또한 "오랜 기간 동안 만났음에도 불구하고 변함없이 아껴주는 모습에 반해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며 "지금보다도 더욱 서로를 사랑하고 아끼며 모범이 되는 부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덧붙였다. 한편 박선영의 결혼식은 비공개 예배형식으로 진행된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1 시집 잘가는 女의 비밀 '외모+능력'있어야 ...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show

  • thumbnail
    [삼성 3D LED 시장 연다] '이건희 안경' 무게 30g…2시간 충전하면 30시간 사용

    ... 일각에서 삼성전자 3D TV용 안경을 '이건희 안경'이라 부르는 이유다. CES에 참석했던 이 전 회장은 당시 삼성은 물론 소니,샤프,LG 전시관에도 들러 일일이 안경을 착용해가며 3D TV 화면을 감상했다. 취재진이 안경을 끼어본 소감을 묻자 "다 거기서 거기지"라고 말해 안경에 대한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TV기술은 세계에서 가장 앞서나가면서 3D TV의 핵심 제품 중 하나인 안경은 왜 수준을 맞추지 못하고 있느냐는 질타도 담겨 있었다. 실제 전시장 관람 도중 ...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김용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