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6971-136980 / 147,1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히딩크 감독, 11개월 만에 방한

    ... 히딩크 감독은 입국장에 몰려든 100명의 취재진과 국내 팬들을 향해 환한 표정을 지으며 인사를 건넸다. 히딩크 감독은 "우선 사랑하는 이 나라에 다시 오게 됐다"면서 "한국에 있는 친구들과 어린이들을 보려고 여기에 왔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2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첼시 사령탑을 맡아 FA컵 우승을 이끌었던 히딩크 감독은 국내 체류기간 빡빡한 일정이 예정돼 있다. 히딩크 감독은 일단 29일 오전에는 울산대에서 명예 경영학박사 학위를 받고 ...

    연합뉴스 | 2009.06.28 00:00

  • thumbnail
    회계법인 최연소 파트너 나왔다

    ... 1997년 회계사로 변신한 김 신임 상무의 전문 분야는 국제조세와 기업 구조조정 등이다. 그는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현재 마지막 학기인 세무대학 석사과정을 마치는 대로 박사학위에 도전해 성별 구분없이 최고의 회계사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삼정KPMG는 국내 회계업계에서 2003년과 2004년 여성파트너 1호(서지희 상무)와 2호(김은영 상무)를 배출한 데 이어 이번에 김씨까지 기용함으로써 여성 파트너를 가장 많이 보유한 회계법인이 됐다. 김재후 기자 ...

    한국경제 | 2009.06.28 00:00 | 김재후

  • thumbnail
    히딩크 "월드컵 7연속 진출은 위대한 업적"

    ... 지금이라도 보고싶다"고 했다. 이어 "그 친구들을 보기 위해 한국에 온 것은 아니지만 그들에게는 특별한 느낌이 있다"고 전했다. 히딩크 감독은 또 지난 2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첼시 사령탑을 맡아 FA컵 우승을 이끌었던 소감을 묻는 질문에 "첼시에서 좋은 결과를 남겼다고 생각한다"면서 "얼마 안 되지만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한국을 방문한 이유에 대해서는 "작년에 다시 한국을 찾겠다는 약속을 지키려고 사랑하는 나라에 왔다"면서 "친구들과 ...

    연합뉴스 | 2009.06.28 00:00

  • 제7회 생글 논술경시대회 수상 답안

    ... 영향으로 다양한 분야의 책을 많이 접하고 있어요. 특히 철학이나 윤리 분야에 관심이 많습니다." 김양은 이번 생글 논술 대회 고3유형으로 '정신과 육체'라는 다소 철학적인 주제의 문제가 나와 답안을 잘 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양은 학교에서도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학급 반장을 하면서 논술동아리,댄스동아리 등 동아리 활동에도 열심이다. 2008년 10월에는 'KBS 도전 골든벨'에 출연해 동두천외고 학생 중 최후의 1인으로 남아 학교의 ...

    한국경제 | 2009.06.26 15:07 | 박정호

  • thumbnail
    '컴백' 크라운제이, '듀스' 이현도와 만든 'I'm Good' 7월 초 선보인다!

    ...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크라운제이는 “'I'm Good'을 만들기 위해 10곡 이상 만들었다. 너무나 힘든 작업이었고, 이렇게 고생하면서 만든 노래는 처음이다.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컴백을 앞둔 설레는 소감을 전했다. 크라운제이는 마이애미에서 쟈켓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며, 오는 7월 2일 뉴욕에서의 공연을 앞두고 있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화보] 핫팬츠 입은 아이유, '깜찍발랄…자꾸자꾸 눈길이…' ...

    한국경제 | 2009.06.26 00:00 | sin

  • thumbnail
    이소은 "로스쿨 진학, 오랜 꿈 향한 첫걸음"

    ... 받았다. 그중 이소은은 시카고에 있는 노스웨스턴대학교에 입학하기로 결정했다. 25일 오후 전화로 인터뷰를 한 그는 "간절히 원한 것이었고, 나 자신과 싸우며 좌절도 겪은 후 거둔 값진 결과여서 기쁘다"고 차분한 목소리로 소감을 전했다. 노스웨스턴대학교를 선택한데 대해서는 "시카고라는 도시를 좋아한다"며 "대도시에서 공부해야 실무 경험을 쌓고, 전문가들과 만나기 쉽다. 캠퍼스에도 가봤는데 나와 에너지가 잘 맞았다. 또 이 학교는 2~3년 정도의 경험을 ...

    연합뉴스 | 2009.06.26 00:00

  • thumbnail
    [이 아침에] "김여사, 이제 만족해?"

    ... 정확한 사실들을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그녀가 바라는 대로 꼭두각시처럼 움직이는 것이다. 그리고 그녀는 시민들을 동원하는 데 성공했다. 그녀와 함께 일한 PD가 시위 현장에서 그녀에게 말했다 한다. "김 여사, 현장에 나와보니 소감이 어때? 당신이 무슨 짓을 했는지 눈에 보여? 이제 만족해?" 아직 30대인 그 구성 작가는 신처럼 행동했다. 동료 시민들에 대한 이처럼 깊은 경멸과 자신의 권위에 대한 이처럼 높은 오만은 생각하는 사람들의 마음에 깊은 그늘을 ...

    한국경제 | 2009.06.26 00:00 | 홍성호

  • 마이클 잭슨은 '한국 스타들의 스타'

    ... Awards Japan)'에서 수상할 당시, 깜짝 등장한 잭슨과 한 무대에 오른 것만으로도 크게 감격했다. 당시 세븐은 "잭슨을 보면서 설레는 감정을 느꼈다"며 "2003년 가수 데뷔 후 다른 가수를 보면서 이렇게 떨렸던 적은 없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룹 신화 출신으로 '춤꾼'으로 불리는 전진은 사적인 자리에서 잭슨의 '빌리 진' DVD를 보던 중, 추억을 털어놓은 적이 있다. "잭슨이 '빌리 진'을 부르며 추는 '문워크(발바닥을 붙이고 미끄러지듯 뒷걸음질하며 ...

    연합뉴스 | 2009.06.26 00:00

  • 김성근 "극단적 시프트, 경기 포기 아니다"

    ... 것이고, 똑같이 12회 연장 승부를 펼친 24일 경기에서도 12회에 엄정욱을 내지 않고 그냥 포기했을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김성근 감독의 기이한 용병술로 각각 마운드와 타석에 들어서는 색다른 경험을 한 최정과 김광현도 소감을 밝혔다. 최정은 "자신이 있었는데 첫 타자에게 3루타를 맞으며 흔들렸던 게 아쉽다. 그래도 후회 없이 던져 봤고 구속도 잘 나왔다는 데 만족한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막상 타석에 들어서니까 공이 너무 빠르고 무섭더라. ...

    연합뉴스 | 2009.06.26 00:00

  • thumbnail
    슈퍼주니어, '뮤직뱅크' 스페셜 무대 끝으로 3집 활동 마무리

    ... 인기를 입증하기도 했다. 슈퍼주니어는 “저희를 사랑해주시고 많은 성원을 보내주신 여러분 덕분에 활동하는 내내 정말 행복했고, 감사 드린다.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다시 인사드릴 때까지 기다려주시고,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3집 활동을 마무리하는 슈퍼주니어는 오는 7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펜싱경기장에서 두 번째 단독 콘서트 슈퍼주니어 The 2nd ASIA TOUR 'SUPER SHOW Ⅱ'를 펼칠 계획이다. 뉴스팀 ...

    한국경제 | 2009.06.26 00:00 | s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