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7811-137820 / 139,9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북오픈골프] 황성하, 데뷔 7년만에 첫 우승

    ... 황성하에게 다시 1타차까지 따라 붙었으나 나머지 5개홀에서 단 1타밖에 줄이지 못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황성하는 "17번홀에서 5m 짜리 버디 퍼트가 들어가면서 우승을 확신했다"면서"그동안 묵묵히 지켜봐준 분들께 감사한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익산오픈에서 2위를 차지해 가능성을 인정받았던 이인우(29)가 5언더파 67타를치는 뒷심으로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단독3위에 올랐고 모중경(29. 현대모비스)이3타를 더 줄여 합계 9언더파 279타로 단독4위가 됐다. ...

    연합뉴스 | 2001.11.10 16:57

  • [부산영화제 심사위원단 회견]

    ... 폴 클락 등은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허우 샤오시엔 감독은 이날 회견에서 "심사위원을 할 때마다 매번 느끼지만 편견에서 벗어나 하나의 주제를 놓고, 모두가 받아들일 수 있는 창작품을 골라낸다는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고충섞인 소감을 털어놨다. "한국 영화는 거의 볼 기회가 없어「쉬리」정도가 기억에 남는다"는 그는 "대만에서 한국 영화의 발전 소식을 들었고, 한국영화가 상업적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한국이 WTO(세계무역기구)에 가입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

    연합뉴스 | 2001.11.10 14:23

  • [세계지도자와의 대화-부시 前대통령] 즉석 경제토론 .. '이모저모'

    ... 토론을 벌였다. 0.조지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유머를 한껏 발휘했다. 그는 세계경제의 회복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나도 실업자인데 경기가 좋아졌으면 좋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현 부시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의 소감에 대해서는 "여러분들도 아들들이 학교에 가서 좋은 성적을 받아오거나 사업에 성공하면 부모된 심정으로 기분 좋을 것"이라고 말해 공감을 얻어냈다. '두 아들(현 대통령과 플로리다 주지사)중 누가 대통령이 되길 바랐느냐'는 질문에는 "플로리다 ...

    한국경제 | 2001.11.10 10:50

  • "형사물 통한 분단얘기 어필" .. 부산영화제 개막작 연출 배창호감독

    "모든 계층을 고루 만족시킬 수 있는 대중성과 작품성을 갖췄다고 생각합니다" 제6회 부산영화제 최대 화제작인 개막작 '흑수선'을 연출한 배창호 감독은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흑수선은 이정재 안성기 이미연 등이 한국전쟁에서부터 최근까지 50년간의 시대를 배경으로 연쇄살인과 그 음모를 파헤치는 역사스릴러. "여러 요소를 배합해 한가지 스타일을 만들어낸데 자부심을 느낍니다. 액션과 미스터리라는 젊은층의 코드와 인간의 깊은 감정을 선호하는 중·장년층 ...

    한국경제 | 2001.11.09 21:45

  • "금강산 5공때 개방하려고 했었다"

    ... 산수가 좋다는데 산도 물도 다 좋았습니다. 어제는 (운전 봉사원들에게) 늦게까지 미안했어요. ▲김령성 단장(이하 김) = 원래는 그렇게 늦게까지 하지 않습니다. 귀측 대표단을 위해 그렇게 한거죠. 수석대표는 금강산이 처음일텐데 소감이 어떠신가요. ▲홍 = (어제) 바다로 왔는데 같은 땅, 같은 반도로 연장선상에 있는데 옛말에 땅과 사람이란 분리할 수 없는 것이라고 해서 신토불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같은 땅에 살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어요. 빨리 교류협력하고 ...

    연합뉴스 | 2001.11.09 11:44

  • 북 민화협, 범민련 남측대표 처벌 비난

    ... 대표들을 강제 연행해 보안법으로 처벌하는 것은 파쇼적 기도"라고 규탄했다. 민화협은 또 "그들이 평양 행사에 참가하여 6.15공동선언이 발표된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통일운동을 벌여나갈 대책들을 협의하고 백두산과 평양 시내를 참관하면서 소감을 밝힌 것을 문제시하는 것은 통일열기에 찬물을 끼얹고 북남관계를 대결상태로 몰아가기 위한 고의적인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이어 "남조선 당국의 반통일적 책동으로 북과 남의 민간단체들이 6.15공동선언 이행을 위하여 합의한 문제들이 ...

    연합뉴스 | 2001.11.09 09:08

  • 첫 여성장군 양승숙 대령

    ... 승진과 동시에 간호사관학교장에 보임될 예정이다. 양 대령은 "최초의 대한민국 여성장군으로서 국가와 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여군들 모두가 열심히 하면 장군이 된다는 생각으로 더욱 임무에 매진하는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충남 논산 출신인 양 대령은 대전 호수돈여고와 전남대 간호학과를 졸업했고,간호후보 29기로 지난 73년 소위에 임관한 뒤 국군논산.광주.수도병원 간호부장, 간호사관학교 교수부장, 의무사 의료관리담당관, 간호사관학교장 등을 ...

    연합뉴스 | 2001.11.08 17:00

  • 미술대전 대상받은 윤형선씨

    "제가 대상을 받다니 믿어지지 않아요. 작품활동을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싶어요." 6일 심사결과가 발표된 제20회 대한민국미술대전(구상계열)에서 영예의 대상을 차지한 윤형선 씨는 사뭇 상기된 표정으로 수상소감을 밝혔다. 수상작 은 흘러가는 시간의 의미를 찬찬히 관조한 작품. 한 여인이 만개한 모란꽃을 배경으로 사념에 잠긴 모습이 담겼다. 초여름에 잠시 피었다가 지고 마는 모란꽃의 아름다움을 통해 시간이 그대로 멈추기를 바라는 ...

    연합뉴스 | 2001.11.06 14:16

  • 관리.영업직 70명 선발 .. 한국타이거풀스

    ... 한국타이거풀스는 4일까지 대졸 신입사원 70여명을 뽑기 위한 지원서를 접수한다. 모집직종은 일반 사무관리직과 영업직 등 전 분야. 지원자격은 4년제 대학 졸업 및 졸업예정자로 남자는 73년 이후, 여자는 76년 이후 출생자로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어야 한다. 제출서류는 따로 없다. 한국타이거풀스 홈페이지(www.tigerpools.co.kr)에서 온라인으로만 지원할 수 있다. 스포츠토토에 참여한 후 소감문도 제출해야 한다. (02)364-9999

    한국경제 | 2001.11.02 17:37

  • [KLPGA 선수권 우승한 여고생 프로 배경은]

    ... 우승이라 아직도 믿어지지 않아요." 2일 경기도 여주 자유컨트리클럽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선수권대회에서 극적인 역전극을 연출하며 정상에 오른 여고생 프로골퍼 배경은(16. 신갈고1년)은 "얼떨떨하다"고 우승소감을 밝혔다. 마지막 홀 그린에 도착해서야 3타차 선두라는 사실을 알았다는 배경은은 "뒷바라지하느라 고생하신 부모님께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어른스럽게 말했다. 골프를 즐기던 아버지 배천수(48)씨를 따라 골프 연습장에 드나들다 '재미있어보여' ...

    연합뉴스 | 2001.11.02 1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