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7891-137900 / 139,9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경대 여학생 세무사시험 수석 합격

    ... "시험을 치고 난 뒤 느낌은 좋았는데 최고득점으로 합격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이번 세무사 시험을 위해 2년전부터 꾸준히 공부를 했는데 최근 사업에 실패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버지께 위안을 드릴 수 있게 된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조씨는 앞으로 세법학 등 관련학문을 더 깊이 공부해 유능한 세무사인 동시에 후학을 지도하는 학자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부산=연합뉴스) 이영희기자 lyh9502@yonhapnews.net

    연합뉴스 | 2001.09.14 17:39

  • 고객 사은행사 '기차여행 콘테스트' 개최 .. 철도청

    철도청은 창설 1백2주년을 맞아 기차여행 관광상품 고객 사은행사로 "기차여행 컨테스트"를 개최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응모 희망자는 황금들녘및 서해 낙조 기차여행,모세의 기적 바닷길 기차여행,섬관광상품 등에 관한 소감을 쓴뒤 오는 11월6일까지 철도청 홈페이지에 올리면 된다. 오는 11월 8~12일 네티즌들의 투표를 통해 1~3등 및 장려상 수상작을 선정한다. 최고상금은 1백만원이다. 투표에 참여한 네티즌중 36명에게 추첨을 거쳐 섬진강 나들이 ...

    한국경제 | 2001.09.14 14:40

  • [위성복 조흥은행장의 미국 테러현장 체험담]

    ... 다른 형태의'전쟁'입니다" 미국 테러 대참사가 발생한 뉴욕 월드트레이트센터 인근 호텔(아스토리아)에서묵고 있는 위성복 조흥은행장이 12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각 12일 오전 6시 30분)께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밝힌 소감이다. 위 행장은 11일 오전 9시 30분(이하 현지시각) 월드트레이드센터에서 열리는 오펜하이머펀드와의 투자설명회에 가기 위해 숙소를 나서려는 찰나 테러발생 소식을 듣고 일정을 취소하는 바람에 화를 모면했다. 그는 "월드트레이드센터에서 ...

    연합뉴스 | 2001.09.12 20:42

  • 나이지리아축구 샤이부 감독, "한국 이길 것"

    "한국팀을 얕잡아보지는 않지만 꼭 이기려고 왔다." 아모두 샤이부 나이지리아 축구대표팀 감독은 12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13명의 선수만 참가한 가운데 5:5 미니게임 등으로 1시간가량 몸을 푼 뒤 한국과의1차평가전에 임하는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샤이부 감독은 선수들의 컨디션을 묻는 질문에 "오랜 이동으로 제대로 몸이 풀리지 않았지만 전술적으로나 기술적으로 볼때 합격점을 줄만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대표팀이 사실상 'B'급이 아니냐는 ...

    연합뉴스 | 2001.09.12 19:56

  • [한외교 유엔의장 취임 안팎]

    ... 악수를 나눈 뒤 사회봉을 넘겨받았다. 한 장관은 이어 취임연설문 낭독을 통해 "총회의장으로 선출된 것은 개인은 물론 대한민국의 크나큰 영광"이라면서 사의를 표한 뒤 "나와 우리나라에 주어진 영광과 함께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한 장관은 48년 정부수립과 6.25 전쟁 때의 유엔 참전, 그 이후 경제발전과정에서의 유엔과 한국과의 인연을 회고하며 "유엔 가입 1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유엔총회 의장직을 맡게 된 것은 한국의 국제사회에 대한 ...

    연합뉴스 | 2001.09.11 15:58

  • 한승수외교 일문일답

    한승수(韓昇洙) 외교장관은 유엔 총회의장 취임을 하루 앞둔 10일 낮(한국시간 11일 새벽) 뉴욕에서 한국특파원단 및 수행기자단과 간담회를 갖고 의장 취임 소감과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다음은 한 장관과의 일문일답. --유엔 총회의장 취임 소감은. ▲개인적인 영광에 앞서 우리나라가 유엔 가입 10년만에 의장국이 되는 큰 영예인 만큼 그 영예에 손상이 가지 않고 한국의 국제위상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 총회의장으로서 중점을 두고 ...

    연합뉴스 | 2001.09.11 09:29

  • thumbnail
    [박희정 윌리엄스챔피언십 우승] "우승에 집착않고 내샷 집중"..일문일답

    박희정은 경기 후 전화통화에서 "코스도 맘에 들었고 운도 많이 따랐다"며 "우승자 대열에 끼게 돼 자부심을 느꼈다"고 소감을 말했다. -역전을 생각했나. "앤드루스를 따라잡을 생각은 아예 하지 않았다. 그저 내 샷에만 집중한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같다. 2라운드에서 버디 기회를 여러번 놓쳤기 때문에 오늘은 버디를 많이 잡을 것으로 확신했다" -우승 요인은. "바람이 많이 불어 낮게 깔리는 샷을 구사한 게 주효했다. 오늘도 바람이 ...

    한국경제 | 2001.09.10 17:26

  • LPGA 첫 승 박희정 인터뷰

    ... 우승 원동력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박희정은 "코스도 맘에 들고 운도 많이 따랐다"면서 "우승자 대열에 끼게 돼 자부심을 느꼈고 앞으로 이러한 기분을 유지해 더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박희정과의 일문일답. -- 소감은 ▲그 동안 마음 고생이 많았기 때문에 너무 기쁘고 홀가분하다. 회장님을 비롯한 모든 후원회 분들과 스폰서인 V채널코리아 등 그 동안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 어떤 마음가짐으로 임했나 ▲도나 앤드루스를 따라잡을 생각은 ...

    연합뉴스 | 2001.09.10 13:08

  • 與 '대표인준' 논란 안팎

    ... 말을 아꼈다. 다만 이상수 총무는 "대통령을 만든 사람들이 차한잔 마시는데 그런 것까지 하지 말라는 말이냐"고, 박양수 특보도 "실체도 없는데 무슨 해체냐"고 반박했다. 한 지명자는 이에 앞서 대표실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에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책임이 무겁다"고 말하고 '당무회의에서 이견이 표출될 것 같다'는 지적에 "민주정당에서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와 한 지명자는 악수를 나눈 후 잠깐 함께 앉아있었으나 서먹한 탓인지서로 ...

    연합뉴스 | 2001.09.10 11:21

  • US오픈테니스- 휴이트, 메이저대회 첫 패권

    ... 메이저대회 정상에 올랐고 90년 샘프라스가 만 19세의 나이로 우승한 이후 최연소 US오픈 우승자로 기록됐다. 휴이트는 "이 순간만을 꿈꿔왔다"며 "이번 대회 들어 2주 동안 경기를 할 때마다 (실력이) 향상됐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반면 샘프라스는 지난해 결승에서 마라트 사핀(러시아)에 패한 데 이어 2년 연속 신예들에게 패해 준우승에 그쳤고 역시 지난해 윔블던에서 메이저대회 최다우승(13승) 기록을 달성한 이후 18개 대회 연속 무관에 머물렀다. ...

    연합뉴스 | 2001.09.10 0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