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9841-139850 / 146,1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技能한국인] 상진 최형산 대표‥ 농업용 첨단비닐 개발 '27년 외길'

    ... 오직 한길,농업용 폴리에틸렌(PE)을 개발하는 데 투신해왔다. 매출 300억원으로 PE업계 1위를 달리고 있는 기업의 최고경영자이자,연구개발자이자 박사 코스를 밟고 있는 전천후 기능인이라는 평가다. 그는 기능한국인 선정 소감에서 "장차 플라스틱대학을 세워 플라스틱 필름 산업을 이끌 후배 기능인들을 많이 배출하고 싶다"고 밝혔다. 기업경영을 넘어 대학을 세워 후학을 키우겠다는 것. 그의 삶은 PE와 함께 한 삶이었다. 어려운 집안 형편 때문에 대학 진학을 ...

    한국경제 | 2007.09.17 00:00 | 김철수

  • thumbnail
    [포토]임수정, '성숙女'로 스크린 컴백

    ... 간담회가 진행됐다. 임수정은 극중 중증 폐농양으로 어린 나이에 요양원에 들어와 8년째 살고 있는 여자 '은희' 역을 맡아 성숙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임수정은 "이번 영화를 하면서 여자로서, 배우로서 성숙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행복>은 몸이 아픈 사람들이 생기있게 연애하는 모습을 통해 한편으로는 사랑이 얼마나 사람을 행보하게 하는지, 한편으로는 병 때문에 애정이긴 커녕 병 때문에 더욱 잔인해 보이는 이별 등을 통해 사랑이 ...

    한국경제 | 2007.09.17 00:00 | saram001

  • "합리적인 의심의 여지? 변호사들도 어려운 말인데…"

    "이해가 되는지 안 되는지는 눈빛만 보면 알 수 있잖아요. 아직 많이 부족하구나 싶었죠." 지난 1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국민참여 모의재판.검사로 참여했던 서울중앙지검 공판2부 오원근 검사는 배심원 앞에서 재판을 해본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오 검사뿐 아니라 재판장이었던 서울중앙지법 한양석 부장판사,금태섭 함정민 변호사 등 재판에 참여한 법조인들은 재판 진행에 있어 가장 어려웠던 부분은 지금껏 법률가들 세계에서만 쓰이던 용어를 일반인들이 ...

    한국경제 | 2007.09.17 00:00 | 김병일

  • thumbnail
    황정민 “흔한 사랑이야기의 주인공이 되고 싶었다”

    ... 평범하면서도 나쁜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이유는 흔하지 않은 캐릭터가 아닌 지극히 흔한 사랑이야기를 연기해보고 싶었다”면서 “때문에 지극히 나쁘지만 지극히 평범한 '영수'라는 인물을 흔쾌히 연기해보고 싶었고 촬영내내 너무 좋았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극중 황정민은 클럽을 운영하며 술, 담배, 여자를 좋아하는 자유분방한 남자 '영수' 역을 맡아 나쁜남자로의 180도 변신한 연기를 선보인다. 영화 <행복>은 몸이 아픈 사람들이 생기있게 연애하는 모습을 통해 한편으로는 ...

    한국경제 | 2007.09.17 00:00 | sin

  • thumbnail
    [포토]임수정 "성숙한 여자가 된 것 같다"

    ... 라이필름/영화사집) 언론시사 및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극중 중증 폐농양으로 어린 나이에 요양원에 들어와 8년째 살고 있는 여자 '은희' 역을 연기한 임수정이 "이번 캐릭터를 통해 배우로서 여자로서 성숙한 것 같다"며 각별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행복>은 몸이 아픈 사람들이 생기있게 연애하는 모습을 통해 한편으로는 사랑이 얼마나 사람을 행보하게 하는지, 한편으로는 병 때문에 애정이긴 커녕 병 때문에 더욱 잔인해 보이는 이별 등을 통해 사랑이 ...

    한국경제 | 2007.09.17 00:00 | saram001

  • thumbnail
    임수정 “여배우에게 베드신은 부담”

    영화 <행복>으로 첫 베드신에 도전한 배우 임수정이 남다른 촬영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17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행복>(감독 허진호, 제작 라이필름/영화사집) 기자 간담회에서 임수정은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베드신은 있었다”면서 “여배우에게 있어 베드신은 부담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나는 어떠한 감정으로 표출해 줄 것인가에 대해 오히려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임수정은 “서로의 감정부분에서 디테일한 ...

    한국경제 | 2007.09.17 00:00 | sin

  • thumbnail
    이혜원 "2002년 안정환의 반지키스 보고 난 뭐하는지 몰랐다"

    ... 아내 김지혜는 무엇보다 남편의 선한 마음과 성실함을 가장 좋아하는 남편의 모습으로 꼽았다.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은 2002년 전국민을 열광시켰던 골 세미모니 '반지키스'를 보고 정작 뭐하는지 몰랐다는 충격고백을 했다. 당시의 소감을 묻는 MC의 질문에 이혜원은 “사실 처음엔 그 세리모니가 나를 향한 것 인줄 줄 몰랐다”고 말해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혜원은 그 당시 남편이 골을 넣는 순간, 너무 기뻐서 환호하느라 미쳐 그 뜻 깊은 사랑의 세리모니를 보지 ...

    한국경제 | 2007.09.17 00:00 | mina76

  • [월요 인터뷰] 박세리 선수 "슬럼프 이겨내며 '골프의 맛'을 알았죠"

    ... 갖는다. 이때는 커티스 스트레인지,휴버트 그린 등 5명과 함께 입회식을 치러 그렇게 긴장되지는 않는다고 했다. 세계 골프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는 박세리의 심경을 이메일 및 전화로 들어봤다. ―명예의 전당 입회를 축하합니다. 소감은. "큰 꿈을 가지고 처음 미국 LPGA 무대에 섰을 때가 생각나요. 그저 앞만 바라보고 겁없이 나아갔던 시절이었죠.그리고 10년이라는 세월 동안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울 수 있었어요. 10년 전 세웠던 목표 중 하나인 명예의 전당 입회를 ...

    한국경제 | 2007.09.16 00:00 | 한은구

  • thumbnail
    김연아의 매력에 빠진 환상의 '2분 50초'

    ... 공연을 마친 김연아는 쏟아지는 환호성을 뒤로 한 채 2분 50초 동안 이어진 팬들과의 짧은 교감을 마쳤다. 김연아는 "예상보다 훨씬 더 많은 팬들이 찾아와서 감사한다"며 "한국에서 '원스 어폰 어 타임'을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비록 준비했던 시간은 적었지만 음악에 맞춰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며 "공연 도중 팬들이 호응을 많이 해줘 즐겁게 연기했다. 실수하지 않고 연기를 마쳐 만족한다"고 미소를 지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7.09.16 00:00

  • 정동영 "흠결없는 후보…1위 예상했다"

    ... 4연전(제주.울산.강원.충북)에서 합계 1위를 차지한 정동영(鄭東泳) 후보는 16일 "1위를 할 것으로 예상했다"며 "국민의 눈높이에서 볼 때 결정적 흠결이 없는 후보라는 점에서 필승구도"라고 말했다. 다음은 정 후보와 일문일답. --소감은. ▲국토의 중심이고 민심의 중심인 충북도민께서 압도적으로 정동영을 선택해주셔서 큰 용기를 얻는다. 충북이 선택한 후보는 대통령이 됐다. 강원도에서 꼴찌를 했지만 근소한 차이로 따라붙을 수 있게 강원도의 힘으로 정동영을 지지해주셨다. ...

    연합뉴스 | 2007.09.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