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9991-140000 / 142,6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시안게임] <육상> 투창 이영선, 한국新으로 2연패

    ... 머물렀지만 평소 59m를 거뜬히 넘기던 리앙릴리와 하샤오얀이 부진해 간발의 차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국제무대에서 은퇴할 뜻을 밝힌 이영선은 "편안하게 던진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같고 유종의 미를 거둬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자창던지기 뿐만 아니라 나머지 종목에서도 중국과 일본의 아성이 연달아 무너지며 아시아 육상의 판도 변화를 예감케했다. 남자 10000m에서는 마크흘드 알오타이비(사우디아라비아)가 막판 역주한 끝에 28분41초89로 ...

    연합뉴스 | 2002.10.07 00:00

  • 프로축구 전남 드래곤즈, 황선홍 영입

    ...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국제축구연맹(FIFA)의무적선수 구제안을 수용함에 따라 국내 복귀의 기회를 얻게 됐다. 황선홍은 "운동을 계속할 수 있게 해준 K-리그와 전남 구단에 감사드린다"며 "국내 프로축구 활성화에 선봉장이 되겠다"고 국내 복귀 소감을 밝혔다. 전남도 월드컵 국가대표인 김남일, 김태영과 함께 황선홍의 가세로 팀 전력 향상은 물론 구단 이미지도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원기자 leesang@yna.co.kr

    연합뉴스 | 2002.10.07 00:00

  • [아시안게임] 사격 첫 2관왕 손혜경

    "단체전에서 일단 금메달을 따고 나니 한결 부담이 덜해 개인전에선 아예 마음 비우고 쐈어요" 한국 여자 클레이의 간판스타 손혜경(26.창원시청)은 7일 사격에서 첫 2관왕이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의외로 담담하게 답했다. 지난 94년부터 8년간 각종 국제사격대회와 클레이대회를 거의 빠지지 않고 뛰어다니며 화려한 입상성적을 올려온 베테랑답게 여유있는 모습이었다. 손혜경은 이어 2관왕의 영예를 곁에서 미소짓고 있던 아버지의 몫으로 돌렸다. 부친인 ...

    연합뉴스 | 2002.10.07 00:00

  • [아시안게임] 세계新 일군 카레이스키 3인방

    ... 이번대회에서 그 첫 결실을 보게됐다. 이번대회에서 더욱 강력해진 전력으로 무장한 중국을 꺾는 이변을 연출한 이들카레이스키 3인방은 "한국에 대해 잘 모르고 사실 특별한 감정도 없지만 할아버지의나라에서 좋은 결과를 내 기쁘다"며 담담하게 소감을 밝혔었다. 이들은 또 "중국이 강하다는 것을 알고 왔지만 우리가 이길 것으로 확신했다"며"남은 중량급 경기는 물론 2년 뒤 올림픽에서도 분명 놀라운 성적을 낼 것"이라고장담했다. (부산=연합뉴스) meolakim@yna...

    연합뉴스 | 2002.10.06 00:00

  • 미셸 콴, 캠벨피겨스케이팅대회 우승

    ... 미국 데이토나비치에서 열린 캠벨인터내셔널 피겨스케이팅 클래식 여자 싱글에서 정상에 올랐다. 지난달 스캇 윌리엄스를 새로운 코치로 영입한 이후 처음으로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한 콴은 "짧은 기간에 새 코치와 호흡을 맞추고 기대 이상의 성적을 올려 말 할수 없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자 싱글에서는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알렉세이 야구딘이 1위를 했다. (데이토나비치 AP=연합뉴스) leesang@yna.co.kr

    연합뉴스 | 2002.10.06 00:00

  • [케이블.위성 하이라이트] (7일) '청춘낙서' 등

    ... 고향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낸다. 조지 루카스 감독.론 하워드 주연. □Heart To Heart(아리랑TV 오후 11시20분)=세계 각국의 민속악기를 이용해 자연의 순수한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음악가 스테판 미쿠스씨를 초대한다. 한국 악기 중에는 아쟁에 관심이 있는 그와 함께 한국 국악의 세계를 향한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번 공연에서 직접 아쟁을 연주하게 된 소감도 들어본다. 또 그가 소장하고 있는 세계의 민속 악기들을 직접 소개한다.

    한국경제 | 2002.10.06 00:00

  • [아시안게임] "편안하게 北응원단 에스코트"

    ...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씨는 "북측 사람들은 생김새 뿐 아니라 많은 부분에서 우리와는 다를 것으로여겼는데 웃고 있는 모습을 보면 같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왜 떨어져 살아야만 하는지 모르겠다"고 북측 응원단원에 대한 소감을 설명했다. 그는 "북 응원단을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에스코트하는 일이 첫번째 임무"라며 "에스코트하는 동안 경찰관으로서 단정하고 멋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다짐했다 (부산=연합뉴스) kaka@yna.co.kr

    연합뉴스 | 2002.10.05 00:00

  • 김석수총리 일문일답

    ...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답방 문제와 관련, "답방 합의는 준수돼야 하지만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국민의 오해가 있어선 안되는 만큼 대선운동기간에는 신중히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임명동의안이 통과된 소감은. ▲무거운 책임을 느끼며 중책을 맡게 돼 걱정이 태산이다. 임명에 동의해준 국회와 국민에 감사드리며 당면한 국정과제를 잘 처리해달라는 의미로 받아들인다. 반대표를 던진 의원들의 뜻도 겸허히 수용하겠다. --청문회 과정에서 힘들었던 ...

    연합뉴스 | 2002.10.05 00:00

  • 체조 양태석, 철봉서 금메달

    ... 줄만큼 흠잡을 데 없는 연기였다. 양태석은 "앞서 연기한 텅하이빈이 잘해서 부담이 됐지만 내 연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며 "이번에 형(양태영)이 금메달을 못따 아쉽지만 2년뒤 아테네올림픽에서는 꼭 함께 금메달을 따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국은 이와 함께 막내인 김대은과 김승일(이상 영광고)이 각각 뜀틀과 평행봉에서 각각 9.312점과 9.75점을 받으며 동메달을 하나씩 추가해 기쁨을 더했다. 또 시드니올림픽 2관왕인 리샤오펑(중국)은 이날 뜀...

    연합뉴스 | 2002.10.05 00:00

  • [아시안게임] 체조 남북한 금 3개 합작

    ... 금메달을 획득했다. 자신의 국제대회 출전 사상 첫 금메달을 획득한 김동화는 "그동안 고생한 부모님께 영광을 돌리고 더욱이 친구인 북한 김현일과 함께 우승해 기쁘다"고 말했고 북한 김현일은 "장군님이 주신 담력으로 힘껏 싸웠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이날 체육관을 찾은 북측 여성응원단원 20여명과 부산시민서포터스들은 남북의 선수들이 거푸 번갈아가며 금메달을 따내자 `통일' `조국' 등 구호를 주고 받으며 화합의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부산=연합뉴스) jhc...

    연합뉴스 | 2002.10.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