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0021-140030 / 146,1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젝터 그룹 '주식회사'의 정지찬 9월 '웨딩마치'

    ... 촬영 후 정지찬은 “이제야 비로소 결혼을 한다는 것이 실감난다. 요즘 한창 음악활동을 하면서 많이 바빴는데 우리 '주식회사' 멤버들의 웨딩메이커인 김태욱 선배의 도움으로 너무나 편리하고 즐겁게 모든 결혼준비를 할 수 있었다”며 행복한 소감을 전했다. 이들 결혼식은 오는 9월16일 삼성동 공항터미널에서 이루어진다. 정지찬은 현재 프로젝트 그룹 '주식회사'의 멤버로 왕성한 활동을 계속하고 있으며 '주식회사'는 정지찬이 신혼여행을 다녀온 이후인 10월부터 최근의 열띤 호응에 ...

    한국경제 | 2007.08.07 00:00 | saram001

  • thumbnail
    오현경 "10년만에 컴백…늙었다는 소리 듣고 싶지 않아 외모에 신경써요"

    ... 어색해 보였지만 이날 본 오현경은 전성기 때와 다름없는 모습이었다. 먼저 오현경은 "지난 10년 동안 나 자신을 뒤돌아보며 반성을 시간을 가졌다"면서 "그 오랜시간의 자숙의 시간을 갖고 난 지금 드디어 인사를 드리게 됐다"며 감회의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어 "변함없는 모습이 인상적이다"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현경은 상기된 얼굴로 "여자는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오현경 늙었다, 맛이 갔다'는 말을 듣고 싶지 않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대답했다. 오현경은 ...

    한국경제 | 2007.08.07 00:00 | saram001

  • 브리티시여자오픈 2위 이지영 "후회없다"

    ... 날이 멀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5일 막을 내린 여자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에서 마리아 요르트(스웨덴)와 함께 공동 준우승을 차지한 이지영(22.하이마트)은 "후회 없는 경기를 펼쳤다"며 만족스런 미소를 지었다. -- 대회를 마친 소감은. ▲ 비가 오는 악천후 속에서 마지막 라운드를 2언더파로 잘 막았다. 올해 메이저대회 4개 중 3개 대회에서 톱 10 안에 들었다. 솔직히 후회 없는 경기를 펼쳤다. 이제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할 날이 멀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

    연합뉴스 | 2007.08.06 00:00

  •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 클럽하우스의 진실

    ... 것이다. 1990년 올드코스에서 열린 아마추어 대회에서 우승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R&A 클럽하우스 앞에서 "개나 여성은 입장 금지"라는 푯말을 본 기억이 난다며 전통과 권위의 R&A 클럽하우스에 입성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남성 전용 클럽 하나쯤 개방한 것보다 오히려 의미 깊은 '최초'는, 골프의 탄생지로 알려진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가 여자 메이저 대회를 유치하는 것이 이번이 처음이라는 사실이다. 영국에서 골프는 남성의 운동으로 인식되고 ...

    연합뉴스 | 2007.08.06 00:00

  • [브리티시여자골프 이모저모] 지은희 만족감 표시

    5일 막을 내린 2007년 여자 브리티시오픈에서 박세리와 함께 공동 5위를 차지한 지은희(21. 캘러웨이)는 "큰 대회에 처음 나왔는데 좋은 성적을 내서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은희는 여자 메이저대회에 처음 개방된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를 밟아 "영광이다"며 "바람 때문에 정말 힘들었다"고 말했다. 박인비(19)와 함께 공동 11위를 차지한 민나온(19)도 "바람의 방향이 수시로 바뀌어 완전히 다른 코스에서 경기를 하는 느낌이었다"며 ...

    연합뉴스 | 2007.08.06 00:00

  • [브리티시여자골프] 불꽃 추격 이지영, 준우승

    ... 빠졌지만 보기를 감수하고 돌아나올만큼 오초아는 여유가 있었다. 마지막 18번홀(파4)을 짧은 파퍼트를 챔피언 퍼팅으로 마무리한 오초아는 "역사적인 무대에서 메이저대회 우승을 거둬 감격스럽다"면서 "조국 멕시코에 영광을 바친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오초아의 일방적인 독주 속에 오히려 더 치열했던 준우승 경쟁에서 이지영(22.하이마트)가 웃었다. 버디를 5개나 뽑아내고 보기는 2개로 막아내며 2언더파 71타를 친 이지영은 오초아에 4타 뒤진 1언더파 291타로 ...

    연합뉴스 | 2007.08.06 00:00

  • thumbnail
    이영아, "시청자들이 진주 다 됐대요"

    SBS 주말극 '황금신부'의 히로인 이영아가 베트남 출신 역으로 출연하는 것과 관련, 각별한 소감을 전했다. 6일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진행된 '황금신부'의 누 퀴인(극중 누엔진주의 엄마 역) 한국 방문 관련 기자회견에서 이영아는 "베트남 사람 연기가 처음에는 쉽지 않았다. 말투도 어색하고... 하지만 열심히 하다보니 많이 편해졌고 주변에서 '진주 다됐다'는 말을 듣곤 한다"며 연기 변신에 따른 남다른 감회를 내비쳤다. 이영아는 "시청자들로 ...

    한국경제 | 2007.08.06 00:00 | saram001

  • 박세리 "아쉬움은 남지만 만족한다"

    ... 바람에 비까지 내리는 악천후 속에서 박세리는 나흘 내내 파 안팎의 기복 없는 플레이로 노련미를 과시하며 최종 합계 1오버파 294타로 경기를 끝냈다. -- 브리티시 오픈에 전념하기 위해 에비앙을 포기하고 왔는데, 경기를 마친 소감은. ▲ 너무 추웠는데 경기가 끝나 다행이다. 준비를 다 했고,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시원섭섭하다. 마지막 라운드 마무리를 잘 해서 만족한다. -- 난코스로 알려진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를 직접 경험한 느낌은 어떤가. ...

    연합뉴스 | 2007.08.06 00:00

  • 한국 우주인 후보 2명, 일시 귀국

    ... 과학기술부에 따르면 두 후보는 국내에서 약 3주간 머물며 대한민국 과학축전 등에 참석하고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수행할 과학실험에 대한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이들은 우선 6일 오전 과기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그간 우주인 훈련에 대한 소감 등을 밝힐 예정이며 10일엔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07 대한민국과학 축전'에 참석, 청소년을 대상으로 강연을 할 계획이다. 이들은 1주일 가량을 휴가를 보낸 뒤,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수행할 과학실험에 대한 교육을 ...

    연합뉴스 | 2007.08.05 00:00

  • thumbnail
    찰스, '동대문 패션축제' 홍보대사 위촉

    ... 바란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찰스는 “패션 비즈니스와 패션 트렌드 등 평소 패션과 관련된 모든 것에 관심이 많았는데, 패션의 메카인 동대문과 쇼핑 고객들을 위해 직접 나설 기회가 생겨 기쁘다”며 “동대문을 찾는 고객들이 동대문만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찰스는 라디오와 각종 방송 프로그램에서 맛깔나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8.04 00:00 | s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