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0041-140050 / 145,9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도연 "한국영화계에서 아직 할 일 많아"

    ... 종찬 역을 통해 빽빽한 밀도를 지닌 영화의 숨통을 틔웠다는 평을 받고 있는 송강호도 전도연을 두고 "고정관념의 에너지를 뛰어넘는, 아주 무서운 배우"라는 말로 후배의 연기력을 높이 샀다. 기자회견에서는 단순히 칸에서의 수상 소감 외에도 이 감독의 배우 조련 스타일, 한국 영화계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까지 폭넓은 질문과 답변이 오갔다. 다음은 이창동 감독, 전도연, 송강호와의 일문일답. --수상자로 호명됐을 때 소감은. 상을 받은 후 가장 먼저 생각나는 ...

    연합뉴스 | 2007.05.30 00:00

  • thumbnail
    네덜란드 축구대표팀 입국... "좋은 경기될 것이다"

    ... 이끄는 네덜란드 축구대표팀 20명이 30일 오후 1시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에 도착했다. 네덜란드 대표팀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인데 한국과는 지난1998년 프랑스 월드컵 때 한차례 붙은 적이 있다. 이날 바스턴 감독은 도착 소감을 묻자 "기자회견 때 보자"고 했고 아약스의 스트라이커 클라스 얀 훈텔라르는 "졸립다"고 하면서도 "좋은 경기가 될 것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에서 뛰고 있는 공격수 디르크 카윗은 "일단 오랜 ...

    한국경제 | 2007.05.30 00:00 | saram001

  • thumbnail
    캐머런 디아즈 내한 "피오나는 매우 현대적 여성"

    ... 프로듀서 아론 워너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며 많은 팬들을 만났고 한국 팬들도 만났지만 이렇게 직접 한국 땅에 와서 팬들을 만나볼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디아즈는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소감에 대해 "어젯밤 늦게 도착해서 바로 호텔로 왔기 때문에 깊은 인상까지 말하기는 어렵지만 공항에서 많은 사진기자들을 보고 좀 놀랐다"면서 "짧은 일정이라서 과연 한국에 대해 얼마나 볼 수 있을지 모르겠으나 다음에 와서는 지금보다는 ...

    연합뉴스 | 2007.05.30 00:00

  • 문화 CEO 송승환

    ... 연기자로 복귀하지 않고 험한 길로 가느냐고 물었어요. 연기자의 길을 포기한 건 아니었지만, 우선은 제작자의 길을 택한 거죠. '제작진이 차려 놓은 밥상에 숟가락 놓고 한 술 뜬 것 밖에 없다'고 말한 배우 황정민 씨의 수상 소감이 이슈가 된 적이 있죠. 저도 그 말에 동감해요. 배우란 직업은 수동적일 수밖에 없죠. 하지만 전 스스로 판을 벌여 보고 싶었어요. 그래서 뉴욕에서의 충격과 감동이 사라지기 전에 공연 제작사를 차리게 된 거죠.” 책상 2개로 시작한 ...

    한경Business | 2007.05.29 11:21

  • thumbnail
    귀국하는 칸의 여왕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영화 '밀양'으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전도연이 29일 오후 KE902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도착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7.05.29 00:00

  • thumbnail
    신준호 롯데우유 회장 "이제 내 회사 알짜기업 만들 것"

    ... 롯데우유로 분할한 뒤 주식교환을 통해 롯데우유 지분 100%를 갖고 독립했다. 롯데그룹 부회장과 운영본부 사장,롯데건설 부회장 등을 지낸 신 회장의 분가는 1967년 롯데제과 설립 당시 전무로 입사한 이래 40년 만이다. -분가한 소감이 어떻습니까. "한마디로 시원섭섭합니다. 그룹에 너무 오래 있었다는 느낌입니다. 좀 더 일찍 내 자신을 위해 살았어야 하는 건데….롯데그룹에서 정확하게 40년간 최고경영자와 동등한 위치에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

    한국경제 | 2007.05.29 00:00 | 유재혁

  • 칸 여우주연상 전도연 "너무 영광스럽다"

    ... 전도연과 이창동 감독, 영화배우 송강호, 영화제작사 관계자 등 10여명이 프랑스 파리발 대한항공 KE902편을 통해 29일 오후 3시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했다. 빨간색과 검은색 체크 남방에 청바지 차림으로 귀국한 전도연은 수상 소감에 대해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되는 순간 너무 놀랐다"며 "상을 받았다는 것은 둘째치고 그런 자리에 섰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전도연과 이창동 감독 등은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적으로 소감을 밝히겠다며 이후의 ...

    연합뉴스 | 2007.05.29 00:00

  • 하나로텔, 3년 연속 고객만족도 1위 수상

    ... 2005년부터 국내 주요 서비스업체를 대상으로 각 부문별 1위를 선정해 발표하는 지수입니다. 이번 평가에서 하나로텔레콤은 서비스 만족도, 고객유지, 글로벌경쟁력, 상품가치 만족도 등에서 경쟁사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회사측은 전했습니다. 마크 피치포드 하나로텔레콤 마케팅부문장은 "앞으로도 고객을 가장 먼저 생각하고, 고객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는 하나로텔레콤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습니다. 전재홍기자 jhjeon@wowtv.co.kr

    한국경제TV | 2007.05.29 00:00

  • 전도연, 김영. '나란히 세계정상에 우뚝'

    ... 영화제(칸.베를린.베니스)에서 한국 배우가 주연상을 받은 것은 1987년 강수연이 '씨받이'로 베니스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이후 꼭 20년만이다. 이날 시상식에서 황금빛 나는 드레스를 입고 시상대에 오른 전도연은 떨리는 목소리로 수상소감을 밝혔다. "아... 되게 믿지기 않는데요. 훌륭한 작품속에서 열연한 여배우들이 많다고 들었어요. 그 여배우들을 대신해 이 자리에 설 자격이 있는 지 모르지만, 그런 자격을 주신 칸영화제에 감사드립니다. 저 혼자였으면 불가능했을 ...

    한국경제 | 2007.05.28 00:00 | saram001

  • thumbnail
    "봉수아! 아…! 아…! 믿기지 않는데요" 세계적 배우 반열 오른 전도연

    ... 다양한 연기 변신도 보여줬다. '밀양'에서도 아이를 잃은 슬픔과 절망정신 분열을 신기에 가깝게 연기해 '전무후무'한 연기를 보여줬다는 극찬을 받았다. 전도연은 시상식에서 “믿기지 않는다”며 “작품에서 열연한 여배우들이 많이 있다고 들었는데 제가 그 여배우들을 대신해 이 자리에 설 자격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소감을 밝혔지만 그 자격은 전세계가 인정했다. 그는 지난 3월 결혼한 '새색시'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5.28 00:00 | saram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