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0071-140080 / 146,1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심형래, "'디워' 만들면서 3번 울었다"

    ...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디워'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심형래는 "주변의 우려의 눈길에도 할 수 있다는 신념 아래 6년 만에 영화를 완성했다"면서 "이 영화를 계기로 많은 것을 배우고, 많은 것을 느꼈다"고 감회어린 소감을 밝혔다. 심형래는 "어렵게 영화를 만든 만큼 완성하면서 3번이나 울었다"면서 "극중 이무기를 소개하는 씬에서 '코리아 레전드'라는 말에 눈물로 시야가 흐려져 다시 촬영을 감행했다. '이무기'는 한국에서만 내려오는 전설로 우리나라 ...

    한국경제 | 2007.07.23 00:00 | saram001

  • 차범근 감독 "예상치 못한 실점 결과였다"

    ... 티그리스전에서 쉽게 골을 내주고 말았다. 한국에서 중요한 경기를 할 때 이렇게 하면 큰일이다"고 걱정을 보이면서도 "전지훈련을 통해 자신감을 얻었다. 또 주전과 비주전 선수들의 실력 차가 줄어들었다. 나름대로 성공적이라고 본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 수원을 상대로 두 골을 몰아 넣은 멕시코 대표팀 출신 호세 폰세카는 "힘든 경기였고 최선을 다해서 수원을 이길 수 있었다. 두 골은 쉽게 넣은 것처럼 보이지만 타이밍이 좋았고 좋은 위치에 자리를 잡고 있었기에 ...

    연합뉴스 | 2007.07.22 00:00

  • 베컴 12분 데뷔전에 美 전역이 '떠들썩'

    ... 매진되는 등 분위기가 한껏 달아올라 미국 진출 데뷔전을 연기할 수 없었던 것. 그는 결국 선발은 아니더라도 교체 멤버로 팬들에게 첫 선을 보여야 한다는 쪽으로 결심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 베컴은 첼시전을 끝낸 뒤 미국 데뷔전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경기장 분위기가 믿기 어려울 만큼 훌륭했다. 미국으로 건너 온 뒤 훈련을 제대로 하지 못해 몸 상태가 완전하지 않지만 그라운드에서 설 수 있게 돼 좋았다"고 대답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한상용 ...

    연합뉴스 | 2007.07.22 00:00

  • thumbnail
    차수연, '조제' 이케와키 치즈루와 특별한 만남

    ... 물고기들>뿐만 아니라 <금발의 초원>과 현재 국내에서 상영중인 <스트로베리 쇼트케이크> 등에서 그녀의 연기를 인상적으로 봤다. 스크린에서는 에너지가 느껴지는 배우였는데, 실제로는 친구처럼 편안한 느낌을 받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차수연은 2004년 KBS 드라마 <알게 될거야>로 데뷔 이후 김태우, 박효신, 하림 등의 뮤직비디오를 통해 감성 연기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으며, SK텔레콤 June, 미샤, 크라운 베이커리 등에 출연, ...

    한국경제 | 2007.07.21 00:00 | sin

  • thumbnail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 두산-LG 경기 시구 나서

    ... OK?'에 이어 후속곡 '여우(女友)'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는 “시구를 하는 것이 처음이라 무척 설렌다. 첫 시구인 만큼 더 잘하고 싶어서 야구 경기도 유심히 보고 스태프들의 도움도 받아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 며 소감을 밝혔다. 특히 대부분 한 명의 스타가 마운드에 올라 시구를 했던 것과 달리,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는 4명 멤버 전원이 시구 이벤트에 참여하는 이색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를 초청한 두산 베어스 측은 “ ...

    한국경제 | 2007.07.20 00:00 | saram001

  • 현대모비스 노사, 아동보호소 봉사활동

    ... 보호소 측에 컴퓨터를 기증한 후 청소와 시설물 수리 등 봉사활동을 하고 보호소에 있는 어린이들과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황유노 상무는 "노사가 함께 봉사활동을 하면서 서로간에 신뢰를 쌓고 사회에도 공헌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기남부 아동일시보호소는 부모의 이혼 등으로 갈 곳이 없게 된 어린이들을 맡아 기르며 입양 등을 추진하는 아동 보호기관이다. 현대모비스 노조는 지난 5월에도 이 보호소에 세탁기와 VTR을 기증하고 봉사활동을 했다. 현대모비스는 ...

    한국경제 | 2007.07.20 00:00 | 유승호

  • [베어리버골프] 국가대표 출신 김혜동 우승

    ... 4타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김경태(21.신한은행), 허원경(21.보그너)과 함께 국가대표 3인방으로 불렸던 김혜동은 2007 코리안투어 퀄리파잉스쿨 2차전에서 탈락했으나 이후 아시안투어 퀄리파잉스쿨에서 시드권을 따내 아시안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다. 김혜동은 "베어리버투어에서 경험을 쌓으며 좋은 성적을 내 상금 랭킹 상위 자격으로 내년 코리안투어에 입성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7.07.19 00:00

  • [아시안컵축구] 베어벡 "결승처럼 임했다"

    ... 깔끔한 흰색 상의로 갈아입고 나온 베어벡 감독은 "1,2차전 부진으로 국내에서 비난의 여론이 많았지만 당연한 결과라고 본다. 지도자로서 감수해야 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베어벡 감독과 일문일답. --힘들게 조별리그를 마친 소감은. ▲경기가 끝나고 나면 지난 일에 대해 얘기하는 것은 쉽다. 오늘 경기는 지난 번처럼 선제골을 넣고도 뒤집히는 결과를 되풀이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 선수들에게도 모든 경기를 결승전처럼 생각하라고 당부했다. 오늘 경기 내용은 ...

    연합뉴스 | 2007.07.19 00:00

  • thumbnail
    개와늑대의시간 첫 방송 "감 잡았다"

    ... 이번 역할을 위해 7kg 가까이 몸무게도 줄여 어머니를 잃은 아픔에 고독하고 외로운 이미지를 더욱 부각 시켰다고… 이준기, 정경호, 남상미, 김갑수, 이미영, 김정난, 최재성, 정성모 등이 출연하며 태국 현지에서 약 한달간 직접 촬영을 하기도 했다. 시청자들은 '마치 영화를 보는 것 같았다' '앞으로 더 기대된다' '정말 최고였어요' 등 1회를 본 이후 시청소감을 줄줄이 올리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7.19 00:00 | saram001

  • thumbnail
    6년째 연애하는 김하늘, 섹시 커리어우먼으로 '변신'

    ... 맡아왔다. 그런 그녀의 배역들과 '섹시'라는 단어는 어쩔수 없이 머나먼 나라의 이야기일 뿐. 그녀는 '6년째 연애중'에 캐스팅 당시 "실제 내 나이의 역할이라서 더 욕심났다. 외모도 연기도 성숙해진 김하늘을 제대로 보여주고 싶다"는 소감을 말할만큼 성숙한 연기에 대해서 갈증이 난 상태였다. 그런 그녀였기에 극중 '다진'역에 열성적이고 적극적인 태도 몰입할수 있었던 탓 일까. 그녀의 눈매는 깊어졌고, 웃음소리에도 연륜이 묻어났다. 연기 뿐만이 아니다. 그녀가 섹시해져서 ...

    한국경제 | 2007.07.19 00:00 | saram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