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0081-140090 / 146,1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토]조안-차예련, "선의의 경쟁하면서 촬영했어요"

    ... 서울극장에서 영화 '므이'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극중 '윤희' 역의 조안과 '서연'역의 차예련이 포토타임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안과 차예련은 "서로 선의의 경쟁을 하면서 촬영했다. 좋은 추억이었고 많은 것을 배웠다"며 소감을 밝혔다. 영화 '므이'는 100년 전 초상화 므이와 관련된 전설을 파헤치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스토리를 담은 공포 영화로, 오는 26일 개봉예정이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7.18 00:00 | sin

  • thumbnail
    엉뚱 발랄 김성은 "삼각관계도 자신있어요"

    ... 보내주시는 많은 관심과 응원 덕분에 바쁜 촬영에도 항상 즐겁게 웃으면서 작품에 임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엉뚱하고 소심하고, 발랄한 수진 역을 통해 드라마를 보시면서 기분 좋은 미소를 지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성은은 탁재훈, 신정환과 함께 새롭게 KBS 2TV '해피선데이'의 <불후의 명곡> 코너 진행을 맡아 특유의 발랄하고 활발한 성격으로 상황을 유쾌하게 이끌어내며 시청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

    한국경제 | 2007.07.18 00:00 | aile02

  • thumbnail
    차예련, "영화 속 내 자신이 무서웠다"

    영화 '므이'의 '서연'역으로 출연한 배우 차예련이 첫 공포 연기에 도전한 것과 관련, 각별한 소감을 전했다. 18일 서울 종로 서울극장에서 열린 영화 '므이' 기자간담회에서 차예련은 "호러라는 장르가 딱히 어울리고 싶은 장르는 아닌데 내 외모가 어울려서 캐스팅이 된 것 같다"면서 "막상 영화를 보니 내 얼굴이 무섭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차예련은 이어 "함께 출연한 조안의 도움을 많이 받으며 연기했다. 조안은 순간 집중력이 대단한 ...

    한국경제 | 2007.07.18 00:00 | mina76

  • thumbnail
    볼튼 새미 리 감독 "결승에 오른 선수들이 매우 자랑스럽다"

    양팀의 경기가 끝난 후 볼튼의 새미 리 감독이 인터뷰를 통해 경기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새미 리 감독은 "예선 3경기를 2승 1무로 마치고 결승에 오른 선수들이 매우 자랑스럽고 대단히 기쁘다. 결승전에서도 좋은 경기로 우승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팬들은 '볼튼'과 '레딩'이 결승전에서 만나기를 원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레딩, 리버플레이트, 올림피크 리옹 등 어느 팀이던 좋은 상대이기는 하나 남미축구의 기술을 접할 수 있는 리버플레이트가 ...

    한국경제 | 2007.07.18 00:00 | dong

  • thumbnail
    장신영, "빨리 복귀하고 싶어 출산 후 체중 감량 감행"

    ... 지난해 결혼과 올 4월 출산 등으로 연예계에 잠시 떠났던 연기자 장신영이 스타화보를 통해 컴백한다. 18일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스타화보 촬영 현장에서 장신영은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서니 떨리고 긴장된다"며 소감을 밝혔다. 특히 장신영은 출산 후 13kg 이상을 감량하며 결혼 전 몸매보다 더욱 매력적인 몸매를 과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장신영은 이번 스타화보를 시작으로 드라마 '겨울새'를 통해 브라운관에 컴백한다. 장신영은 "무엇보다 ...

    한국경제 | 2007.07.18 00:00 | sin

  • 차범근 "골 안 먹겠다" vs 무리뉴 "이기기 위해 왔다"

    ... 우리 팀의 기량을 최대한 발휘하고 K-리그 후반기를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수원 대표로 회견장에 나타난 이관우도 "개인적으로 첼시와 경기를 하게 돼 영광이다.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 축구가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이에 대해 "수원과는 한번 경기를 해 봤다. 빠르고 공격력이 좋은 팀이다. 이런 팀과 대결해 기쁘다. 하지만 이기기 위해 미국에 왔고 자신감을 갖고 발전한 기량으로 승리하고 싶다"고 화답했다. 자신에게만 ...

    연합뉴스 | 2007.07.17 00:00

  • "올해의 선수상에 도전할 것" ‥ 박세리 일문일답

    ... 좀 황당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편으로 체념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여기고 '집중하자,집중하자'고 자신을 다잡았다. 역설적일지 모르지만 프레셀의 홀인원으로 인해 남은 경기에서 더 집중력이 생겨서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었다." -소감은. "시즌 첫 승인데다 명예의 전당 입회자격 획득 후 거둔 우승이라 더 값지다고 본다. 이미 네 번이나 우승했기 때문에 마음이 편했다. 다른 선수들이 치고올라와도 나름대로 자신이 있었다." -앞으로 계획은. "우선 다음 달 ...

    한국경제 | 2007.07.16 00:00 | 김경수

  • thumbnail
    '꽃미남' 강인, '배우라는 소리에 전율'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으로 스크린 데뷔에 나서는 강인(본명 김영운)이 독특한 촬영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16일 서울 신촌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감독 이권, 제작 SM픽처스)의 기자간담회에서 강인은 "그룹 슈퍼주니어의 첫 영화로 촬영 내내 배우라는 호칭을 들어 너무 행복했다"며 "아직은 배우라는 소리가 어색하고 과하지만 배우라는 소리만 들어도 너무나 행복하고 기뻤다"고 전했다. 강인은 "어느 날 버스에 우리 ...

    한국경제 | 2007.07.16 00:00 | saram001

  • 박세리 "프레셀 홀인원이 반전의 계기"

    ... 집념을 더 불타오르게 만든 셈이었다. 이 대회 우승으로 단일 대회 최다승(5승) 기록과 타이를 이룬 박세리는 "남은 대회에 집중해 올해의 선수상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소속팀 CJ와 LPGA 공식 인터뷰 내용. --우승 소감은. ▲ 올 시즌 첫번째 우승이다. 명예의 전당 입회 이후 일궈낸 우승이라 그 의미가 더욱 값지다고 생각한다. 3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고 있었지만 워낙 다른 선수들이 무섭게 치고 올라왔기 때문에 우승을 장담할 수 없었다. ...

    연합뉴스 | 2007.07.16 00:00

  • thumbnail
    '칼잡이 오수정' 오지호, '트레몰로' 광고 재계약

    ... 3년 연속 전속모델 계약을 체결한 것. 오지호의 소속사 스타제국 측은 “3년 간 의리와 관심을 보여준 (주)세정 트레몰로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오랜만에 연기활동에 복귀한 오지호에게 자신감을 더하는 출발이 될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오지호는 SBS 주말 기획 드라마 '불량커플' 후속작 '칼잡이 오수정'의 주연으로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칼잡이 오수정'은 과거 폭탄이었던 남자 오지호(고만수)와 킹카였던 여자 엄정화(오수정)가 7년 후 역전된 운명으로 ...

    한국경제 | 2007.07.16 00:00 | saram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