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2651-142660 / 147,1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계종 사상 첫 여성신도회장 탄생

    ... 만장일치로 새 회장에 추대됐다. 김 신임 회장은 "신도회가 어려운 조건에 있지만 부처님의 가르침에 따라 열심 히 회장직을 수행해 나가겠다"며 "임기 중에 반드시 신도회관을 마련하고 신도회의 재정 자립을 위한 진력하겠다"고 추대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서울예술고를 졸업하고 이화여대 음대와 미국 오클라호마대학을 나온 김 신임회장은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27호 궁중다례의식 보유자로 한국 차 문화를 복원.보급하는 데 앞장서왔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a...

    연합뉴스 | 2005.09.25 00:00

  • 북한청소년축구, 이탈리아 제치고 8강행

    ... 대회에 참가한 유럽팀으로는 처음 8강 진출 좌절의 쓴맛을 봐야만 했다. 북한 대표팀의 조충섭 감독은 " 8강에 진출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경기를 통해 우리의 어린 선수들이 좋은 경험을 했다. 8강전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 함께 펼쳐진 C조 예선 마지막날 경기에서 미국은 코트 디부아르와 1-1로 비겨 2승1무를 기록하면서 조1위로 8강전에 선착했다. 이밖에 D조의 브라질(9골4실)은 카타르를 상대로 화려한 골잔치 속에 6-0 ...

    연합뉴스 | 2005.09.24 00:00

  • 드럼치는 버시바우 "한국서도 연주하고 싶다"

    ... 공유를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크리스토퍼 힐 전 주한미대사가 개설했던 인터넷 '카페 유에스에이'도 그대로 운용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5년전 잠깐 방한했었다는 버시바우 지명자는 청문회 후 한국 대사를 맡은 소감에 대해 "매우 들뜬" 상태라며 "가능한 한 빨리 부임하고 싶다"고 말했다. 힐 전 대사가 인터넷을 통해 한국민에게 접근했다면 버시바우 지명자는 드럼 연주로 젊은 세대에게 어필할 것으로 보인다. 버시바우 지명자의 부인 리사 여사는 ...

    연합뉴스 | 2005.09.23 00:00

  • 최홍만, '야수' 밥 샵 사냥 성공

    ... 1,2라운드에서 벌어놓은 점수와 3라운드 다운으로 판정승을 이끌었다. 최홍만은 경기가 끝난 뒤 "월드그랑프리 개막전에 처음 출전했는데 승리해 너무 만족스럽고 한국에서 오신분들 정말 감사드리고 앞으로 열심히 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승리 소감을 말했다. 경기 마지막까지 사력을 다해 싸우며 점수를 만회하려고 애쓴 밥 샵은 고개를 저으며 경기결과에 납득하지 못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최홍만을 비롯해 세미 슐츠, 레이 세포, 제롬 르 벤너, 피터 ...

    연합뉴스 | 2005.09.23 00:00

  • [국감현장] 문광위, 한복차림 국감

    ... 국정감사장 분위기는 다소 부드러워졌지만 국감에 임하는 자세는 달랐다. 우리당 민병두 의원은 "한복은 한복이고 국감은 국감"이라고 했고, 한나라당 심재철(沈在哲) 의원은 "증인이 `이실직고'하지 않으면 `치도곤'을 준비하겠다"는 말로 소감을 밝혔다. 한 야당 의원은 "X파일 등 주요 정치적 사안에 국감이 묻히다 보니 오죽하면 이런 이벤트를 준비했겠느냐"고 말했다. 문광위 의원들은 이날 점심 시간에는 피감기관 관계자 및 증인들과 함께 `대형 비빔밥 이벤트'도 벌일 예정이다. ...

    연합뉴스 | 2005.09.22 00:00

  • 바그다드 근무마친 김장관이 운 까닭은...

    ... 무역관장이 최근 공개된 자리에서 눈물을 쏟았다. 최근 서울 염곡동 KOTRA 본사에서 있었던 월례조회에서다. 김 전 관장은 4년간의 바그다드 무역관 근무를 마치고 지난달 본사로 막 귀임했다. 그는 이날 조회 때 그간의 중동 근무 소감을 말해달라는 주문을 받고 200여명의 임직원 앞에 섰다. 전쟁과 테러 현장으로 뒤바뀐 이라크에서 생사의 고비를 넘나들던 얘기 부분에 이르자 김 전 관장은 갑자기 북받치는 감정을 억제하지 못하고 울먹였다. 현지 치안이 최악으로 ...

    한국경제 | 2005.09.21 00:00 | 류시훈

  • 고홍식 삼성토탈 사장, 프랑스 최고훈장 '레지옹 드뇌르' 수상

    ... 등 양국 간 우호 증진에 크게 기여한 공로로 수상했다고 삼성토탈은 전했다. 고 사장은 "프랑스 정부가 수여하는 최고 훈장을 받아 영광"이라며 "앞으로 한·프랑스 합작기업인 삼성토탈을 세계적인 글로벌기업으로 육성하는 한편 양국 간 우호 협력을 한층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레종 도뇌르는 '영광의 군단'이란 뜻을 가진 프랑스 국가 최고 훈장으로 1802년 나폴레옹 1세가 정한 것이다. 김후진 기자 j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9.21 00:00 | 김후진

  • "가족 부른 다음날 한국인 납치땐 아찔"..김규식 前KOTRA 관장

    ... 바그다드 무역관장이 200여명의 'KOTRA 맨'들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최근 서울 염곡동 KOTRA 본사에서 있었던 월례 조회에서다. 2년간의 이라크 바그다드 근무를 마치고 지난달 귀임한 김 전 관장은 이날 조회에서 근무 소감을 말해 달라는 홍기화 KOTRA 사장의 주문을 받고 위기를 모면했던 순간을 하나 둘 털어놨다. "가라면 가는 게 KOTRA 맨의 사명"이라며 말문을 연 김 전 관장은 무장 강도를 만났던 일,가족들이 위험을 뚫고 자신을 찾아온 일 ...

    한국경제 | 2005.09.21 00:00 | 류시훈

  • 월드컵기념관 개관에 축구인 감격

    ... 겨우 일을 성사시켰다고 털어놨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차 감독은 자신의 흉상 앞에서 포즈를 취한 뒤 "저보다 훌륭한 선배님들도 많은데 제가 헌액돼 책임감을 느낀다. 제가 살아있는 한 축구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념관을 둘러보던 원로 축구인들은 1954년 스위스월드컵 관련 사진을 보며 과거 동료와 선배들에 대해 이야기꽃을 피우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한일월드컵에 관한 영상물이 나오는 방에서는 축구계 선배들이 당시 주전 수비수로 ...

    연합뉴스 | 2005.09.21 00:00

  • 북핵회담 타결..6개항 공동성명 채택

    ... 말했다. 회담에 참가 중인 정부 관계자는 "외교사 교과서를 보면 나폴레옹 전쟁후 열린 비엔나 회의에서 `회의는 춤춘다. 그러나 진전되지 않는다'는 유명한 말이 있으나, 이번 회의는 널뛰기는 했으나 드디어 목표에 도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6개국은 A4용지 3장 분량의 공동성명에서 조선(북) 측은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계획을 포기하고 빠른 시일내에 NPT(핵무기비확산조약)와 IAEA(국제원자력기구)의 보장.감독으로 복귀할 것을 약속했다. 이에 미국은 ...

    연합뉴스 | 2005.09.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