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2671-142680 / 147,1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불독검사' 검찰 떠난다 ‥ 이병석 검사 지난12일 사직서

    ... 박주선 전 의원 등 거물급 정치인과 고(故) 정몽헌 전 현대아산 회장을 밀착 조사,검찰 내에서 '불독'이란 별명을 얻을 정도였다. 최근에는 법정에 출석한 김우중 회장과 대우그룹 해체의 원인을 놓고 입씨름을 벌이기도 했다. 이 검사는 13일 "한 살이라도 더 젊을 때 또 다른 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해 보고 싶다"고 옷을 벗은 소감을 밝혔다. 주위에선 그가 대형 로펌 변호사로 활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9.13 00:00 | 김병일

  • thumbnail
    박찬호, "인생 최악의 투구였다"

    ... 투구 끝에 1⅓이닝 만에 강판한 박찬호(32.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인생 최악의 투구였다"며 씁쓸함을 다셨다. 통산 298번째 게임에 나섰던 박찬호는 경기 후 MLB.com과 가진 인터뷰에서 "최악의 경기였다"고 짤막하게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야구 인생에서 최악의 투구를 의미하느냐'는 물음에 "아마도 그런 것 같다"며 실망감을 나타냈다. 이어 "(친정팀을 상대로 등판하다 보니) 약간 흥분했다. 최선을 다해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경기 후 비디오를 ...

    연합뉴스 | 2005.09.12 00:00

  • [US오픈테니스] 애거시, 은퇴 선택할까

    ... 4강을 모두 풀세트 접전을 치르고 결승에 올라 사실상 체력에 바닥을 드러낸 상태였다. 지난 1986년을 시작으로 20년간 US오픈에 참가한 그는 "지난 20년간 테니스를 할 수 있었던 뉴욕에 감사한다. 위대한 장정이었다"며 소감을 담담히 밝혔다. 허리 디스크로 윔블던 대회를 결장했던 그는 지난달 초 로스앤젤레스에서 벌어진 ATP 투어 메르세데스 벤츠컵 오픈(총상금 38만 달러)에서 우승하며 통산 60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나타났듯 젊은 ...

    연합뉴스 | 2005.09.12 00:00

  • [2005 일본의 선택] 고이즈미, 397세대 지지 업고 개혁 '올인'

    ... 적극 구현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밤 일본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총선 대승은 스스로도 예상치 못했다"며 "4년4개월간 총리로서 다양한 개혁을 추진해왔던 데 대해 국민들이 지지로 화답해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이즈미 정부의 정책기조는 총선 이후에 크게 달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민주당 등 야당은 정권 교체를 역설했지만,급격한 변화를 싫어하는 국민들의 외면으로 참패해 앞으로 상당한 개편 압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05.09.12 00:00 | 김선태

  • 박찬호 "악!… 생애 최악투" ‥ 다저스전 제구력 난조

    ... 6월22일 LA 에인절스 오브 애너하임전에서 1이닝 동안 10피안타,8실점을 내주고 마운드를 내려온 이후 최소이닝 강판됐다. 이날 투구 수는 44개,스트라이크는 22개였다. 방어율은 5.90으로 나빠졌다. 구원 스캇 캐시디가 2점을 더 내주는 바람에 패전투수가 됐고 박찬호는 승패 없이 물러났다. 박찬호는 경기 후 'MLB.com'과 가진 인터뷰에서 "최악의 경기였다"고 짤막하게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경기에선 다저스가 7-3으로 이겼다.

    한국경제 | 2005.09.12 00:00 | 문화부

  • 자폐 수영선수 김진호, '진호야 사랑해' 특집 출연

    ... 있다고 판단함에 따라 8월 21일 방송을 끝으로 중단됐다. 임정아PD는 "당시 진호를 위해서 방송을 중단했는데 진호가 좋은 성적을 거두고 다시 특집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돼 정말 기쁘다"면서 "진호도 '진호야 사랑해'도 다 잘 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진호 군은 배영 200m 금메달 외에도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 배영 100m에서 동메달 등 값진 인간승리를 일궈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연합뉴스 | 2005.09.12 00:00

  • [SK여자골프] 아마추어 신지애, 우승

    ... 턱밑까지 따라 붙었다. 그러나 신지애는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이글성 버디를 잡아내 연장전을 고대하던 배경은을 머쓱하게 만들었다. 신지애는 "더블보기 이후 재작년 교통사고로 돌아가신 어머니께 도와달라고 하늘만 쳐다봤다"고 우승 소감을 밝혀 주변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부투어 상금랭킹 3위에 올라 내년 LPGA 투어 전경기 출전권을 따낸 배경은은 데일리베스트인 5언더파 67타를 뿜어내 합계 9언더파 207타로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

    연합뉴스 | 2005.09.11 00:00

  • 이신바예바, 2년 연속 육상 올해의 선수

    ... 11일(이하 한국시간) 헬싱키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하고 여자 장대높이뛰기에서 '마의 5m 벽'을 깬 이신바예바를 2년 연속 여자부 올해의 선수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신바예바는 "올 시즌은 흥분되고 재미있었지만 힘들기도 했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남자부 올해의 선수는 세계크로스컨트리선수권 2관왕, 세계선수권 우승과 10,000m 세계기록(26분17초53) 작성 등 눈부신 활약을 펼친 에티오피아의 장거리 스타 케네니사 베켈레(23)가 지난해에 이어 연속 수상했다. 한편 ...

    연합뉴스 | 2005.09.11 00:00

  • thumbnail
    "하늘나라 엄마, 저 해냈어요"‥아마추어 신지애 온갖 역경딛고 우승감격

    ... 골프장(파72·6350야드)에서 열린 SK엔크린인비테이셔널 3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최종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2위 배경은(20·CJ)을 2타 차로 제치고 우승한 여고생 아마추어 골퍼 신지애(17·함평골프고 2년)는 우승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골프 국가대표로 올 시즌 아마추어 무대에서 5승을 쓸어담으며 주목받고 있는 선수지만 신지애는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어려운 역경을 이겨낸 주인공이기도 하다. 지난 2003년 11월 어머니 나송숙씨는 지원(14) ...

    한국경제 | 2005.09.11 00:00 | 이정환

  • [세계유도] 계순희, "한민족 하나돼 메달 땄으면"

    ... 이룬 데 대해 "한민족이 하나가 되면 함께 민족의 메달을 많이 땄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계순희는 또 "기쁘다. 조국에 네번째 금메달을 안겼다"며 "내 자신의 기쁨보다는 아버지 김정일 장군께 금메달을 안겨서 더욱 기쁘다"고 우승 소감을 말했다. 올해 27세로 여자 유도 선수로서는 전성기가 지날 나이. 게다가 96년 애틀랜타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고 이번에 세계선수권 3연패를 이루었지만 아직 금메달 사냥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계순희는 "(도하) ...

    연합뉴스 | 2005.09.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