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2811-142820 / 147,1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구름속 '아찔한 즐거움' .. 초경량항공기 동호회 '에임하이에어로클럽'

    ... 직업들이 다양하다"고 설명했다. 클럽 사무실의 벽엔 찢어진 면 티셔츠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었다. 첫 단독 비행에 성공한 교육생들이 자신의 '역사적 과업(?)'을 기념하기 위해 비행 당시 입었던 티셔츠 뒷부분을 잘라내 비행 날짜와 소감을 적어놓은 것들이다. 처음 단독 비행에 성공했다는 이은상씨(24)는 "곧 공군에 가는데 이렇게 좋은 기초 교육을 받을 수 있어서 기쁘다"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곳 클럽 회원들은 비행시간이 모두 20시간을 넘는다. 회원들을 ...

    한국경제 | 2005.06.24 00:00 | 박주병

  • thumbnail
    "황우석 교수 해외선 한국 대표브랜드로 통해"

    "배아줄기세포를 한국의 대표 브랜드로 키우겠습니다." 24일 제1호 최고 과학자로 뽑힌 황우석 서울대 교수는 본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줄기세포 하면 코리아를 떠올릴 수 있도록 만들겠다"며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황 교수는 "최고 과학자 선정으로 5년이라는 시간 동안 안정적인 기반 위에서 연구를 할 수 있게 됐다"며 "국제 공동 연구의 틀을 단단하게 구축해 이제는 줄기세포 실용화 연구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부가 지난 4월 세계 최고 ...

    바이오인사이트 | 2005.06.24 00:00 | 장원락

  • 황우석 교수 "분에 넘치는 성원 국민께 감사"

    '제1호 최고과학자'로 선정된 황우석 서울대 교수는 24일 "저에게 분에 넘치는 결정이 내려지기까지 성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일본을 방문중인 황 교수는 이날 도쿄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저 혼자 한 일은 아무 것도 없다"며 "묵묵히 뒷전에서 난관을 극복하고 실험에 임해준 공동 연구진에게 모든 공을 돌린다"고 말했다. 황 교수는 "연구가 아직 완성된 것은 아니나 안정 기반을 마련한 만큼 미완성을 ...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장관급회담 북측 대표단 출국

    ... 24일 오전 10시 평양행 고려항공 전세기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단장인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 등 북측 대표 5명은 공항에 도착해 귀빈실에서 박병원 재경부 차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진과 이번 회담의 성과와 경제 협력 등을 주제로 5분여 간 환담했다. 권 단장은 공항에서 별도의 성명이나 소감 발표를 하지 않고 박 차관 등 배웅나온 남측 대표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눈 뒤 바로 떠났다. (영종도=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zoo@yna.co.kr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박주영, "더 많은 세상을 보았다"

    '천재 골잡이' 박주영(20.서울)이 20일 동안의 해외 원정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주영은 23일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싸이월드의 미니홈피를 통해 '안녕하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한달여 동안 시합을 통해서 좋은 일 안좋은 일, 또 많은 경험을 하면서 더 많은 세상을 보았어요"라고 말했다. 지난달 본프레레호에 발탁된 박주영은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4,5차전에 참가하며 A매치 2경기 연속골을 쏘아올렸고, ...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그랑프리배구] 김세영, 국제적인 '얼짱' 공인

    ... 스피드를 살린 속공과 블로킹이 뛰어나고 예쁜 미소로 많은 팬들을 거느리고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김세영은 "미인 선수로 뽑혀 기분이 좋지만 부끄럽기도 하다"며 "부담도 되지만 인정해준 만큼 열심히 코트에서 땀을 흘리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세영은 지난 여자배구 겨울리그에서 목 디스크 부상을 안고서도 맹활약하며 팀을 창단 첫 겨울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 일본, 여자배구 열풍 불어 =

    0...2005 그랑프리 세계 여자배구 A조 ...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thumbnail
    [인터뷰] 5집 보아, "中시장 욕심, 美 진출도"

    ... 후 어깨, 팔, 다리가 자주 빠진다. (웃음) 무대 의상은 파격적이거나 노출이 심하지 않다. 오히려 'My Name' 때보다 더 몸을 가린다. (웃음) 매니쉬한 스타일이다. --대 선배 김민기의 곡 '가을편지'를 리메이크한 소감은. ▲남자 곡이어서 여자가 부르니 다른 맛이 났다. 강릉 오죽헌에서 무반주로 불렀는데 혼자 조용한 가운데 노래하려니 쑥스럽더라.(웃음) 선배님께 누가 안 됐으면 좋겠다. --상반기에 좋은 일이 많이 생겼다. 베스트 음반으로 일본 ...

    연합뉴스 | 2005.06.23 00:00

  • 마라도나, 국회로부터 감사패 받아

    ... 교훈을 선사했다는 이유로 마라도나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신화통신이 23일 보도했다. 마라도나는 이날 감사패를 받은 뒤 "내게 힘을 준 국민에게 감사한다"며 "나는 실패하지 않을 것이며 더욱 아르헨티나 국민답게 살아갈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코카인 중독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몸무게가 121㎏까지 불어나 위 축소 수술까지 받았던 마라도나는 이달 중순 크로아티아에서 열린 자선경기에서 뛰는 등 성공적인 재활 과정을 거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기자...

    연합뉴스 | 2005.06.23 00:00

  • "입대하러 고국 찾아왔어요" ‥ 해군소위 임관 조헌장씨

    ... 2000년 미국에서 15살의 나이로 시카고대학에 입학,경제학을 전공했다. 대학 재학 중 미국 영주권 획득도 가능했지만 부모 권유에 따라 과감히 고국에 돌아와 해군장교의 길을 택한 것. 조 소위는 "대한민국 해군장교로 임관하게 돼 기쁘고 앞으로 이순신 제독의 리더십과 우리 문화를 배우고 싶다"며 "아직 우리말이 서툴러 훈련 중 힘든 점도 있었지만 좋은 전우들을 만나 기뻤다"고 임관 소감을 밝혔다. 김수찬 기자 ksc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6.23 00:00 | 김수찬

  • [리포트]조영주 KTF 신임사장, "신성장엔진 사업 발굴 주력"

    ... 사장으로 선임됐습니다. KTF 이사회는 경영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기에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경제TV에서 단독으로 조영주 신임사장을 만나보았습니다. 이현호 기자입니다. "KTF 후임사장으로 취임하신 것으로 축하드립니다. 소감 한 말씀부탁드립니다..." "네, 감사합니다. 하지만 현재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습니다. 지켜봐주십시요..." 남중수 사장이 KT 차기사장이 내정된 지 나흘만에 조영주 부사장이 KTF신임사장으로 임명됐습니다. 조영주 신임사장은 ...

    한국경제TV | 2005.06.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