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2901-142910 / 147,2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히딩크 열기, 'AGAIN 2002'

    ... "차범근 감독의 사인은 이번이 두번째지만 히딩크 감독은 처음이다. 히딩크 감독이 월드컵 대표팀을 다시 맡아줬으면 좋겠다"고 월드컵 영웅을 다시 만난 기쁨을 드러냈다. 사인회를 마친 히딩크 감독은 "한국 축구의 과거와 현재의 사람들을 기념하는 행사에 일원으로 참석해 큰 자부심을 느낀다. 사인 받으러 온 한국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이광빈 기자 firstcircle@yna.co.kr lkbin@yna.co.kr

    연합뉴스 | 2005.07.19 00:00

  • 차두리, 베컴과 아디다스 광고 출연

    ... 브랜드의 광고에 한국을 대표해서 참여해 너무 기쁘다. 베컴, 발라크, 라울, 카카, 사비올라 등 세계 정상의 선수들과 함께 출연해 자부심을 느낀다"면서 "제 모든 기술을 최대한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멋진 광고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인 축구 선수로는 차두리에 앞서 조재진(시미즈)이 사비올라, 다비드 트레제게(프랑스) 등과 함께 올해 상반기에 방영된 아디다스의 'Gumme the Ball' 광고에 출연한 바 있다. 한편 이번 광고는 마돈나, ...

    연합뉴스 | 2005.07.19 00:00

  • 서울시의회, 초등생 우수방청 소감문 시상

    서울시의회는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시내 초등학교 4학년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방청소감문 응모 결과 당선된 101명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했습니다. 최우수상은 충암초 4학년 모란반 현준범 군이 차지했고, 우수상은 가산초 4학년 2반 이현정 양 외에 39명이 수상했습니다. 이번 수상자들은 시의회가 초등생 4학년 사회교과 과정의 '지방자치와 주민생활'에 대한 학습효과를 높이기 위해 모두 10차례에 걸쳐 실시한 방청 프로그램입니다. 최진기자 jchoi...

    한국경제TV | 2005.07.18 00:00

  • 이미나, "무디 플레이 차마 못 보겠더라"

    ... 봤고 나는 보지 않았다"며 "캐디가 달려와서 소식을 알려줘서 결과를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만큼 마음을 졸였다는 이미나는 경기 도중에도 뒷조에서 따라 오는 선수들의 스코어는 일부러 알려고 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미나는 우승 소감을 묻자 "너무 너무 기쁘다"며 "신인으로서 잃을 게 없다는 생각으로 경기를 치렀다"고 밝혔다. 이미나는 또 "다음 대회도 있으니까 마음을 편하게 먹자고 생각했던 것이 좋은 성적을 낸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기 중반 ...

    연합뉴스 | 2005.07.18 00:00

  • FC메스 입단 안정환, 팀 합류 위해 출국

    ... 입단 계약서에 사인하고 일시 귀국했던 안정환은 오는 30일 리그 개막을 앞두고 훈련 중인 팀에 바로 합류, 본격적인 몸만들기에 들어갈 예정이다. "적응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새로운 리그에서 뛰게 돼 설레고 재미도 있을 것 같다"며 출국 소감을 전한 안정환은 오는 30일 파리 생제르맹과의 리그 개막전 출전 여부에 대해선 "개인적으로는 다소 힘들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팀이 원하고 있는 만큼 최대한 컨디션을 끌어올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8월 17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

    연합뉴스 | 2005.07.17 00:00

  • 탈북자 대상 무료 MBA 과정 마련

    ... 이력서작성법·면접법·프리젠테이션 기술·커뮤니케이션 등을 다루는 온라인교육,총 5회의 오프라인 경영학 특강으로 구성된다. 1998년 탈북해 현재 한국의 보험회사에서 근무하는 장모씨(35)는 "영업을 하는데 꼭 필요했던 마케팅 지식과 고객 중심의 마인드를 배우게 됐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나 자신도 변화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수강소감을 밝혔다. (02)3281-1490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7.17 00:00 | 문혜정

  • [피스컵] 이천수, "실패는 이제 두렵지 않다."

    ... 하다. 이천수는 이날 비록 공격포인트도 없었고 아쉽게 팀도 0-1로 패했지만 스리톱의 왼쪽 윙으로 그라운드를 누비며 활발한 측면돌파와 위협적인 크로스로 팀 공격을 주도했다. "오랜 만에 팬들 앞에 서 많이 떨리고 긴장했다"며 소감을 전한 이천수는 "스페인에서의 실패는 또 다른 성공을 위한 것이었다고 생각한다. 팬들에게 다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천수는 이번 피스컵 대회를 몸 상태를 끌어올리는 기회로 삼고 있다. ...

    연합뉴스 | 2005.07.17 00:00

  • 국가도 블루오션 전략 필요 ‥ 訪中 진대제장관 강조

    ... 정보통신부 공무원들을 비교하면서 "우리 공무원들은 소신을 갖고 열심히 일하기는 하지만 경쟁업체와 고객을 만날 기회가 없어 마케팅 능력이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진 장관은 롄상 ZTE 샨다 등 중국의 간판 IT 업체들을 시찰한 소감에 대해 "중국이 우리 뒤를 바로 따라오고 있다는 것을 실감했다"고 밝혔다. 그는 "중관춘(중국판 실리콘밸리)이 제조공장 유치에 주력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3년 전부터 연구소 유치에 적극 나섰는데 외국 기업 연구소가 이미 빽빽이 들어서 있었다"고 ...

    한국경제 | 2005.07.15 00:00 | 장경영

  • 네오위즈, 게임 개발사 유즈드림과 전략적 제휴

    ...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게 됐다는 평가입니다. 이만규 유즈드림 대표는 "이번 제휴를 통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최고의 동반자를 얻어서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양사가 협력하여 게임 시장에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나성균 네오위즈 대표는 "유즈드림과의의 제휴를 통해 안정적인 게임 공급원을 확보함으로써 게임 사업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한다."며 "향후에도 우수한 게임 및 개발사와 함께 성장하기 위한 문호개방 ...

    한국경제TV | 2005.07.15 00:00

  • [데이비스컵] 한국, 지역 결승 진출 1승 남았다

    ...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며 스스로 무너지기도 했다. 김선용은 "성인 무대 데뷔전이었고 5세트 경기를 처음 치러보다 보니 힘들었다. 경기 중 쥐가 났는데 이기고 있던 상황에서 4세트를 놓쳤다면 나중에 뒤집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갑택 한국대표팀 감독은 "선용이가 양쪽 다리는 물론 손가락까지 쥐가 나 정말 힘든 게임을 했다. 이겨서 다행이다"며 밝게 웃었다. 마지막 주니어 무대였던 지난달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2회전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김선용은 ...

    연합뉴스 | 2005.07.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