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6961-146970 / 148,6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제 리포트] 스타 홈페이지엔 팬과의 대화 후끈

    ... 5년을 생각하니 뜨거운 눈물이 나온다. 오빠가 다시 돌아온다니 정말 기쁘다. 오빠의 콘서트를 다시 볼 수 있게 됐다. 드디어 세가지 소원중 하나가 이뤄졌다." 문예창작과에 재학중인 여대생 김미현씨(21)은 가수 서태지의 컴백에 대한 소감을 인터넷에 이렇게 써놓았다. "서태지와 아이들 기념사업회"(서기회) 홈페이지(http://seokihei.alpha.co.kr)에는 이런 내용의 글이 하루 수십건씩 올라온다. 아이디를 "비누인형"이라고 쓴 팬은 서태지에게 ...

    한국경제 | 2000.08.24 00:00

  • 경기도 첫 여성 교육장 배출

    ... 개최해 학생들의 특기와 적성교육을 실시하는데 주력했다. 또 85년부터 성남 대원중학교에서 교도주임으로 2년간 근무하며 문제학생들과 함께 등산을 하며 선도활동을 벌여 단 한명의 퇴학생을 배출하지 않아 대통령 표창을 받기도 했다. 나국장은 "여성 선배 교원들의 숙원을 풀게돼 한없이 기쁘다"며 "학교와 학생,교사간 단절과 괴리문제가 심각한 교육현실을 바로잡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인천=김희영기자 songk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8.24 00:00

  • "스페이드의 여왕은 차이코프스키 오페라중 으뜸"..마르크 에름레르

    ... 작품입니다. 예브게니 오네긴 등 다른 명작도 있지만 스페이드의 여왕을 먼저 공연하게 돼 정말 기쁩니다" 러시아 볼쇼이오페라 상임지휘자 마르크 에름레르가 오는 25∼27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두번째 내한공연에 앞서 기자회견을 갖고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1차로 내한한 메조소프라노 타티아나 에라스토바,바리톤 유리 베데네예프,투어감독 세민 카우프만 등도 회견장에 함께 했다. 베데네예프는 "주요 등장인물이 각기 자신의 아리아를 노래하고 있는 점이 이 작품의 특징"이라며 ...

    한국경제 | 2000.08.23 00:00

  • "환경파수꾼 역할 계속할 것"..공연차 서울 온 '올리비아 뉴튼존'

    ... 경쾌한 목소리와 빼어난 외모로 70∼80년대를 풍미했던 팝스타 올리비아 뉴튼존(52)이 서울에서 공연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21일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젊고 활기차 보였다. 한국을 방문한 소감을 묻자 그는 "어젯밤 늦게 도착해 제대로 둘러볼 기회는 없었지만 녹지가 상당히 많고 사람들도 매우 친절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특히 점심 때 먹은 된장찌개의 맛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영국 케임브리지 출생인 뉴튼존은 호주로 ...

    한국경제 | 2000.08.22 00:00

  • [남북 이산가족 상봉] '소설가 이호철씨 訪北 소감'

    ... 풀어내겠다고 덧붙였다. 공식적인 이산가족 일행에는 포함이 안됐으나 이씨는 북에 있는 혈육인 여동생 이영덕(58/함남 원산)씨를 만나는 기쁨을 누렸다. 방북전에 여동생과의 만남을 간절히 원했기 때문이다. 이씨는 여동생과의 상봉에 대한 소감에 대해 "방북을 앞두고 무척이나 설레고 떨렸지만 막상 여동생을 만나고 나니 허망한 느낌이 들었다"며 "여동생이 8살때 헤어져 여동생의 어린 모습만 기억하고 있다가 만나고 나니 세월의 무상함을 실감할수 있어 착잡했다"며 마음 아파했다. ...

    한국경제 | 2000.08.19 00:00

  • [프리즘] 北 의사파업 꿈도 못꿀일 .. 서울방문 박량선씨 소감

    북한 의사들은 남한 의사들의 파업 사실을 어떻게 생각할까. 북측 상봉단에 포함돼 서울에 머물렀던 박량선(68·여)씨는 18일 "의사들의 파업은 북에서는 상상도 못할 일"이라고 말했다. 의사들이 데모를 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이다. 6·25때 북으로 올라간 뒤 평양의대를 졸업,평양종합병원 내과과장까지 오른 박씨는 "북한에서 의사들은 인민을 위해 사는데 남측 의사들은 데모를 한다니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의아해했다. 박씨...

    한국경제 | 2000.08.19 00:00

  • 조선국립교향악단 서울 공연 .. 20~22일 남북교향악단 합동 연주회

    ... 조선교향악단 일행 1백32명은 이에앞서 이날 오전 북한 고려항공 JS814편으로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김씨는 "통일의 물꼬를 트고 화해와 단합을 이루자는 목적을 살려 남북 음악인들과 온 겨레가 하나되는 전주곡을 들려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씨는 젓대,개량 대금 등을 포함시킨 배합관현악으로 연주하는 것이 조선국향의 최대 자랑이라면서 "관현악곡 아리랑을 연주할때 우리 악기를 집어넣지 않으면 기대하는 음색과 분위기를 살릴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바이올린협주곡으로 ...

    한국경제 | 2000.08.19 00:00

  • [남북 이산가족 상봉] 꿈같은 3박4일 .. '평양에 남기고 온 가족愛'

    ... 북에 두고온 두 가족을 하나로 만들듯이 남북이 하루빨리 하나 되는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평양을 방문해 각기 다른 혈육들을 상봉하고 돌아온 이선행(81) 이송자(82)씨 부부는 18일 오후 2시 김포공항에 도착한 직후 평양방문 소감을 이같이 말했다. 지난 15일 평양으로 떠날 때 설렘과 회한,그리움이 뒤엉켜 다소 착잡하던 표정과는 달리 북한의 혈육을 만나고 온 두 사람은 인생의 한 가닥을 정리한듯 개운한 모습이었다. 남편 이씨는 주름살 투성이의 노인으로 ...

    한국경제 | 2000.08.19 00:00

  • [남북 이산가족 상봉] "통일되면 영감 보내드리죠"..이선행/이송자 부부

    ... 이씨는 홍씨의 어깨를 끌어 안고는 "혼자서 애들 키우느라 고생 많았다"며 오열했다. 이어 이씨는 "내 마지막 소원을 이룰 차례"라면서 갑자기 홍씨를 등에 업고 눈물을 흘리며 방안을 돌았다. 이날 만남이 이뤄진 방안의 탁자에는 이선행씨가 전날 잠을 설쳐가며 쓴 소감문이 놓여 있었다. "단체상봉때 큰 아들 진일이가 손을 잡았다. 낯이 설었다. 6살 그 아이가 아니었다. 옆에는 쪼그라든 할어니가 앉아 있었다. 26살의 어여쁜 아줌마가 아니다."

    한국경제 | 2000.08.18 00:00

  • [남북 이산가족 상봉] '통일도우미' 한마디

    ... 신씨는 이번 이산가족상봉에서 ''통일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신씨는 "지난6월의 남·북정상회담은 정상간의 만남이어서 다소 딱딱한 느낌이었으나 이번은 혈육의 만남이라 수많은 휴먼 드라마를 연속적으로 보는 느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중학생때 하와이에 살아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는 신씨가 맡은 분야는 외신 담당.통역을 해주거나 자료를 영어로 번역해 배포하는 등 외신 기자들의 ''오른 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는 "외국 기자들도 눈시울을 붉히는 ...

    한국경제 | 2000.08.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