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7021-147030 / 147,6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초대석] 장사익 <도로교통안전시설업협회 초대회장>

    ...전시설을 체계적으로 개발하고 설치장소를 합리적으로 조정함으로써 교통사고를 줄이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근 열린 도로교통안전시설업협회 창립총회에서 임기 3년의 초대회장에 선출된 장사익(주)세방종합안전회장(48)은 취임소감을 이렇게 말했다. 도로교통안전시설업협회는 교통신호등 표지판 차선도색및 도로안전시설등을 설치하는 업체들의 모임이다. 전국의 150여개 업체 가운데 60여개사가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범국민적인 교통사고줄이기운동에도 불구하고 94년 ...

    한국경제 | 1995.07.24 00:00

  • 신금연합회 서울지부, 12대지부장에 김경길사장 선출

    ... 제12대지부장에 김경길삼화금고사장을 만장일치 로 선출했다. 전임 주진규지부장(사조금고사장)에 이어 임기2년의 새지부장에 선출 된 김사장은 경기고.서울대상과대학을 나와 미뉴욕대경영대학원을 거쳐 미퍼시픽카고사부사장을 역임했으며 지난91년부터 삼화금고사장을 맡아 왔다. 신임김지부장은 이날 "서울지역 신용금고사장단의 화합와 업계의 이 해대변을위해 임기동안 최선을 다할것"이라고 취임소감을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20일자).

    한국경제 | 1995.07.19 00:00

  • [삼풍백화점 붕괴] "꿈만 같다"..박승현양 부모 일문일답

    ... 내린 축복이다"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3백77시간만에 극적으로 구조된 박승현양(19)의 아버지 박제원씨(53.서울 강동구 명일동 삼익그린아파트 506동 1006호)와 어머니 고순영씨(46)는 딸을 다시 찾은 것이 믿어지지않는듯 첫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특히 박씨는 "어젯밤 사고현장에 도착했을때 잔해물 제거작업이 거의 끝나가고 있었어 포기생각도 했으나 기적이라도 일어났으면 했다"며 기뻐했다. -딸을 다시찾은 소감은. "꿈만같다. 살아와줘서 정말 고맙다. ...

    한국경제 | 1995.07.16 00:00

  • [인터뷰] 문일권 <신임 서울시의회 의장>

    ... 해결 하는 생활정치를 실현하겠습니다" 12일 서울시 의회의장 선거에서 재적의원 1백47명중 1백34표를 얻어 당선된 문일권 신임 시의회의장은 이같이 4대 시의회의 의정방향을 밝혔다. 다음은 문의장과의 일문일답. -당선소감은. "지난 3대 시의회에서 21명의 의석으로 소수당이었던 민주당이 90%이상의 의석을 확보한 것이 무엇보다 기쁘며 의장의 중책을 맡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시집행부와의 관계는. "민주당이 시장,시의회의장,다수의석을 차지해 ...

    한국경제 | 1995.07.12 00:00

  • [삼풍백화점 붕괴] 생환한 유지환양 모교/회사 잔치집분위기

    ... 기적같은 생환에 대해 얘기꽃을 피우느라 일손은 아예 뒷전. 또 유양이 금년 2월 졸업한 위례상고의 교사와 학생들은 수업도 잊은채 교무실에 마련된 TV곁을 떠나지못했으며 구조순간에는 일제히 환호성을 올리는등 축제분위기. 유양의 2학년담임 김유경교사(36.상업)은 "어린 유양이 어둡고 비좁은 콘크리트틈속에서도 꿋꿋하게 버텨 생명을 건진 것은 후배들에게도 좋은 교훈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피력.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5.07.11 00:00

  • [삼풍백화점 붕괴] 유지환양 아버지 입원병원도 열광

    ... 알게됐다고. 유씨는 "TV에서 딸이름이 나올때만 해도 동명이인으로 생각했으나 곧이어 주소와 나이등이 구체적으로 거명되면서 틀림없는 딸로 판단, 순간 눈앞이 캄캄했다"며 "다행히 딸이 건강한 모습으로 구조돼 감사할 따름"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지환양의 오빠 세열씨(21.서일전문대)는 "사고전날 동생이 "힘들어 직장다니기 힘들다"고 한 얘기에 대해 "무슨 일이든 끝까지 최선을 다하라"고 했다"며 "만약에 동생이 구조되지않았더라면 평생의 한이 되었을 것"이라며 ...

    한국경제 | 1995.07.11 00:00

  • [해외기업인] 레슬리 웩스너 <미국 더 리미티드사 회장>

    ... "양보"도 그가 기업을 일으킨 과정을 감안하면 내리기 힘든 결단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가 이같은 구상을 발표하고 나서 월스트리트에서 리미티드의 주가가 상승기류를 타고 있는 사실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웩스너 회장 자신은 이같은 결정을 내리고 나서 해방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그는 앞으로는 그가 관심을 갖고 있는 새로운 영업전략및 상점 개념구상에 몰두할 방침이라고 밝힌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10일자).

    한국경제 | 1995.07.10 00:00

  • [인터뷰] 이준 <한국통신 사장>에게 듣는다 .. 취임 1개월

    ... 책임경영체제의 확립, 모든 비효율적 요소의 제거, 공격경영을 통한 세계적 통신사업자로의 도약을 강조하고 있는 이사장은 그러나 여전히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는 노사간갈등을 놓고 고뇌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취임 한달을 맞은 소감은. 부임한 것이 까마득한 옛일처럼 생각될 정도로 많은 고심을 거듭했다. 한국통신은 국가적으로 너무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나 앞으로 거듭 나지 않으면 재도약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통감하고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책임감이 더욱 ...

    한국경제 | 1995.07.10 00:00

  • [동호동락] 김형철 <산업증권 투자조사부장>..예수가정모임

    ... 생명중심가치를 귀하게 여기는 새로운 질서를 갖게하였고 분명한 삶의 원칙과 의미를 갖는 즐거움을 주었다. 그래서 이 기쁨을 함께 나누고자 10여년전 몇몇이 예수가정모임이라 칭하며 한달에 한번씩 가정에서 모였다. 성경책을 읽고 소감을 발표하며 찬양과 기도를 하고 맛있는 식사로 서로의 삶을 나누었다. 그래서 우리는 서투른 몸짓이나마 이러한 삶의 방식을 피차 공감하면서 예수님의 공동체 일원으로서 즐거워하게 되는것이다. 마치 봄에 새싹이 돋아날때 새힘과 기운을 ...

    한국경제 | 1995.07.09 00:00

  • [막오른 지방시대] (5) 지역 편중개발..'빈익빈' 심화 우려

    "서울에 비해 일부 지방은 재정자립도등에서 마치 대학생과 국민학생이나 다를바 없다. 서울은 1백미터 앞서 나가뛰고 낙후지방은 출발선에서 머뭇거리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지난 28일 새벽 허경만 민선전남지사당선자는 취임소감을 발표하는 자리 에서 "당선돼서 기쁘지만 앞으로 지역발전의 편중이 오히려 심화될수도 있기 때문에 중앙정부의 협조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지방자치는 기업으로 치면 계열사별 독립경영체제와 비슷하다. 경영의 권한과자율이 주어지지만 ...

    한국경제 | 1995.07.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