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241-18250 / 24,0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취재여록] 허전한 펀드투자 유인책

    ... 발상의 전환도 필요하지 않을까요."(자산운용사 A사장) 저금리가 고착화되고 정부의 강력한 의지로 부동산 투자가 원천 봉쇄된 상황에서 펀드 투자가 사실상 유일한 중산·서민층의 재산불리기 수단이 되고 있는 만큼 연간 투자액의 일부를 소득공제해주는 방식으로 지원하는 것도 의미있지 않느냐는 지적이다. 금감위 실무자에게 A사장의 얘기를 가감없이 전했더니 그 역시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지만 지난해 재정경제부와의 협의에서 곤란하다고 결론이 난 상황에서 재차 검토를 요구하기는 ...

    한국경제 | 2006.07.20 00:00 | 김수언

  • thumbnail
    [해외부동산 ABC] <下·끝> 세금체계 숙지하라

    ... 취득에 따른 취득세와 등록세가 따로 없다. 종합부동산세 개념도 없다. 다만 집을 팔 때 양도 차익에 대한 양도소득세는 내야 한다. 주택 보유 기간이 1년 미만인 경우는 양도 소득을 일반 소득에 합산해 과세하고 1년 이상인 경우는 ... 이뤄진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역에 주택을 마련했다가 나중에 팔아 시세 차익을 올릴 경우 미국과 한국에 각각 소득 신고해 세금을 내야 한다. 다만 한국에서 세금을 낼 땐 미국에서 이미 낸 세금은 공제된다. 예컨대 미국의 양도세율이 ...

    한국경제 | 2006.07.20 00:00 | 이정호

  • 김석동 재경차관보 "근소세 소득공제 이미 충분"

    김석동 재정경제부 차관보는 19일 "근로자에 대해서는 최근 5년간 소득공제 확대를 통해 연평균 1조원 규모의 세부담을 줄여온 만큼 올해 하반기에는 취학전 아동 교육비 소득공제 확대와 주택보조금 소득세 비과세 일몰연장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 출연, 최근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외여건 및 하반기 경제운용방향에 대해 이렇게 밝혔다. 여당에서 제기되고 있는 근로소득소득공제 확대 요청에 대해 김 차관보는 "근로소득세는 지난 2000∼2005년 공제확대 등을 통해 연평균 1조원씩 ...

    연합뉴스 | 2006.07.19 00:00

  • 김석동 재정경제부 차관보 "양도세 인하할 계획 없다"

    김석동 재정경제부 차관보는 "올해 하반기에 봉급생활자에 대한 취학 전 아동 교육비 소득공제 확대와 주택보조금 소득세 비과세 일몰 연장을 검토하겠다"고 19일 말했다. 김 차관보는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근로자들에 대해서는 최근 5년간 소득공제 확대를 통해 연평균 1조원 규모의 세 부담을 줄여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동산 보유세는 적정한 수준에서 합리적으로 운용하고 거래세는 내리겠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며 "거래세 인하에 대해서는 ...

    한국경제 | 2006.07.19 00:00 | 차병석

  • 집중호우 피해 성금·자원봉사 연말정산시 소득공제

    ... 있다. 17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발생한 이재민을 돕기 위해 적십자·해당 시·군·구청에 성금 및 구호품을 전달하면 연말 소득공제 혜택이 가능하다. 현행 소득세법과 법인세법상 태풍·지진과 같은 천재지변으로 인한 이재민 성금의 경우 소득공제 범위는 자신의 연간소득의 100%까지 공제가 가능하지만 불우이웃돕기 성금과 같은 기부는 연간소득의 10%까지 소득공제가 허용된다. 법인의 경우 연간 이익의 5%까지 비용인정이 가능하다. ...

    조세일보 | 2006.07.17 00:00

  • 집중호우 피해기업 최대 2억원 보증지원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위해 최대 2억원까지 특례보증이 지원됩니다. 또 소득세와 법인세 등 각종 국세 납부기한이 최장 9개월까지 연장되고 사업용 자산의 30% 이상을 상실한 경우에는 소득세 또는 법인세가 공제됩니다. 재정경제부는 집중호우로 침수피해 등을 당한 이재민과 중소기업 등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금융.세제 및 재정지원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금융.세제 지원 외에도 재난 관련 예비비 예산이 배정될 경우 국고자금을 신속하게 ...

    한국경제TV | 2006.07.17 00:00

  • 호우피해지역 부가세 납기 3개월 일괄연장

    ... 부동산이나 임차보증금에 대한 체납처분의 집행을 최대 1년까지 유예한다는 것이 국세청 방침. 현행 세법에선 사업용 자산을 30% 이상 상실한 경우 그 상실된 비율에 따라 계산한 금액을 재해발생일 현재 과세하였거나 앞으로 납부하여야 할 소득세·법인세에서 공제하도록 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국세청은 "부가가치세 이외에도 자진 납부하는 법인세, 특별소비세 등 각종 국세의 납부기한을 최장 9개월까지 연장하고, 이미 고지된 국세의 경우에도 최장 9개월까지 징수를 유예하겠다"고 ...

    조세일보 | 2006.07.17 00:00

  • 집중호우 피해자 세금납부 9개월 유예

    ... 세금납부기한을 연장하는 등 세제지원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17일 밝혔다. 재경부는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에 대해 소득세와 법인세 등 각종 세금의 납부기한을 최대 9개월까지 연장하고 납세담보도 면제하고 체납 세금이 있는 경우에는 체납처분의 ... 입은 사업자는 일정 기간동안 세무조사를 받지 않게 되며 재해로 인해 사업용 자산총액의 30% 이상을 상실한 경우 소득세 또는 법인세를 공제받는 한편, 종업원에게 지급하는 피해복구비 등 지원금을 기업의 손비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된다. ...

    조세일보 | 2006.07.17 00:00

  • 집중호우 피해기업에 최대 2억원 보증지원

    중부권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최대 2억원까지 특례보증 지원이 실시된다. 또 소득세와 법인세 등 각종 국세의 납부기한이 최장 9개월까지 연장되고 사업용 자산의 30% 이상을 상실한 경우에는 소득세 또는 법인세가 공제된다. 재정경제부는 17일 집중호우로 침수피해 등을 당한 이재민과 중소기업 등의 신속한 복구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세제 및 재정지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우선 피해 중소기업이 시설복구와 ...

    연합뉴스 | 2006.07.17 00:00

  • 신용카드 미가맹 전문직·웨딩사업자 중점관리

    대전국세청, 전문직·유흥업소 등 고소득자영자 3384명도지속 관리 대전지방국세청이 골프장·리조트·온천 등 호황업종의 사업실적에 대한 집중분석으로 성실신고 유도와 함께, 외형노출을 꺼려 신용카드에 가맹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는 전문직 ... 모두 96명이다. 이와 함께 음식업 등 법인 100개 업체·개인 2128개 업체 등에 대해 의제매입세액 등 부당공제 혐의자 신고지도도 강화하기로 했다. 대전청은 또 올해 고소득자영업자의 과표양성화를 위해 '현장중심 개별관리 시스템'을 ...

    조세일보 | 2006.07.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