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4,3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남기 "양도세 개편, 시장에 부정적 영향 없는 방향으로 논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양도소득세 개편이 부동산 시장에 어떠한 형태로든지 영향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 방향으로 국회와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 의견을 밝혔다. 민주당은 1세대 1주택 양도세 비과세 기준선을 시가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상향하고 장기보유특별공제율을 양도차익 규모별로 차등화하는 한편 1세대 1주택자 장기보유특별공제 거주·보유기간 기산점을 1주택자가 되는 시점부터로 ...

    한국경제TV | 2021.09.13 18:18

  • 홍남기, 양도세 개편 신중론…"부동산에 부정 영향 없게 논의"

    ...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 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주택 양도소득세 개편방안과 관련해 "국회에서 계류된 게 양도세를 경감하는 조치랑 장기보유특별공제(장특공제)를 축소하는 ... 세부담을 덜어주는 내용이 담겼다. 또 10년 이상 부동산을 거주·보유하면 각각 40%씩 최대 80%의 장특공제를 적용받을 수 있던 것을 조정했다. 거주 기간별 공제율은 현행 최대 40%를 유지하는 반면, 보유 기간별 공제율은 ...

    조세일보 | 2021.09.13 17:31

  • thumbnail
    홍남기 "양도세 개편, 시장에 부정적 영향 없는 방향으로 논의"

    "민간 주택공급 활성화 방안, 15일 논의해 발표하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양도소득세 개편이 부동산 시장에 어떠한 형태로든지 영향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 방향으로 ... 의견을 밝혔다. 민주당은 1세대 1주택 양도세 비과세 기준선을 시가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상향하고 장기보유특별공제율을 양도차익 규모별로 차등화하는 한편 1세대 1주택자 장기보유특별공제 거주·보유기간 기산점을 1주택자가 되는 시점부터로 ...

    한국경제 | 2021.09.13 17:23 | YONHAP

  • 與, 암호화폐 과세 원점서 재검토

    ... 가상자산 과세 계획을 원점 재검토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당초 내년 1월 1일 이후 발생한 가상자산 매매 소득을 ‘기타소득’으로 분류해 연 250만원 초과 금액에 20%의 세금을 매기기로 했다. 유 의원은 ...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연구원장인 노웅래 의원은 과세를 1년간 유예하고, 양도차익을 ‘기타소득’이 아니라 ‘금융투자소득’으로 분류해 합산 5000만원까지 소득공제해주는 세법 개정안을 ...

    한국경제 | 2021.09.13 17:15 | 고은이/김소현

  • thumbnail
    美 법인세율 21%→26.5%…민주당, 하원서 추진할 듯

    ... “민주당이 하원에서 법인세율을 21%에서 26.5%로 인상하고, 500만달러(약 58억8100만원) 이상의 개인소득에 대해 3%포인트의 가산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미국 기업의 ... 제너럴모터스(GM) 포드 스텔란티스 등 미국 자동차 업계 ‘빅3’ 기업에 대한 전기자동차 세금 공제 혜택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CNBC는 “민주당 의원들이 미국자동차노조를 대표하는 이들 빅3 기업에 ...

    한국경제 | 2021.09.13 17:13 | 김리안

  • thumbnail
    홍남기 "가계대출 실수요자에 피해 없도록 맞춤형 대책 마련"

    ... 경우 5천만원까지 공제가 되는 등 더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당초 정부는 250만원(기본 공제금액)이 넘는 가상자산 소득을 기타소득으로 보고 내년부터 20%의 세율로 세금을 매기기로 했는데, 이러한 소득 분류를 바꿔 기본 공제금액을 높이자는 취지다. 다만 정부는 국제회계기준과 국내 소득세 과세 체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가상자산 소득을 기타소득으로 분류했다는 입장이다. 공공기관 재무 관리에 대해서는 "기관 자율성이 일차적 우선이라고 보고 그 틀 내에서 잘 관리해나가도록 ...

    한국경제 | 2021.09.13 17:09 | YONHAP

  • thumbnail
    美 민주당, 법인세율 '21%→26.5% 인상안' 제시

    ... "민주당이 하원에서 법인세율을 21%에서 26.5%로 인상하고, 500만달러(약 58억8100만원) 이상의 개인소득에 대해 3%포인트의 가산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제안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미국 ... 전망된다. 민주당은 제너럴모터스(GM) 포드 스텔란티스 등 미국 자동차 업계 빅3 기업에 대한 전기자동차 세금 공제 혜택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CNBC는 "민주당 의원들이 전미자동차노조를 대표하는 이 빅3 기업에 ...

    한국경제 | 2021.09.13 14:53 | 김리안

  • thumbnail
    與 "가상자산 과세 방식, 열어놓고 고민" 재검토 시사

    ... 가상자산 양도차익에 20% 세금을 매기기로 한 것을 두고 "기타자산이 아니라 금융자산으로 볼 경우 5천만원까지 공제가 되는 등 더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어 "가상자산업권법의 필요성을 국회에서 인식하고 있는 만큼, ... 부분도 더 열어놓고 고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초 정부는 내년 1월부터 가상자산 양도차익으로 번 소득을 복권 당첨금과 유사한 '기타소득'으로 분류, 250만원을 공제하고 그 이상의 소득에 대해서는 세율 20%를 메기겠다고 ...

    한국경제 | 2021.09.13 14:45 | YONHAP

  • thumbnail
    내년 비과세·감면 절반은 폐지 가능성 없어…'역대 최대' 32조

    소득세 36.1조·법인세 10.3조 감면…고소득자·대기업 수혜 비중↑ 내년 조세지출 가운데 절반 이상은 폐지 가능성이 없어 구조조정이 사실상 불가능한 지출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지출 규모는 역대 최대인 32조원에 달했다. ... 자연스럽게 늘어나는 측면이 있다는 입장이다. 내년 전체 조세지출을 항목별로 보면 감면액이 가장 큰 지출은 보험료 특별 소득공제·특별 세액공제로, 총 5조1천억원의 세금 감면이 전망됐다. 감면액이 4조9천억원인 근로장려금 지급이 뒤를 이었다. ...

    한국경제 | 2021.09.13 06:05 | YONHAP

  • thumbnail
    청약통장 다시 찾는 '청포족'…은행들 "청년엔 금리 얹어드려요"

    ... 청약통장에 대한 관심도 다시 살아나고 있다. 그동안 주택청약 사각지대에 놓였던 1인 가구와 자녀가 없는 신혼부부, 고소득 맞벌이 부부 등에게도 청약에 도전할 기회가 생겼기 때문이다. 물량 자체가 워낙 적어 여전히 ‘청약 당첨은 ...quo;들에게는 희소식임에 틀림없다. 청약통장은 내집 마련을 위한 청약의 필수 요건인 동시에 무주택 근로자가 소득 공제를 받을 수 있는 몇 안 남은 절세 상품이기도 하다. 특히 소득 요건이 맞는 만 19~34세 청년이라면 소득공제에다 ...

    한국경제 | 2021.09.12 17:59 | 빈난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