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5,9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문재인 정부, 소득세율 두 차례 올려 최고 49.5%로…OECD 평균 '훌쩍'

    한국은 문재인 정부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소득세 최고세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을 밑돌았다. 2016년엔 한국이 41.8%(지방소득세 포함)였으며 OECD 평균은 42.5%였다. 정부가 재정지출 확대를 가급적 자제하고 근로소득자들의 저축 및 소비를 유도하는 정책을 펴온 결과다. 하지만 2016년부터 상황이 바뀌었다. 복지 지출 등을 대폭 늘리면서 부족한 재원을 ‘부자 증세’로 메우기 시작했다. 박근혜 정부 때인 ...

    한국경제 | 2021.05.05 18:02 | 정의진

  • thumbnail
    "억대 연봉 부러워하지만 실속 없다"…대기업 부장 하소연

    ... 세금과 준조세를 떼고 실제 1억1427만원 정도만 손에 쥔 것으로 파악됐다. 명목 연봉의 76.1%다. 23.8%인 3572만원을 세금과 준조세로 내야 했기 때문이다. 23.8%는 세금 17.4%와 준조세 6.4%다. 세금 중에선 근로소득세와 지방소득세가 연간 2612만원으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월별로 보면 근로소득세가 197만9040원, 근로소득세의 10%인 지방소득세가 19만7900원이었다. 매달 내야 하는 국민연금, 건강보험료, 요양보험료, 고용보험료 등 준조세는 ...

    한국경제 | 2021.05.05 18:02 | 강진규

  • thumbnail
    홍기용 납세자연합회장 "한국이 조세부담률 낮다는 건 오해"

    ... 있다”며 “연금과 건보료 등이 사회보장세라는 이름의 세금으로 징수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준조세까지 포함한 통계인 국민부담률은 2019년을 기준으로 27%에 이르렀다. 대기업 직장인의 경우 준조세가 소득세의 60%를 훌쩍 넘는 데 따른 것이다. 홍 회장은 “국가마다 경제 및 사회 구조가 다른 점을 감안하지 않고 일률적으로 조세부담률 표준을 지켜야 하는 것처럼 생각하는 점도 근본적인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5.05 18:01 | 노경목

  • "이런 나라가 또 어딨나"…한국에만 있는 세금 '종부세'

    ... 80%를 넘어섰다. 정부는 지난해 주택 양도차익에 대한 세금 제도를 바꿔 3주택자의 양도세를 82.5%까지 올렸다. 기본세율 45%에 조정대상지역 내 다주택자에 대한 중과세율 30%포인트를 더한 후 세액의 10%에 해당하는 지방소득세를 계산해 나온 세율이다. 한 경제부처 관계자는 “소득의 절반 이상을 세금으로 내게 하는 것은 과도한 측면이 있다”며 “조세저항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상속세율도 높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

    한국경제 | 2021.05.05 17:39 | 강진규

  • thumbnail
    말단 사원서 CEO 된 A씨, 평생 버는 돈의 71% 세금으로 낸다

    24.8% vs 65.1%. 전자는 한국의 소득 상위 5%가 전체 근로소득 및 종합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고 후자는 전체 근로소득세 및 종합소득세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다. 2019년 120여만 명이 25%를 벌어 세금의 65%를 냈다. 세금을 아예 내지 않는 사람은 700만 명을 웃돌았으며 전체의 37%에 이르렀다. 문재인 정부 들어 고소득자를 겨냥한 핀셋 증세가 계속되면서 형성된 기형적 구조다. 올해는 소득세 최고 세율이 또다시 높아져 고소득자에게 ...

    한국경제 | 2021.05.05 17:36 | 강진규/노경목

  • 소득 상위 5%가 세금 65% 내는 나라

    24.8% vs 65.1%. 전자는 한국의 소득 상위 5%가 전체 근로소득 및 종합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고 후자는 전체 근로소득세 및 종합소득세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다. 2019년 120여만 명이 25%를 벌어 세금의 65%를 냈다. 세금을 아예 내지 않는 사람은 700만 명을 웃돌았으며 전체의 37%에 이르렀다. 문재인 정부 들어 고소득자를 겨냥한 핀셋 증세가 계속되면서 형성된 기형적 구조다. 올해는 소득세 최고 세율이 또다시 높아져 고소득자에게 ...

    한국경제 | 2021.05.05 17:34 | 강진규/노경목

  • thumbnail
    [데스크 칼럼] '대책 없는' 정부의 암호화폐 대책

    ... 있고, 정부 관료들의 시각은 2017년에 머물러 있다. 거친 언어로 계도하고 타이르듯이 “위험하니 피하라. 정부는 책임 안 진다”는 말뿐이다. 그간 정부가 암호화폐와 관련해 만든 법은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과 소득세법 정도다. 암호화폐 사업자에 자금세탁 방지 의무를 부과하고, 암호화폐 거래 차익에 과세하는 내용이다. 암호화폐 발행과 거래, 투자자 보호 등 산업에 필요한 기본 규정은 여전히 법제화가 이뤄지지 않았다. 블록체인 산업 위축 우려 암호화폐 ...

    한국경제 | 2021.05.05 17:30 | 양준영

  • [사설] '국민 징벌' 수단 변질된 세제, 지속가능하겠나

    ... 있는 수준이어야 한다. ‘넓은 세원, 낮은 세율’이 조세의 대원칙인 이유다. 그런데도 한국에선 세금이 국민에 대한 ‘징벌’처럼 변질돼 가고 있다. 현 정부 들어 이런 경향이 두드러진다. 소득세 최고세율이 급격히 높아졌을 뿐 아니라 종합부동산세 같은 ‘부자 쥐어짜기’식 보유세 부담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2016년만 해도 41.8%(지방소득세 포함)였던 소득세 최고세율은 올해 49.5%까지 올라간다. 연 ...

    한국경제 | 2021.05.05 17:27

  • [인사] 국세청

    ◈국세청◎승진<서기관>▷국세통계담당관실 이인희▷심사2담당관실 백승권▷국제협력담당관실 이지민▷상호합의담당관실 이규성▷법령해석과 임경환▷세정홍보과 이미애▷소득세과 김일환▷법인세과 임형태▷상속증여세과 정영혜▷조사1과 한상현▷세원정보과 안형태▷운영지원과 황정욱◇서울지방국세청▷조사1국 조사1과 김수섭▷조사2국 조사2과 김태수▷조사4국 조사3과 이철재▷국제조사1과 장재수▷운영지원과 안동숙◇중부지방국세청▷조사1국 조사2과 박지원▷조사2국 조사관리과 ...

    한국경제 | 2021.05.05 17:23

  • thumbnail
    "부모님께 핀테크앱 설치, 디지털 시대 효도"

    ... 있다. 전문가들은 청소년, 주부, 노인 등 금융 취약계층은 시중은행보다 큰 이자를 주는 상호금융을 적극 활용하는 게 유리하다고 설명한다. 시중은행에서 찾기 힘든 특화 혜택을 주는 사례가 많고, 1인당 3000만원 한도에서 이자소득세(14%) 면제 혜택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1인당 원리금 5000만원을 초과하는 상호금융 예·적금은 예금자보호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5월 5일 어린이날 선물로 ‘신협 테트리스 적금’도 ...

    한국경제 | 2021.05.05 15:45 | 김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