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7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씨티은행 왜 철수하나…금융 허브 `20년 공염불`

    ... 15위권 안에 진입하지 못했습니다. 표를 보면서 조금 더 세부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세제를 보면 법인세와 소득세, 부가가치세 모두 싱가포르, 홍콩과 비교해 한국이 월등하게 높습니다. 노동시장 규제도 마찬가지죠. 한국은 주당 ... 없습니다. 전문가 이야기 들어보시죠. [이윤석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과거 홍콩 같은 경우에도 파격적인 세율 적용을 통해 해외 금융회사들을 유치한 것은 사실이거든요. 그런 경험들을 참조해서 전반적으로 다 할 순 없어도 특구나 ...

    한국경제TV | 2021.05.07 15:13

  • thumbnail
    미 CEO들 "사업하기 좋은 곳 1위는 텍사스"…최악의 주는?

    ... 정책(37%)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고, 이어 규제 환경(35%), 인재 가용성(25%) 등에 무게를 뒀다. 텍사스는 개인소득세와 법인세가 없고 물가가 낮은 데다 '친기업적' 정책을 펴고 있어 이 매체가 처음 평가를 내놓은 2005년부터 ... 연방하원 의석을 2석이나 추가로 얻게 됐다. 반면 캘리포니아·뉴욕·일리노이 주는 높은 세율과 규제 등에 지친 개인과 기업이 다른 주로 떠나가면서 지난 10년 새 인구가 줄어 연방하원 의석을 각각 1석씩 잃게 ...

    한국경제 | 2021.05.07 11:07 | 안정락

  • thumbnail
    미 CEO들이 꼽은 '사업하기 좋은 곳' 부동의 1위 텍사스주

    개인소득세·법인세 없고 친기업적…최근 10년 인구 400만명 증가 사업하기 힘든 주, 캘리포니아·뉴욕·일리노이…"세율 높고 규제 많아" 미국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사업하기 가장 좋은 곳'으로 텍사스주를 손꼽았다. ... 조세정책(37%)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고 이어 규제환경(35%), 인재 가용성(25%) 등에 무게를 뒀다. 텍사스는 개인소득세와 법인세가 없고 물가가 낮은데다 '친기업적' 정책을 펴고 있어 이 매체가 처음 평가를 내놓은 2005년부터 줄곧 ...

    한국경제 | 2021.05.07 08:57 | YONHAP

  • thumbnail
    70년된 낡은 교량 앞에 선 바이든 "말로만 인프라 지겹다"

    ... 역설하며 기업의 법인세 인상 필요성을 강도 높게 호소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35%이던 법인세 최고세율을 21%로 인하했고, 바이든 행정부는 이를 28%로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상황이다. 그는 "나는 미국 기업이 ... 입장을 보였다. 그는 "내가 제안하는 것은 정말 필요한 것이다. 낙수효과는 그리 잘 작동하지 않고 있다"며 저소득층을 지원하고 중산층을 넓히는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연설 도중 법인세율 인상 범위를 25%에서 ...

    한국경제 | 2021.05.07 06:14 | YONHAP

  • thumbnail
    [경제 포커스] 정책실패보다 위험한 조세원칙 붕괴

    ... 약간씩 다르지만 애덤 스미스가 《국부론》에서 제시한 네 가지 기준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그 기준은, 첫째 세금이 소득이나 지불 능력에 비례적일 것(비례성), 둘째 임의적이지 않고 확실할 것(투명성), 셋째 납세자에게 편리한 시기와 ... 올리는 바람에 지불 능력에 변화가 없어도 세금을 더 내게 생겼다. 여기서도 비례성이 깨지는 것이다. 부동산 양도소득세는 그전부터도 비례성을 논하기 민망한 상태였는데 더욱 심해졌다. 역시 보유 주택 수에 따라 세율 차등을 강화한 것이 ...

    한국경제 | 2021.05.06 18:08

  • thumbnail
    [고침] 경제(작년에 500만원 이상 수익 낸 '서학개미' 등…)

    ... 이상을 번 국내 개인 투자자가 2만6천명으로 파악됐다. 국세청은 부동산, 국내주식, 국외 주식, 파생상품 거래로 소득이 생긴 납세자 가운데 5만5천명에게 이달 말까지 2020년 귀속 양도소득세를 확정신고하라고 안내한다고 6일 밝혔다. ... 않은 경우가 대상이다. 예를 들어 부동산을 2회 처분했다면 그때마다 양도세를 신고·납부하고, 이듬해 5월에 양도소득을 합산하고 그에 따른 세율로 확정신고를 해야 한다. 양도세 확정신고는 납세자 서비스 홈택스(www.hometax.go.kr)나 ...

    한국경제 | 2021.05.06 13:31 | YONHAP

  • thumbnail
    테슬라 대박난 납세자 2.6만명..."국내주식 대상자 13배"

    ... 수익을 낸 국내 개인과 법인은 2만6천여명으로 파악됐다. 국세청은 부동산, 국내주식, 국외 주식, 파생상품 거래로 소득이 생긴 납세자 가운데 5만5천명에게 이달 말까지 2020년 귀속 양도소득세를 확정신고하라고 안내한다고 6일 밝혔다. ... 않은 경우가 대상이다. 예를 들어 부동산을 2회 처분했다면 그때마다 양도세를 신고·납부하고, 이듬해 5월에 양도소득을 합산하고 그에 따른 세율로 확정신고를 해야 한다. 양도세 확정신고는 납세자 서비스 홈택스( www.hometax.go.kr ...

    한국경제TV | 2021.05.06 12:29

  • thumbnail
    작년에 500만원 이상 수익 낸 '서학개미' 등 2만6000명

    ... 이상을 번 국내 개인과 법인이 2만6천명으로 파악됐다. 국세청은 부동산, 국내주식, 국외 주식, 파생상품 거래로 소득이 생긴 납세자 가운데 5만5천명에게 이달 말까지 2020년 귀속 양도소득세를 확정신고하라고 안내한다고 6일 밝혔다. ... 대상이다. 예를 들어 부동산을 2회 처분했다면 그때마다 양도세를 신고·납부하고, 이듬해 5월에 양도소득을 합산하고 그에 따른 세율로 확정신고를 해야 한다. 양도세 확정신고는 납세자 서비스 홈택스(www.hometax.go.kr)나 ...

    한국경제 | 2021.05.06 12:00 | YONHAP

  • thumbnail
    문재인 정부, 소득세율 두 차례 올려 최고 49.5%로…OECD 평균 '훌쩍'

    한국은 문재인 정부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소득세 최고세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을 밑돌았다. 2016년엔 한국이 41.8%(지방소득세 포함)였으며 OECD 평균은 42.5%였다. 정부가 재정지출 확대를 가급적 자제하고 ... 오문성 한국조세정책학회장(한양여대 세무회계과 교수)은 “정부가 ‘핀셋 증세’라며 고소득층만을 대상으로 소득세율을 올렸지만, 너무 빠른 속도로 세율을 올리는 바람에 조세저항과 근로의욕 저하를 유발할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1.05.05 18:02 | 정의진

  • thumbnail
    "억대 연봉 부러워하지만 실속 없다"…대기업 부장 하소연

    국내 굴지 대기업에 다니는 A부장의 지난해 소득은 약 1억5000만원이었다. 계약된 기본 연봉은 1억원이었지만 보너스 등으로 5000만원이 더해졌다. 원래 연봉에 비해 5000만원을 더 받은 것이지만 A부장의 손에 떨어진 금액은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에 미치지 못한다는 것이다. 연소득 6000만원의 평균 실효세율은 5%를 넘지 않는다. 소득 1억원이 넘어야 10%대로 올라선다. 안종석 한국조세재정연구원 명예 선임연구위원은 “한국의 소득세 실효세율은 ...

    한국경제 | 2021.05.05 18:02 | 강진규